2020.04.06 (월)

  • 맑음속초14.4℃
  • 맑음10.4℃
  • 맑음철원11.5℃
  • 맑음동두천12.0℃
  • 맑음파주11.6℃
  • 맑음대관령9.1℃
  • 맑음백령도12.1℃
  • 맑음북강릉13.0℃
  • 맑음강릉13.8℃
  • 맑음동해11.4℃
  • 맑음서울12.6℃
  • 맑음인천10.3℃
  • 맑음원주10.6℃
  • 맑음울릉도14.6℃
  • 맑음수원11.9℃
  • 맑음영월11.4℃
  • 맑음충주9.8℃
  • 맑음서산12.3℃
  • 맑음울진13.1℃
  • 맑음청주11.0℃
  • 맑음대전12.1℃
  • 맑음추풍령11.1℃
  • 맑음안동10.7℃
  • 맑음상주13.3℃
  • 맑음포항15.1℃
  • 맑음군산10.6℃
  • 맑음대구13.5℃
  • 맑음전주12.1℃
  • 맑음울산14.9℃
  • 맑음창원13.4℃
  • 맑음광주11.7℃
  • 맑음부산14.6℃
  • 맑음통영14.4℃
  • 맑음목포9.5℃
  • 맑음여수13.0℃
  • 맑음흑산도11.7℃
  • 맑음완도12.6℃
  • 맑음고창12.8℃
  • 맑음순천12.3℃
  • 맑음홍성(예)13.0℃
  • 맑음제주11.5℃
  • 구름조금고산10.1℃
  • 구름조금성산13.7℃
  • 구름조금서귀포14.5℃
  • 맑음진주13.6℃
  • 맑음강화11.6℃
  • 맑음양평10.2℃
  • 맑음이천10.6℃
  • 맑음인제11.1℃
  • 맑음홍천12.1℃
  • 맑음태백11.6℃
  • 맑음정선군11.4℃
  • 맑음제천10.3℃
  • 맑음보은9.8℃
  • 맑음천안11.3℃
  • 맑음보령9.7℃
  • 맑음부여10.6℃
  • 맑음금산11.3℃
  • 맑음11.9℃
  • 맑음부안11.8℃
  • 맑음임실11.9℃
  • 맑음정읍11.6℃
  • 맑음남원11.1℃
  • 맑음장수12.1℃
  • 맑음고창군11.5℃
  • 맑음영광군12.1℃
  • 맑음김해시13.8℃
  • 맑음순창군11.8℃
  • 맑음북창원14.9℃
  • 맑음양산시14.5℃
  • 구름조금보성군13.9℃
  • 맑음강진군13.5℃
  • 맑음장흥13.1℃
  • 맑음해남12.7℃
  • 맑음고흥12.9℃
  • 맑음의령군13.6℃
  • 맑음함양군14.1℃
  • 맑음광양시15.1℃
  • 구름조금진도군12.3℃
  • 맑음봉화12.0℃
  • 맑음영주11.2℃
  • 맑음문경12.9℃
  • 맑음청송군11.8℃
  • 맑음영덕15.4℃
  • 맑음의성11.6℃
  • 맑음구미13.4℃
  • 맑음영천13.1℃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3.3℃
  • 맑음합천13.2℃
  • 맑음밀양13.4℃
  • 맑음산청13.2℃
  • 맑음거제13.2℃
  • 맑음남해12.8℃
기상청 제공
악어가 득실대는 강에 뛰어든 치타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뉴스

악어가 득실대는 강에 뛰어든 치타들

무사히 건널 수 있을까?

 

사진작가 아르핀 요한센(Arnfinn Johansen)은 케냐의 마사이 마라 국립공원을 관찰하던 중 마라 강가에 모인 5마리의 치타 무리를 발견했습니다.

 

batch_01.jpg

 

치타들은 강가 주위를 한참 동안 돌아다니다 한 지점에 멈춰 서더니 한 마리씩 강가로 뛰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영리하군요. 강을 건너기 위해 폭이 가장 짧은 지점에 뛰어들었어요."

 

 

batch_02.jpg

 

이 모습을 지켜보던 아르핀 요한센 씨가 침을 꿀꺽 삼키며 말했습니다.


"그런데 이 강에는 악어들이 득실거립니다."

 

 

batch_03.jpg

 

아르핀 요한센 씨가 이토록 긴장하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며칠 전, 그는 치타 한 마리가 강을 건너다 악어들에게 잡아먹히는 광경을 눈앞에서 보았기 때문이었죠.


"어디선가 악어들이 분명 지켜보고 있을 거예요."

 


batch_04.jpg

 

카메라를 들고 있는 아르핀 요한센 씨의 손이 땀으로 금방 축축해졌습니다. 


멀리서 바라보면 그저 강을 건너고 있는 평화로운 치타 가족의 모습이었지만, 언제 갑자기 수면 아래로 빨려 들어가 죽음을 맞이할지 모릅니다.

 

 

batch_05.jpg

 

몇 시간 같던 십수 초가 흐르고, 5마리의 치타 모두가 무사히 강 반대편에 다다랐습니다.


아르핀 요한센 씨가 긴장으로 젖은 손바닥을 들어 올리며 말했습니다.


"옆에서 지켜보는 저도 이런데, 죽음의 공포를 떠안고 강을 직접 건너는 치타들의 마음은 어떨까요. 치타들의 얼굴 좀 보세요. 얼굴이 공포로 질려있어요."

 

 

batch_06.jpg

 

"자연 속 야생동물들은 포식자와 피식자 가릴 것 없이 모두 죽음의 공포를 안고 살아갑니다. 그런데 생존을 위해 죽음의 강물 속으로 뛰어드는 걸 보면 많은 걸 깨달아요."

 

 

batch_07.jpg

 

"두려워서 아무것도 못 하면 결국 그대로 굶어 죽을 수밖에 없거든요. 우리도 마찬가지예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선 언제나 선택을 해야 하고 도전할 수밖에 없어요. 자연에서는 그 대가가 죽음이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