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구름많음속초14.7℃
  • 황사12.6℃
  • 구름많음철원11.4℃
  • 구름조금동두천10.2℃
  • 구름조금파주9.9℃
  • 구름조금대관령7.0℃
  • 구름많음백령도9.0℃
  • 구름많음북강릉14.1℃
  • 구름많음강릉15.2℃
  • 구름많음동해13.8℃
  • 황사서울11.1℃
  • 황사인천9.5℃
  • 구름많음원주12.4℃
  • 구름많음울릉도13.8℃
  • 황사수원10.7℃
  • 흐림영월10.5℃
  • 흐림충주10.8℃
  • 흐림서산8.5℃
  • 구름많음울진15.0℃
  • 구름많음청주12.5℃
  • 흐림대전11.7℃
  • 구름많음추풍령11.6℃
  • 구름조금안동12.6℃
  • 구름많음상주13.0℃
  • 흐림포항18.7℃
  • 흐림군산10.5℃
  • 흐림대구17.6℃
  • 흐림전주12.4℃
  • 흐림울산16.5℃
  • 흐림창원15.7℃
  • 흐림광주13.8℃
  • 흐림부산15.2℃
  • 흐림통영15.2℃
  • 흐림목포12.6℃
  • 흐림여수15.0℃
  • 흐림흑산도10.8℃
  • 흐림완도14.8℃
  • 흐림고창11.4℃
  • 흐림순천13.4℃
  • 황사홍성(예)11.2℃
  • 흐림제주15.1℃
  • 구름많음고산14.2℃
  • 구름많음성산15.1℃
  • 구름많음서귀포16.3℃
  • 흐림진주15.6℃
  • 구름조금강화9.2℃
  • 구름조금양평12.6℃
  • 구름많음이천11.8℃
  • 구름조금인제12.6℃
  • 구름많음홍천11.7℃
  • 흐림태백8.7℃
  • 흐림정선군10.7℃
  • 흐림제천10.7℃
  • 구름많음보은9.5℃
  • 흐림천안11.5℃
  • 구름조금보령8.5℃
  • 구름많음부여10.3℃
  • 흐림금산11.9℃
  • 구름많음10.7℃
  • 흐림부안10.8℃
  • 흐림임실11.5℃
  • 흐림정읍11.6℃
  • 흐림남원13.1℃
  • 흐림장수10.9℃
  • 흐림고창군12.1℃
  • 흐림영광군11.1℃
  • 흐림김해시14.9℃
  • 흐림순창군13.0℃
  • 흐림북창원16.8℃
  • 흐림양산시16.2℃
  • 흐림보성군14.8℃
  • 흐림강진군15.2℃
  • 흐림장흥13.9℃
  • 흐림해남13.1℃
  • 흐림고흥15.0℃
  • 흐림의령군16.7℃
  • 흐림함양군13.8℃
  • 흐림광양시15.4℃
  • 흐림진도군13.1℃
  • 구름조금봉화8.5℃
  • 흐림영주11.3℃
  • 구름많음문경9.9℃
  • 구름많음청송군12.8℃
  • 구름많음영덕15.1℃
  • 구름많음의성14.5℃
  • 흐림구미15.1℃
  • 흐림영천14.8℃
  • 흐림경주시16.7℃
  • 흐림거창14.0℃
  • 흐림합천16.0℃
  • 흐림밀양16.7℃
  • 흐림산청14.6℃
  • 흐림거제15.8℃
  • 흐림남해15.4℃
기상청 제공
고양이 액체설을 테스트해본 푸식이 집사 '엉덩이는 고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고양이 액체설을 테스트해본 푸식이 집사 '엉덩이는 고체'

 

고양이들은 누워있기 힘든 작은 상자에도 쏙 눕기도 하고, 댕댕이라면 절대 못 지나갈 것 같은 작은 창살이나 문 아래 틈으로 쏙 지나가기도 합니다.


고양이들의 놀라운 유연성을 보며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시 녀석들은 액체인가!"

 

batch_01.jpg

 

그러자 12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CatPusic에서 "고양이 액체의 한계는 어디인가" 실험에 나섰습니다!


먼저 직경 15cm 구멍으로 테스트해보았습니다. 에이. 이 정도는 쉽지 않을까요?

 

 

batch_02.jpg

 

역시나 쉽게 통과하는 액체냥이. 


그렇다면 직경 13cm는 어떨까?

 

 

batch_03.jpg

 

갑자기 좁아진 구멍에 당황한 냥이가 머뭇거립니다.

 

 

batch_04.jpg

 

응. 착각.


여유롭게 통과.

 

 

batch_05.jpg

 

12cm에 도전해봅니다. 확연하게 좁아 보이는 구멍.


고민고민 (전략 짜는 중)

 

 

batch_06.jpg

 

침착하게 머리부터 넣고, 앞발과 엉덩이 그리고 뒷발까지 차례대로 통과하는 냥이.


오... 놀랍습니다. 

 

 

batch_07-1.jpg

 

다음 단계인 11cm. 


머리만 간신히 들어가는 듯 싶지만...

 

 

batch_07-2.jpg

 

액체로 구성된 발과 몸뚱이가 구멍 밖으로 쏘옥 흘러나옵니다.

 

 

batch_07-3.jpg

 

엉덩이만 살짝 고체인 걸로.

 

 

batch_08.jpg

 

대망의 10cm. 과연 통과할 수 있을까요?


이번엔 꽤 긴장돼 보이는 액체 도전자.

 


batch_09-1.png

 

얼굴을 넣어보았다가 후진. 

 

 

batch_09-2.png

 

고개를 비틀었다가 후진. 

 

 

batch_09-3.png

 

앞발만 구멍 안으로 휘적 휘적 휘둘러 보았다가 후진.

 

 

batch_10.png

 

어느새 사라진 고양이. 혹시 포기한 걸까요? 


아니 그런데!

 

 

batch_11.gif

 

갑자기 달려와서 구멍에 몸을 부딪치는 고양이. 그래봤자 머리만 쏘옥 들어갈 뿐. 목 뒤의 모든 부위가 구멍에 덩그러니 남아있습니다.


으음... 힘으론 안 돼요~ 오늘의 도전 결과. 액체도 직경 10cm는 무리였다.

 

 

batch_12.jpg

 

실험에 참가한 고양이의 이름은 푸식(pusic)입니다. 푸식이의 집사는 "우리가 고양이에 대해 많이 알수록 고양이와 더욱 깊은 소통을 할 수 있게 되고, 고양이와 유대감이 깊어질 수 있다"며 실험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습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고양이가 살쪘다고 슬퍼하면 어떡하나요?" "물질은 고체, 액체, 기체, 고양이로 나뉜다" "알 수 없는 알고리즘이 나를 여기로 인도했지만 매우 만족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고양이들은 누워있기 힘든 작은 상자에도 쏙 눕기도 하고, 댕댕이라면 절대 못 지나갈 것 같은 작은 창살이나 문 아래 틈으로 쏙 지나가기도 합니다. 고양이들의 놀라운 유연성을 보며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역시 녀석들은 액체인가!"     그러자 12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CatPusic에서 "고양이 액체의 한계는 어디인가" 실험에 나섰습니다! 먼저 직경 15cm 구멍으로 테스트해보았습니다. 에이. 이 정도는 쉽지 않을까요?       역시나 쉽게 통과하는 액체냥이.  그렇다면 직경 13cm는 어떨까?       갑자기 좁아진 구멍에 당황한 냥이가 머뭇거립니다.       응. 착각. 여유롭게 통과.       12cm에 도전해봅니다. 확연하게 좁아 보이는 구멍. 고민고민 (전략 짜는 중)       침착하게 머리부터 넣고, 앞발과 엉덩이 그리고 뒷발까지 차례대로 통과하는 냥이. 오... 놀랍습니다.        다음 단계인 11cm.  머리만 간신히 들어가는 듯 싶지만...       액체로 구성된 발과 몸뚱이가 구멍 밖으로 쏘옥 흘러나옵니다.       엉덩이만 살짝 고체인 걸로.       대망의 10cm. 과연 통과할 수 있을까요? 이번엔 꽤 긴장돼 보이는 액체 도전자.     얼굴을 넣어보았다가 후진.        고개를 비틀었다가 후진.        앞발만 구멍 안으로 휘적 휘적 휘둘러 보았다가 후진.       어느새 사라진 고양이. 혹시 포기한 걸까요?  아니 그런데!       갑자기 달려와서 구멍에 몸을 부딪치는 고양이. 그래봤자 머리만 쏘옥 들어갈 뿐. 목 뒤의 모든 부위가 구멍에 덩그러니 남아있습니다. 으음... 힘으론 안 돼요~ 오늘의 도전 결과. 액체도 직경 10cm는 무리였다.       실험에 참가한 고양이의 이름은 푸식(pusic)입니다. 푸식이의 집사는 "우리가 고양이에 대해 많이 알수록 고양이와 더욱 깊은 소통을 할 수 있게 되고, 고양이와 유대감이 깊어질 수 있다"며 실험을 하게 된 계기를 밝혔습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고양이가 살쪘다고 슬퍼하면 어떡하나요?" "물질은 고체, 액체, 기체, 고양이로 나뉜다" "알 수 없는 알고리즘이 나를 여기로 인도했지만 매우 만족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