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4.2℃
  • 흐림백령도22.4℃
  • 흐림북강릉19.4℃
  • 구름많음서울27.6℃
  • 흐림인천27.4℃
  • 박무울릉도19.1℃
  • 구름많음수원27.8℃
  • 흐림청주28.7℃
  • 흐림대전27.4℃
  • 흐림안동26.2℃
  • 흐림포항21.0℃
  • 흐림대구24.5℃
  • 흐림전주25.3℃
  • 흐림울산21.5℃
  • 흐림창원22.1℃
  • 흐림광주26.7℃
  • 흐림부산21.0℃
  • 구름많음목포24.0℃
  • 구름많음여수23.6℃
  • 흐림흑산도21.2℃
  • 흐림홍성(예)25.9℃
  • 흐림제주23.4℃
  • 흐림서귀포22.9℃
기상청 제공
음냐음냐! 엎드린 댕댕이 위에서 꿀잠 드는 강아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음냐음냐! 엎드린 댕댕이 위에서 꿀잠 드는 강아지

 

댕댕이 에드나는 어린 시절부터 강아지 유치원에 다녔습니다. 그런데 보호자인 브리아나 씨가 퇴근하며 에드나를 데리러 올 때마다 목격하는 광경이 있습니다.


항상 다른 댕댕이들을 베개 삼아 잠든 모습이었죠!

 

batch_01.jpg

 

 

 

브리아나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에드나의 일상은 항상 똑같아요. 유치원에 도착하자마자 4시간은 최선을 다해 뛰어놉니다. 그리고 제가 다시 찾으러 올 때까지 저렇게 세상 모르게 잠들어 있어요. 다른 댕댕이들 위에서요!"

 

 

batch_02.jpg

 

에드나는 강아지일 때부터 다른 댕댕이들을 찾아 녀석들의 머리, 등, 배 부위를 가리지 않고 고개를 기대고 눈을 감았습니다.


통통하고 따뜻해 보이기만 하면 견종노소를 가리지 않고 베개로 삼았습니다.

 

 

batch_03.jpg

 

어쩔 땐 셰퍼드, 어쩔 땐 커다란 몸집을 자랑하는 골든 리트리버, 어쩔 땐 코카 스파니엘을 베개 삼아 낮잠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심지어 어떤 댕댕이는 함께 잠을 자지 않고 두 눈을 말똥말똥 뜨고 있었습니다. 에드나가 잠시 엎드려 있는 댕댕이를 베개 삼아 잠든 것이었죠.

 

 

batch_04.jpg

 

브리아나 씨가 퇴근해 강아지 유치원에 올 때마다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에드나를 깨우는 일입니다.


"다른 개 품에 파묻혀 잠들어 있는 에드나를 깨워야 해요. 어찌나 깊게 잠들었는지 깨우는 데 시간이 좀 걸립니다."

 

 

batch_05.jpg

 

다행히도 에드나는 강아지 유치원에서 교우 관계가 매우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친구들과 힘차게 뛰어논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모두가 에드나를 좋아한다고 해요. 에드나가 기대서 잠을 자도 다른 댕댕이들이 아무렇지 않아 하는 이유겠죠? 호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