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21.8℃
  • 흐림백령도20.3℃
  • 비북강릉18.6℃
  • 비서울19.4℃
  • 비인천18.9℃
  • 비울릉도17.8℃
  • 비수원19.1℃
  • 흐림청주21.2℃
  • 비대전18.8℃
  • 비안동19.1℃
  • 비포항19.4℃
  • 비대구19.4℃
  • 흐림전주21.0℃
  • 비울산19.9℃
  • 비창원19.5℃
  • 흐림광주23.4℃
  • 비부산20.1℃
  • 흐림목포24.0℃
  • 비여수19.3℃
  • 구름많음흑산도24.1℃
  • 비홍성(예)19.8℃
  • 구름많음제주30.4℃
  • 박무서귀포24.5℃
기상청 제공
'너무 반가워서' 꼬리를 너무 흔들다 꼬리뼈 삔 닥스훈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너무 반가워서' 꼬리를 너무 흔들다 꼬리뼈 삔 닥스훈트

 

3월 20일, 엠마 씨가 트위터에 아래와 같은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우리 집 강아지 롤로가 꼬리뼈를 삐었어요. 수의사 선생님 말로는 꼬리를 격하게 흔들어서 그렇대요."

 

batch_01.jpg

 

그런데  엠마 씨 가족은 롤로가 왜 꼬리를 격하게 흔들었는지 알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엠마 씨의 온 가족이 재택근무를 시작한 시기와 교묘하게 맞아떨어졌기 때문이었죠.


아침과 저녁에만 꼬리를 흔들던 롤로가 온종일 꼬리를 흔들다 삔 것입니다!

 

 

batch_02.gif

 

엠마 씨는 롤로가 또 흥분해서 꼬리를 흔들까 걱정하며 낮은 톤으로 조심스럽게 말했습니다.


"평소 집을 나가던 가족이 온종일 집에 있던 게 그렇게 반가웠나 봐요."


밝은 대낮에 집에서 만나는 가족마다 꼬리를 격하게 흔들어댔고, 이런 생활이 며칠째 이어지자 꼬리에 무리가 온 것입니다.

 

 

batch_03.png

 

그러던 어느 날, 평소에는 잔상이 보일 정도로 격하게 흔들리던 롤로의 꼬리가 전혀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이에 이상함을 느낀 엠마 씨가 롤로를 동물 병원에 데려갔다가 진상을 알게 된 것이었죠. 일주일 동안 푹 쉬면, 다시 예전처럼 신나게 흔들 수 있다고 합니다.


"롤로는 이제 꼬리를 흔들면 안 돼요. 쉬어야 되거든요."

 

 

batch_04.png

 

그래서 가족들은 롤로가 꼬리를 흔들기 전에 먼저 롤로에게 관심과 사랑을 듬뿍 주는 전략을 택했다고 합니다.


매일 보는데도 뭐가 그리 반가운지. 댕댕이에겐 여러분과 함께하는 매 순간이 선물인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