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맑음속초21.0℃
  • 구름조금21.8℃
  • 구름조금철원21.3℃
  • 맑음동두천21.1℃
  • 구름조금파주19.4℃
  • 구름조금대관령16.7℃
  • 안개백령도18.3℃
  • 맑음북강릉22.0℃
  • 맑음강릉24.1℃
  • 맑음동해20.4℃
  • 구름조금서울23.2℃
  • 맑음인천21.7℃
  • 구름조금원주23.6℃
  • 맑음울릉도18.8℃
  • 구름많음수원21.6℃
  • 구름조금영월22.4℃
  • 구름조금충주22.1℃
  • 맑음서산20.0℃
  • 맑음울진20.0℃
  • 구름조금청주24.5℃
  • 구름조금대전23.0℃
  • 맑음추풍령19.4℃
  • 구름조금안동22.2℃
  • 구름조금상주20.8℃
  • 구름많음포항23.1℃
  • 구름조금군산21.2℃
  • 구름많음대구23.0℃
  • 구름많음전주22.9℃
  • 구름많음울산20.7℃
  • 구름많음창원20.6℃
  • 구름많음광주22.4℃
  • 구름많음부산21.4℃
  • 구름많음통영21.8℃
  • 구름많음목포22.4℃
  • 구름많음여수22.0℃
  • 구름조금흑산도18.7℃
  • 구름조금완도20.4℃
  • 구름조금고창20.6℃
  • 구름많음순천19.0℃
  • 맑음홍성(예)21.0℃
  • 구름조금제주21.6℃
  • 구름많음고산20.5℃
  • 구름많음성산22.1℃
  • 구름많음서귀포21.6℃
  • 구름많음진주20.1℃
  • 맑음강화18.6℃
  • 구름많음양평22.8℃
  • 구름많음이천23.3℃
  • 구름조금인제20.8℃
  • 구름조금홍천21.6℃
  • 구름많음태백17.9℃
  • 구름많음정선군21.3℃
  • 구름많음제천20.4℃
  • 구름조금보은20.1℃
  • 구름많음천안20.8℃
  • 구름많음보령20.8℃
  • 구름조금부여21.6℃
  • 구름조금금산20.7℃
  • 구름조금22.4℃
  • 구름조금부안21.0℃
  • 구름조금임실19.2℃
  • 구름조금정읍21.3℃
  • 구름조금남원21.1℃
  • 구름조금장수18.2℃
  • 구름많음고창군20.4℃
  • 구름많음영광군20.6℃
  • 구름많음김해시21.2℃
  • 구름조금순창군20.4℃
  • 구름많음북창원21.8℃
  • 구름많음양산시21.9℃
  • 구름많음보성군21.9℃
  • 흐림강진군20.9℃
  • 구름많음장흥20.4℃
  • 구름많음해남21.0℃
  • 구름많음고흥21.1℃
  • 구름많음의령군21.6℃
  • 구름조금함양군19.5℃
  • 구름많음광양시21.5℃
  • 구름조금진도군20.2℃
  • 구름많음봉화18.8℃
  • 구름많음영주19.4℃
  • 구름많음문경19.9℃
  • 구름많음청송군19.1℃
  • 구름조금영덕19.6℃
  • 구름조금의성20.5℃
  • 맑음구미21.3℃
  • 구름많음영천21.4℃
  • 구름조금경주시21.2℃
  • 구름조금거창19.3℃
  • 구름조금합천20.9℃
  • 구름많음밀양22.2℃
  • 구름많음산청20.7℃
  • 구름많음거제21.4℃
  • 구름많음남해21.2℃
기상청 제공
미대생이에오? 그림 그리던 아티스트를 간택한 아기 고양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미대생이에오? 그림 그리던 아티스트를 간택한 아기 고양이

 

시카고에서 예술가로 활동하는 마이클 씨가 한적한 곳에서 그림을 그리고 있을 때, 자신을 지켜보는 누군가의 시선을 느꼈습니다.


그가 뒤를 돌아보자 아기 고양이 한 마리가 담장에 걸쳐 앉아 신기하다는 표정으로 그를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batch_01.png

 

평소 동네 캣대디로 활동해왔던  마이클 씨는 가방 속에 가지고 있던 사료를 아기 고양이에게 건네주었습니다.


그리고 아기 고양이가 밥을 냠냠 먹는 동안 그는 자신의 그림을 완성하는 데 집중하고 있었죠.

 

 

batch_02.png

 

마이클 씨가 그림을 완성한 후 다시 뒤를 돌아보았지만, 담장 아래에는 텅 빈 밥그릇만 놓여있을 뿐 아기 고양이는 배트맨처럼 사라지고 없었습니다.


다음 날, 그는 그림을 그리기 위해 다시 같은 장소를 찾았습니다.

 

 

batch_03.png

 

그때 도구를 준비하는 마이클 씨 뒤에서 그를 부르는 익숙한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묘-"


어제 보았던 아기 고양이가 담장에 앉아 능글맞은 표정으로 그를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batch_04.png

 

마이클 씨가 당시를 회상하며 말했습니다.


"캣대디 활동을 하며 많은 고양이와 만나왔지만, 그때처럼 운명이라고 느낀 적은 처음이었어요."


마이클 씨가 그렇게 생각한 데에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아기 고양이가 다가와 그의 다리를 붙잡고 기어오르더니 목덜미에 앉은 것입니다.

 

 

batch_05.png

 

흔히 말하는 간택이었습니다! 그날, 그는 아기 고양이에게 오말리라는 이름을 지어준 후 품에 안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마이클 씨가 골든 리트리버 옆에 쪼그려 앉아있는 오말리를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그게 벌써 3년 전 일이에요. 지금은 저렇게 집에 정착했죠."

 

 

batch_06.png

 

오말리는 집에 오자마자 마이클 씨 가족에게 사랑받으며 빠르게 정착했습니다. 특히 마이클 씨의 아버지가 오말리를 무척 예뻐하셨습니다.


"오말리는 아버지가 주무실 때마다 오말리가 무릎으로 뛰어올라 껴안습니다. 제 그림을 한참 감상하기도 하고요. 그런 녀석을 어떻게 안 예뻐하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