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맑음속초21.0℃
  • 구름많음20.8℃
  • 맑음철원20.5℃
  • 구름조금동두천20.7℃
  • 맑음파주18.8℃
  • 구름조금대관령15.6℃
  • 안개백령도18.2℃
  • 맑음북강릉20.7℃
  • 맑음강릉23.7℃
  • 맑음동해20.4℃
  • 구름많음서울23.1℃
  • 구름조금인천21.4℃
  • 구름많음원주23.4℃
  • 맑음울릉도18.6℃
  • 구름많음수원21.6℃
  • 구름많음영월21.7℃
  • 구름많음충주21.7℃
  • 구름조금서산19.5℃
  • 맑음울진19.6℃
  • 구름많음청주24.3℃
  • 구름조금대전22.5℃
  • 구름조금추풍령18.8℃
  • 구름많음안동21.2℃
  • 맑음상주20.3℃
  • 구름조금포항22.5℃
  • 구름많음군산20.8℃
  • 구름조금대구22.3℃
  • 구름조금전주22.3℃
  • 구름많음울산20.3℃
  • 구름많음창원20.5℃
  • 구름많음광주22.0℃
  • 구름많음부산21.4℃
  • 구름많음통영21.2℃
  • 구름조금목포22.0℃
  • 구름조금여수21.6℃
  • 구름많음흑산도18.5℃
  • 구름조금완도20.6℃
  • 구름많음고창20.2℃
  • 구름많음순천18.9℃
  • 맑음홍성(예)20.8℃
  • 흐림제주21.5℃
  • 흐림고산20.9℃
  • 구름많음성산21.9℃
  • 비서귀포21.5℃
  • 구름많음진주20.3℃
  • 구름조금강화18.4℃
  • 구름많음양평22.6℃
  • 구름많음이천23.0℃
  • 구름조금인제19.9℃
  • 구름많음홍천21.3℃
  • 구름많음태백16.7℃
  • 구름조금정선군20.3℃
  • 흐림제천20.5℃
  • 구름조금보은20.1℃
  • 구름많음천안20.3℃
  • 구름조금보령20.2℃
  • 구름조금부여21.8℃
  • 구름조금금산20.0℃
  • 구름조금21.7℃
  • 구름조금부안20.5℃
  • 맑음임실18.6℃
  • 구름조금정읍20.9℃
  • 구름많음남원20.3℃
  • 구름조금장수17.5℃
  • 구름많음고창군19.8℃
  • 구름많음영광군20.6℃
  • 구름많음김해시21.4℃
  • 구름많음순창군19.7℃
  • 구름많음북창원21.8℃
  • 구름많음양산시21.6℃
  • 구름많음보성군21.7℃
  • 구름조금강진군20.0℃
  • 구름많음장흥19.9℃
  • 구름많음해남21.0℃
  • 구름많음고흥20.0℃
  • 구름많음의령군20.7℃
  • 구름많음함양군19.0℃
  • 구름많음광양시21.3℃
  • 구름많음진도군20.7℃
  • 구름많음봉화18.6℃
  • 흐림영주19.5℃
  • 구름조금문경19.6℃
  • 구름많음청송군18.4℃
  • 구름많음영덕19.1℃
  • 맑음의성19.6℃
  • 맑음구미20.8℃
  • 구름조금영천20.5℃
  • 구름조금경주시20.6℃
  • 구름많음거창19.0℃
  • 구름조금합천20.3℃
  • 구름많음밀양21.1℃
  • 구름조금산청19.9℃
  • 구름많음거제20.5℃
  • 구름조금남해20.1℃
기상청 제공
'인간은 위험하대도!' 엄마 말 안 듣고 뛰쳐나온 아기 고양이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인간은 위험하대도!' 엄마 말 안 듣고 뛰쳐나온 아기 고양이들

 

4월 초, 뉴욕에 있는 한 가정집 뒤뜰에서 아기 고양이 4마리와 어미 고양이 한 마리가 발견돼 구조되었습니다.


지역 사설 동물구조대(Little Wanderers NYC)의 자원봉사자인 앙뚜아네트 씨가 아기 고양이들의 임시보호를 자처했습니다.

 

batch_01.jpg

 

겁에 질려 잔뜩 움츠러든 어미 고양이와 달리, 4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순진무구한 표정으로 거실로 우르르 뛰어나왔습니다.


어미 고양이가 아기 고양이들을 말려보려 애써보았지만, 아기 고양이들은 엄마 고양이의 외침을 귓등으로 흘려버렸습니다.

 

 

batch_02.jpg

 

앙뚜아네트 씨는 벼룩으로 뒤덮인 아기 고양이들을 한 마리 한 마리 목욕시켜 따스하게 말려 준 후, 다시 어미 고양이에게 데려다주었습니다.


하지만 잔뜩 겁에 질린 엄마 고양이는 긴장을 풀지 않았고, 앙뚜아네트 씨는 엄마 고양이를 위해 아무도 없는 조용하고 어두운 방을 통째로 내주었죠.

 

 

batch_03.jpg

 

앙뚜아네트 씨는 엄마 고양이에게 레모니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지금껏 많은 길고양이들을 돌봐왔지만 레모니처럼 경계심이 강한 고양이는 처음 봤어요.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요."

 

 

batch_04.jpg

 

레모니는 4마리의 아기 고양이를 품에 안고 앙뚜아네트 씨를 큰 눈으로 경계했지만, 말 안 듣는 아기 고양이들은 엄마의 앞발을 뿌리치고 사방으로 흝어졌습니다.


아기 고양이 이름은 각각 스털링, 실라스, 서튼, 사바나입니다.


4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똥꼬를 동서남북 좌우로 격하게 흔들며 여기저기 뛰어다녔고, 걱정스러운 엄마 고양이의 동공도 함께 흔들렸습니다.

 

 

batch_05.jpg

 

그러나 몇 주간 앙뚜아네트 씨의 헌신적인 노력과 돌봄이 계속되자 레모니가 서서히 경계심을 풀기 시작했습니다.


"레모니가 많이 나아졌어요. 이제는 우리가 곁에 있어도 크게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듯해요."


그때 앙뚜아네트 씨의 어린 아들이 레모니에게 손을 뻗자, 레모니가 하악- 거렸습니다.


"그래도 아직까진 시간이 좀 더 필요한 것 같군요."

 

 

batch_06.jpg

 

4마리의 아기 고양이들은 서로를 향해 덤벼들었다가 네 발로 장난감 공을 껴안고 뒹굴뒹굴 구르는 등 잠시라도 쉴 틈 없이 까불거렸습니다.


그러다 잠이 오면 일제히 엄마에게 우르르 몰려가 눈을 감고 낮잠을 청했습니다.


"세상에 이 귀여운 아기 고양이들을 보고 있으면 웃음이 절로 나옵니다. 너무 귀엽지 않나요."

 

 

batch_07.jpg

 

아기 고양이와 엄마 고양이는 앙뚜아네트 씨와 그녀 가족의 보살핌을 받으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평소 유기동물을 자주 돌봐주느냐는 질문에 앙뚜아네트 씨가 활짝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누군가를 행복하게 한다는 것은 스스로를 행복하게 하는 일입니다. 그게 사람이든 동물이든 말이지요. 그래서 우리 아들도 동참하고 있고요. 레오니 가족도 우리 가족도 평생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