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구름조금속초23.6℃
  • 구름많음22.2℃
  • 구름많음철원20.7℃
  • 구름많음동두천22.8℃
  • 구름많음파주21.0℃
  • 구름많음대관령18.7℃
  • 박무백령도16.6℃
  • 구름많음북강릉22.2℃
  • 구름많음강릉25.3℃
  • 구름많음동해19.5℃
  • 박무서울22.0℃
  • 연무인천20.9℃
  • 구름많음원주20.8℃
  • 구름많음울릉도22.1℃
  • 박무수원22.2℃
  • 흐림영월21.0℃
  • 흐림충주20.8℃
  • 흐림서산19.8℃
  • 구름많음울진22.1℃
  • 박무청주21.8℃
  • 흐림대전21.9℃
  • 흐림추풍령22.2℃
  • 흐림안동22.5℃
  • 흐림상주22.8℃
  • 흐림포항24.4℃
  • 흐림군산21.2℃
  • 흐림대구24.2℃
  • 흐림전주23.3℃
  • 흐림울산23.4℃
  • 흐림창원21.5℃
  • 박무광주21.6℃
  • 박무부산20.8℃
  • 흐림통영19.5℃
  • 흐림목포21.0℃
  • 흐림여수20.7℃
  • 안개흑산도17.3℃
  • 흐림완도20.3℃
  • 흐림고창20.6℃
  • 흐림순천20.0℃
  • 비홍성(예)19.5℃
  • 흐림제주21.5℃
  • 흐림고산20.5℃
  • 흐림성산20.3℃
  • 비서귀포20.4℃
  • 흐림진주21.0℃
  • 구름많음강화21.5℃
  • 구름많음양평21.4℃
  • 구름많음이천21.3℃
  • 구름많음인제22.2℃
  • 구름많음홍천22.2℃
  • 흐림태백21.4℃
  • 구름많음정선군22.4℃
  • 흐림제천20.2℃
  • 흐림보은21.1℃
  • 흐림천안21.3℃
  • 흐림보령19.4℃
  • 흐림부여20.7℃
  • 흐림금산22.3℃
  • 흐림22.1℃
  • 흐림부안22.0℃
  • 흐림임실21.1℃
  • 흐림정읍21.9℃
  • 흐림남원21.7℃
  • 흐림장수20.9℃
  • 흐림고창군21.8℃
  • 흐림영광군20.4℃
  • 흐림김해시21.4℃
  • 흐림순창군20.6℃
  • 흐림북창원22.7℃
  • 흐림양산시22.0℃
  • 흐림보성군21.4℃
  • 흐림강진군21.1℃
  • 흐림장흥20.7℃
  • 흐림해남21.1℃
  • 흐림고흥21.6℃
  • 흐림의령군22.0℃
  • 흐림함양군22.8℃
  • 흐림광양시20.9℃
  • 흐림진도군20.4℃
  • 흐림봉화22.5℃
  • 흐림영주23.8℃
  • 흐림문경23.3℃
  • 흐림청송군23.2℃
  • 구름많음영덕24.8℃
  • 흐림의성23.4℃
  • 흐림구미23.2℃
  • 흐림영천22.1℃
  • 흐림경주시23.7℃
  • 흐림거창22.3℃
  • 흐림합천21.2℃
  • 흐림밀양21.4℃
  • 흐림산청21.7℃
  • 흐림거제21.3℃
  • 흐림남해21.3℃
기상청 제공
와칸다 왕국의 돼지코 이범배 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와칸다 왕국의 돼지코 이범배 씨

 

지난 4월, 캘리포니아 지역 동물보호소(Wrenn Rescues)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애슐리 씨는 거리에서 아기 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그녀는 아기 고양이를 본 순간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batch_01.jpg

 

아기 고양이는 돼지처럼 양쪽으로 벌어진 두 개의 콧구멍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마 돼지코 때문에 어미 고양이에게 버려진 것으로 보여요."

 

 

batch_02.jpg

 

아직 눈도 못 뜬 어린 나이에 어미에게 버림받은 아기 고양이는 온몸을 바들바들 떨며 누군가 안아주기만을 기다릴 뿐이었습니다.


어린 고양이가 얼마나 굶었을지 알 수 없던 애슐리 씨는 녀석을 품에 안고 집으로 서둘러 향했습니다.

 

 

batch_03.jpg

 

애슐리 씨는 튜브를 이용해 아기 고양이의 똥배가 통통해질 때까지 고양이용 우유를 먹였고, 녀석의 울음소리는 하루가 모르게 날로 커져갔습니다.


그리고 생후 12일이 되던 날, 녀석이 감았던 눈을 떴습니다!

 

 

batch_04.jpg

 

아기 고양이는 애슐리 씨를 올려다보곤 바들바들 떨었으나, 그녀의 손가락 냄새를 맡자마자 꼭 껴안았습니다.


그동안 자신을 돌봐준 존재가 그녀라는 걸 냄새로 알아챈 것이었죠. 애슐리 씨는 자신을 꼭 껴안은 아기 고양이를 내려다보며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나도 만나서 반갑구나. 에일라."

 

 

batch_05.jpg

 

에일라는 자신을 버린 엄마가 틀렸다는 걸 증명하듯 무럭무럭 건강하게 자라났습니다. 그것은 에일라의 콧구멍에 손가락만 대봐도 쉽게 알 수 있었죠.


"에일라의 콧바람이 아주 강한데요? 프흡."

 

 

batch_06.jpg

 

에일라는 생후 3주가 되자, 블랙팬서를 연상케하는 강인한 발톱과 날렵한 움직임을 뽐내기 시작했습니다. 마치 마블의 와칸다 왕국에 사는 이범배 씨처럼 말이죠.


그리고 생후 4주가 되자, 네 발로 흑표범처럼 뛰어다니며 애슐리 씨의 뒤를 졸졸 따라다녔습니다.

 

 

batch_07.jpg

 

애슐리 씨가 에일라의 통통한 똥배를 손가락으로 쓰다듬으며 감동적인 순간을 떠올렸습니다.


"눈을 뜬 에일라가 냄새로 저를 알아보고 껴안았을 때가 떠올라요. 하지만 아직 더 감동적인 순간이 남아있다고 믿어요."

 

 

batch_08.jpg

 

애슐리 씨가 말하는 더 감동적인 순간이란, 바로 에일라가 입양 가는 때를 의미합니다. 현재 에일라는 애슐리 씨 집에서 똥꼬발랄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하는데요.


하루빨리 에일라의 매력에 푹 빠진 집사가 나타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