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일)

  • 맑음속초7.9℃
  • 맑음4.7℃
  • 맑음철원3.6℃
  • 맑음동두천5.3℃
  • 맑음파주4.5℃
  • 구름조금대관령-1.8℃
  • 박무백령도7.6℃
  • 맑음북강릉7.9℃
  • 맑음강릉7.6℃
  • 맑음동해7.0℃
  • 맑음서울8.6℃
  • 맑음인천9.1℃
  • 맑음원주8.2℃
  • 맑음울릉도7.2℃
  • 박무수원5.9℃
  • 맑음영월5.0℃
  • 맑음충주5.1℃
  • 맑음서산4.8℃
  • 맑음울진7.3℃
  • 맑음청주9.0℃
  • 맑음대전7.9℃
  • 맑음추풍령3.5℃
  • 맑음안동5.5℃
  • 맑음상주5.1℃
  • 맑음포항6.2℃
  • 맑음군산8.2℃
  • 맑음대구6.6℃
  • 맑음전주8.7℃
  • 맑음울산6.0℃
  • 맑음창원6.8℃
  • 맑음광주9.7℃
  • 맑음부산9.0℃
  • 맑음통영8.5℃
  • 맑음목포10.0℃
  • 맑음여수10.2℃
  • 구름많음흑산도10.9℃
  • 맑음완도8.1℃
  • 맑음고창5.8℃
  • 맑음순천3.5℃
  • 박무홍성(예)5.8℃
  • 구름조금제주12.4℃
  • 구름많음고산10.4℃
  • 구름조금성산12.9℃
  • 구름많음서귀포12.8℃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5.5℃
  • 맑음양평6.4℃
  • 맑음이천6.0℃
  • 맑음인제5.2℃
  • 맑음홍천5.6℃
  • 맑음태백0.9℃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3.9℃
  • 맑음보은4.3℃
  • 맑음천안4.9℃
  • 맑음보령7.8℃
  • 맑음부여5.3℃
  • 맑음금산5.1℃
  • 맑음7.3℃
  • 맑음부안7.7℃
  • 맑음임실4.1℃
  • 구름많음정읍6.5℃
  • 맑음남원6.2℃
  • 맑음장수2.8℃
  • 맑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6.4℃
  • 맑음김해시6.2℃
  • 맑음순창군5.5℃
  • 맑음북창원7.1℃
  • 맑음양산시5.9℃
  • 맑음보성군5.9℃
  • 맑음강진군6.5℃
  • 맑음장흥4.2℃
  • 맑음해남4.2℃
  • 맑음고흥4.3℃
  • 맑음의령군3.3℃
  • 맑음함양군3.6℃
  • 맑음광양시8.3℃
  • 구름조금진도군6.0℃
  • 맑음봉화0.4℃
  • 맑음영주3.6℃
  • 맑음문경5.3℃
  • 맑음청송군0.2℃
  • 맑음영덕3.2℃
  • 맑음의성2.8℃
  • 맑음구미6.7℃
  • 맑음영천2.9℃
  • 구름조금경주시2.3℃
  • 맑음거창4.3℃
  • 구름조금합천4.6℃
  • 맑음밀양5.3℃
  • 맑음산청4.9℃
  • 맑음거제6.8℃
  • 맑음남해7.4℃
기상청 제공
소변이 명함이라고요? 뭐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변이 명함이라고요? 뭐래

 

꼬리스토리가 신입사원 시절, 중요한 미팅 자리에 명함을 챙기지 않았다가 선배에게 크게 혼난 적이 있습니다. 


명함은 상대방에게 자신이 누구이고 어떤 책임을 맡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기본적인 소개이자 예의이기 때문에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죠. 그때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댕댕이들은 좋겠다. 명함 깜빡했을 때 쉬하면 되니까.'

 

batch_01.jpg

[자. 여기 제 명함입니다]

 

소변이 명함이라고요? 뭐래


댕댕이들이 자신의 활동 영역을 알리기 위해 소변으로 표시하는 행위를 마킹이라고 합니다. 또, 댕댕이는 산책할 때마다 다른 개들이 남긴 마킹 자국에서 한참 코를 킁킁 대기도 하는데요.


마킹 자국과 소변 냄새를 통해 소변을 눈 댕댕이의 크기나 성별은 물론 나이까지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즉, 명함을 거리 여기저기에 뿌리고 다니는 것이죠!



아니, 내 땅인데? 


마킹 목적은 냄새를 통해 자신의 영역임을 주장하는 데 있습니다. 그렇기에 냄새를 맡아 자신보다 강한지 약한지 판단하고, 다른 댕댕이의 마킹 위에 소변을 눠 자신의 냄새로 뒤덮기도 하죠. 이는 이렇게 말하는 행위와 같습니다.


'뭐래. 네 땅 아니거든. 내 땅이거든?'

 

 

batch_02.jpg

[여긴 내 땅이라네. 이만 돌아가 주시개]

 

소변 보는데 다리는 왜 드시나요?


댕댕이들의 영역싸움도 치열합니다. 분명 내 땅이라고 표시를 하고 갔는데, 다음 날 다시 와보면 다른 건방진 댕댕이가 자기 땅이라고 우기고 있으니까요!


아무래도 이 땅의 주인이 누구인지 다시 한번 알려줘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댕댕이는 다리를 더욱 높게 번쩍 들었습니다. 다리를 높게 든 덕분에 소변이 좀 더 높은 곳에 묻었습니다. 이제 그 건방진 댕댕이는 높은 곳에 묻은 마킹 자국을 보며 이렇게 생각할 것입니다.


'저 높은 곳에 소변을 보다니, 키가 무척 큰 댕댕이군!' '내 소변으로 이 댕댕이 냄새를 덮어야 하는데 내 소변은 저기까지 닿지 않네.'


즉, 마킹 자국이 위에 있어야 영역을 주장하기 유리한 것이죠!

 

 

 

batch_03.jpg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구욧]

 

얘들아, 영역 싸움을 꼭 해야 돼?


댕댕이가 영역 표시에 집착하는 이유는 강아지들이 늑대의 피를 이어받았기 때문입니다. 침입자에게 자신의 영역임을 알리며 '나 이만큼 센 놈이니 돌아가는 게 좋을 거야'라고 보내는 경고이기도 합니다. 침입자로부터 자신의 가족과 먹이를 보호하고자 하는 늑대 무리의 본능이라고 볼 수 있죠.


강아지 탐구생활의 저자, 요시다 에츠코 씨의 말에 따르면 높은 곳에 마킹을 하기 위해 물구나무를 서서 소변을 보는 댕댕이도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오해 노노해


흔히 소변을 볼 때 다리를 드는 것은 수컷. 앉아서 보면 암컷이라는 오해가 있는데요. 이는 성별에 관계없이 리더십이 강하거나 독립적인 개들이 보이는 현상으로 평생 앉아서 소변을 보는 수컷도 있으며, 다리를 드는 암컷도 있다고 하네요!

 

 

 

  꼬리스토리가 신입사원 시절, 중요한 미팅 자리에 명함을 챙기지 않았다가 선배에게 크게 혼난 적이 있습니다.  명함은 상대방에게 자신이 누구이고 어떤 책임을 맡고 있는지를 알려주는 기본적인 소개이자 예의이기 때문에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죠. 그때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댕댕이들은 좋겠다. 명함 깜빡했을 때 쉬하면 되니까.'   [자. 여기 제 명함입니다]   소변이 명함이라고요? 뭐래 댕댕이들이 자신의 활동 영역을 알리기 위해 소변으로 표시하는 행위를 마킹이라고 합니다. 또, 댕댕이는 산책할 때마다 다른 개들이 남긴 마킹 자국에서 한참 코를 킁킁 대기도 하는데요. 마킹 자국과 소변 냄새를 통해 소변을 눈 댕댕이의 크기나 성별은 물론 나이까지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즉, 명함을 거리 여기저기에 뿌리고 다니는 것이죠! 아니, 내 땅인데?  마킹 목적은 냄새를 통해 자신의 영역임을 주장하는 데 있습니다. 그렇기에 냄새를 맡아 자신보다 강한지 약한지 판단하고, 다른 댕댕이의 마킹 위에 소변을 눠 자신의 냄새로 뒤덮기도 하죠. 이는 이렇게 말하는 행위와 같습니다. '뭐래. 네 땅 아니거든. 내 땅이거든?'     [여긴 내 땅이라네. 이만 돌아가 주시개]   소변 보는데 다리는 왜 드시나요? 댕댕이들의 영역싸움도 치열합니다. 분명 내 땅이라고 표시를 하고 갔는데, 다음 날 다시 와보면 다른 건방진 댕댕이가 자기 땅이라고 우기고 있으니까요! 아무래도 이 땅의 주인이 누구인지 다시 한번 알려줘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댕댕이는 다리를 더욱 높게 번쩍 들었습니다. 다리를 높게 든 덕분에 소변이 좀 더 높은 곳에 묻었습니다. 이제 그 건방진 댕댕이는 높은 곳에 묻은 마킹 자국을 보며 이렇게 생각할 것입니다. '저 높은 곳에 소변을 보다니, 키가 무척 큰 댕댕이군!' '내 소변으로 이 댕댕이 냄새를 덮어야 하는데 내 소변은 저기까지 닿지 않네.' 즉, 마킹 자국이 위에 있어야 영역을 주장하기 유리한 것이죠!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라구욧]   얘들아, 영역 싸움을 꼭 해야 돼? 댕댕이가 영역 표시에 집착하는 이유는 강아지들이 늑대의 피를 이어받았기 때문입니다. 침입자에게 자신의 영역임을 알리며 '나 이만큼 센 놈이니 돌아가는 게 좋을 거야'라고 보내는 경고이기도 합니다. 침입자로부터 자신의 가족과 먹이를 보호하고자 하는 늑대 무리의 본능이라고 볼 수 있죠. 강아지 탐구생활의 저자, 요시다 에츠코 씨의 말에 따르면 높은 곳에 마킹을 하기 위해 물구나무를 서서 소변을 보는 댕댕이도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오해 노노해 흔히 소변을 볼 때 다리를 드는 것은 수컷. 앉아서 보면 암컷이라는 오해가 있는데요. 이는 성별에 관계없이 리더십이 강하거나 독립적인 개들이 보이는 현상으로 평생 앉아서 소변을 보는 수컷도 있으며, 다리를 드는 암컷도 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