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5.3℃
  • 흐림백령도22.5℃
  • 흐림북강릉19.1℃
  • 구름많음서울28.7℃
  • 구름많음인천28.6℃
  • 박무울릉도19.3℃
  • 구름많음수원28.6℃
  • 흐림청주29.1℃
  • 흐림대전27.9℃
  • 흐림안동26.8℃
  • 흐림포항21.4℃
  • 흐림대구25.5℃
  • 흐림전주26.1℃
  • 흐림울산22.4℃
  • 흐림창원22.6℃
  • 흐림광주27.2℃
  • 흐림부산21.6℃
  • 구름많음목포24.7℃
  • 구름많음여수24.9℃
  • 흐림흑산도21.4℃
  • 흐림홍성(예)27.7℃
  • 흐림제주23.4℃
  • 박무서귀포23.6℃
기상청 제공
총 맞은 백조, 치료 후 연인과의 감동 재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총 맞은 백조, 치료 후 연인과의 감동 재회

 

백조는 겨울에 짝짓기를 하고 4월에서 5월 사이에 둥지를 짓고 알을 낳습니다. 암컷이 40일 동안 알을 품는 동안 수컷은 암컷과 알 주변을 지킵니다. 

 

즉, 백조 커플이 꼼짝할 수 없는 기간이기도 합니다.

 

batch_01.jpg

 

그런데 영국 버크셔 주에서 누군가 이를 이용해 백조를 잔인하게 학대하는 사건이 연속해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에는 백조 6마리가 머리에 공기총을 맞은 채 발견되었습니다.

 

 

batch_02.jpg

 

일부 백조는 머리에서 피를 흘리면서도 끝까지 둥지를 지키고 있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구조대는 다친 6마리의 백조와 녀석들이 목숨 걸고 지킨 알을 조심스럽게 포획해 보호센터로 이송했습니다.

 

 

batch_03.jpg

 

보호센터는 백조의 부상을 정성껏 치료해 주었으나, 안타깝게도 한 마리의 백조가 끝내 죽고 말았습니다. 


모두가 슬퍼하는 가운데 기쁜 소식도 들려왔습니다. 머리에 8mm의 총알이 박힌 암컷 백조가 총알 제거 수술을 받고 재활에 성공했다는 소식입니다.

 

 

batch_04.jpg

 

구조대는 암컷 백조를 다시 야생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녀석의 둥지를 찾았는데, 놀랍게도 그 자리에는 수컷 백조가 자신의 짝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연못 위에서 다시 만난 암컷과 수컷은 서로의 머리를 맞대며 반가워했고, 구조대는 이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했습니다.

 

 

batch_05.jpg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끔찍한 악몽을 겪고 다시 재회한 백조 가족을 보니 뭉클하다" "어떤 인간이 이런 짓을 할 수 있는 거지" "제발 동물학대 처벌 좀 강화하자"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어떻게 단순 재미로 동물의 머리에 총을 쏘아댈 수 있을까요? 용의자가 하루빨리 붙잡혀 처벌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보호 시스템이 마련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