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맑음속초22.9℃
  • 구름조금23.5℃
  • 구름조금철원21.6℃
  • 구름많음동두천23.2℃
  • 구름많음파주22.8℃
  • 구름많음대관령20.2℃
  • 구름많음백령도17.7℃
  • 구름조금북강릉23.0℃
  • 구름많음강릉26.2℃
  • 구름많음동해17.3℃
  • 연무서울23.1℃
  • 연무인천22.1℃
  • 구름많음원주22.7℃
  • 구름많음울릉도22.5℃
  • 박무수원23.0℃
  • 흐림영월21.6℃
  • 흐림충주22.0℃
  • 구름많음서산20.8℃
  • 구름많음울진21.9℃
  • 구름많음청주23.2℃
  • 구름많음대전24.2℃
  • 흐림추풍령23.7℃
  • 구름많음안동24.8℃
  • 구름많음상주25.0℃
  • 흐림포항25.6℃
  • 흐림군산22.6℃
  • 구름많음대구24.9℃
  • 흐림전주24.4℃
  • 흐림울산24.6℃
  • 흐림창원21.8℃
  • 흐림광주22.6℃
  • 박무부산21.2℃
  • 흐림통영20.0℃
  • 흐림목포21.4℃
  • 흐림여수21.3℃
  • 안개흑산도16.5℃
  • 흐림완도20.9℃
  • 흐림고창21.5℃
  • 흐림순천21.6℃
  • 흐림홍성(예)21.4℃
  • 흐림제주20.7℃
  • 흐림고산20.3℃
  • 흐림성산20.2℃
  • 흐림서귀포20.4℃
  • 흐림진주22.2℃
  • 구름많음강화22.0℃
  • 구름조금양평22.9℃
  • 구름많음이천22.9℃
  • 맑음인제23.4℃
  • 구름조금홍천24.0℃
  • 구름많음태백22.7℃
  • 흐림정선군23.2℃
  • 흐림제천22.0℃
  • 흐림보은23.2℃
  • 흐림천안22.9℃
  • 흐림보령20.0℃
  • 흐림부여22.9℃
  • 흐림금산24.0℃
  • 흐림23.8℃
  • 흐림부안22.8℃
  • 흐림임실21.3℃
  • 흐림정읍22.4℃
  • 흐림남원21.9℃
  • 흐림장수23.0℃
  • 흐림고창군21.7℃
  • 흐림영광군21.2℃
  • 흐림김해시23.2℃
  • 흐림순창군21.1℃
  • 흐림북창원24.4℃
  • 흐림양산시23.8℃
  • 흐림보성군21.5℃
  • 흐림강진군21.0℃
  • 흐림장흥20.0℃
  • 흐림해남22.8℃
  • 흐림고흥21.4℃
  • 흐림의령군24.4℃
  • 흐림함양군23.8℃
  • 흐림광양시22.5℃
  • 흐림진도군22.5℃
  • 구름많음봉화24.0℃
  • 구름많음영주24.8℃
  • 구름많음문경25.1℃
  • 구름많음청송군24.2℃
  • 구름많음영덕26.7℃
  • 흐림의성24.7℃
  • 흐림구미24.6℃
  • 흐림영천23.4℃
  • 구름많음경주시25.6℃
  • 구름많음거창24.5℃
  • 흐림합천23.5℃
  • 흐림밀양23.8℃
  • 흐림산청22.9℃
  • 흐림거제22.3℃
  • 흐림남해21.8℃
기상청 제공
엄마, 이 고양이는 휠체어가 무섭지 않나 봐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엄마, 이 고양이는 휠체어가 무섭지 않나 봐요!

 

지난 5월 초, 플로리다주 팜 하버에서 동공이 가늘고 자세를 잔뜩 낮춘 하얀 고양이 한 마리가 포획돼 보호소에 입소했습니다. 고양이는 마음에 큰 상처를 입었는지 마음을 쉽게 열지 않았죠. 


그러던 어느 날, 마음이 꽁꽁 얼어붙은 녀석의 마음에 따스한 봄이 찾아왔습니다.

 

batch_01.jpg

 

5월 중순, 엄마와 딸이 반려묘를 입양하기 위해 보호소에 방문했습니다. 그런데 딸이 고양이들을 살펴보기 위해 방 안에 들어서자 고양이들이 사방으로 흝어졌습니다.


어린 소녀 카일리가 몸이 불편한 탓에 전동 휠체어를 타고 있었는데, 휠체어에서 나는 낯선 소음에 고양이들이 겁을 먹은 것이었죠.

 

 

batch_02.jpg

 

바로 이러한 점 때문에 두 모녀는 여러 곳의 보호소를 돌아다니며 휠체어를 무서워하지 않는 고양이를 찾아다녀야 했습니다.


실망한 카일리가 도망가는 고양이들을 보며 크게 낙담하고 있을 때, 어디선가 하얀 고양이 한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batch_03.jpg

 

도망가는 고양이들 사이로 비집고 나타난 하얀 고양이는 휠체어 앞으로 터벅터벅 걸어오더니...


카일리의 무릎 위로 폴짝- 뛰어오르더니 노래를 불렀습니다.


"미요-"

 

 

batch_04.jpg

 

그제야 표정이 밝아진 카일리가 하얀 고양이를 껴안으며 말했습니다.


"엄마, 이 고양이가 저를 좋아하나 봐요!"


소녀의 마음을 녹인 이 고양이의 이름은 시나트라입니다.

 

 

batch_05.jpg

 

휠체어를 무서워하지 않는 고양이를 찾는 데 수개월이 걸렸지만, 아마도 시나트라를 만나기 위해 그 오랜 시간이 걸렸나 봅니다.


아침에도, 점심에도, 저녁에도 그리고 잘 때도 카일라의 옆에는 항상 시나트라가 누워있습니다.


"딸은 홈스쿨링을 하고 있어서 시나트라와 떨어질 일도 없습니다. 원래가 하나였던 것처럼 24시간 붙어있어요."

 

 

batch_06.jpg

 

카일라의 엄마는 자신의 딸과 시나트라의 특별한 우정을 인터넷에 소개하며 말했습니다.


"누구라도 이 두 녀석을 보면 '행복'이라는 두 글자가 떠오를 거예요. 순수한 아이들이 서로가 서로에게 따스한 봄이 되길, 그리고 영원히 행복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