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구름많음24.2℃
  • 흐림백령도22.4℃
  • 흐림북강릉19.4℃
  • 구름많음서울27.6℃
  • 흐림인천27.4℃
  • 박무울릉도19.1℃
  • 구름많음수원27.8℃
  • 흐림청주28.7℃
  • 흐림대전27.4℃
  • 흐림안동26.2℃
  • 흐림포항21.0℃
  • 흐림대구24.5℃
  • 흐림전주25.3℃
  • 흐림울산21.5℃
  • 흐림창원22.1℃
  • 흐림광주26.7℃
  • 흐림부산21.0℃
  • 구름많음목포24.0℃
  • 구름많음여수23.6℃
  • 흐림흑산도21.2℃
  • 흐림홍성(예)25.9℃
  • 흐림제주23.4℃
  • 흐림서귀포22.9℃
기상청 제공
'또 속았네...' 거짓말로 다른 개를 속이는 댕댕이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또 속았네...' 거짓말로 다른 개를 속이는 댕댕이들

 

지난 5월 말, 레딧의 토론 게시판에 jthundercleese라는 유저가 '개도 거짓말을 하나요'라는 질문을 올렸습니다.


글의 내용은 '자신의 개가 다른 개에게 거짓말을 하는 것을 목격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batch_01.jpg

 

글쓴이는 반려견과 함께 공원으로 산책하러 나갔습니다. 공원에는 평소 어울려 지내던 또 다른 개들과 견주들이 모여있었고, 반려견은 공을 바닥에 튕기며 신나게 뛰어놀고 있었습니다.


벤치에 앉아 자신의 개를 지켜보던 글쓴이는 그 순간 놀라운 광경을 목격했습니다.

 

 

batch_02.jpg

 

반려견이 입에 물고 있던 공을 떨어트리자, 리처드라는 이름의 다른 개가 다가와 공을 낚아채 갔습니다. 글쓴이의 반려견은 자신의 공을 빼앗은 리처드를 수 초간 바라보며, 귀를 앞으로 세우고 눈가를 찡그렸습니다.


글쓴이는 이 모습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습니다.


"녀석은 항상 무언가 곰곰이 생각할 때 항상 귀를 앞으로 세우고 눈가가 찡그리는 습관이 있어요."

 

 

batch_03.jpg

 

잠시 후, 글쓴이의 반려견은 나뭇가지를 물어와 리처드 옆에서 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글쓴이의 눈에는 그 움직임이 평소와는 몹시 달랐습니다.


막대기를 하늘 높이 던진 후 뛰어가서 물어오는 등 평소와 달리, 동작이 크고 산만했습니다.


 "평생을 지켜봐왔지만 그렇게 큰 동작으로 논 적은 한 번도 없었어요. 마치 누군가를 의식해 즐거운 척 과장된 행동이었어요."


글쓴이는 반려견의 눈을 본 순간 의심이 더 강해졌습니다.


"막대기를 가지고 노는 척하면서도 계속 공만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batch_04.jpg

 

그리고 그 의심은 곧 확신으로 바뀌었습니다. 글쓴이의 반려견이 막대기를 리처드 근처로 던지자 리처드가 공을 내려놓고 막대기를 입에 물었습니다. 그러자 글쓴이의 반려견이 쏜살같이 달려가 공을 물어온 것이었죠.


이야기를 마친 그는 사람들에게 물었습니다.


"분명 제 개가 리처드에게 거짓말을 한 것 맞죠?"

 

 

batch_05.jpg

 

그러자 레딧 유저들 사이에서 유사한 목격담이 쏟아졌습니다.


"장난감만 빼앗기면 창문 밖을 바라보며 왈왈- 짖는 녀석이 있어요. 그럼 장난감을 빼앗은 개가 옆에 나란히 서 창밖을 향해 함께 짖죠. 하지만 그건 속임수에요. 영리한 녀석은 장난감을 물고 다른 방으로 사라지니까요."


"우리 집 래브라도도 현관을 바라보며 왈왈- 짖어대요. 그러면 다른 개가 다가와 현관문을 향해 킁킁 냄새를 맡아요. 래브라도는 자리에서 일어난 개의 편안한 방석을 그런 식으로 빼앗습니다."

 

 

batch_06.jpg

 

꼬리스토리가 바나나킥을 먹으면서 컴퓨터로 영화를 보고 있을 때였습니다. 평소 조용하던 여동생(말티푸)이 큰소리로 짓길래 누가 왔나 싶어서 현관에 나가 보았는데요. 


자리로 돌아왔을 때 과자봉지에 머리를 넣고 과자를 잡아먹고 있던 녀석을 발견했습니다. 이 글을 보고 나서야 '혹시 그때 속은 걸까' 하는 생각과 함께 녀석의 얼굴이 갑자기 사악해 보이는데요. 


혹시 여러분도 비슷한 경험이 있으신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