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흐림속초19.1℃
  • 흐림22.4℃
  • 흐림철원22.1℃
  • 흐림동두천21.3℃
  • 흐림파주21.6℃
  • 흐림대관령14.6℃
  • 맑음백령도20.1℃
  • 흐림북강릉18.7℃
  • 흐림강릉19.4℃
  • 흐림동해17.8℃
  • 흐림서울23.0℃
  • 흐림인천22.1℃
  • 흐림원주23.0℃
  • 흐림울릉도17.9℃
  • 비수원22.5℃
  • 흐림영월21.0℃
  • 흐림충주22.7℃
  • 흐림서산20.9℃
  • 흐림울진19.3℃
  • 비청주21.3℃
  • 비대전20.9℃
  • 맑음추풍령19.1℃
  • 흐림안동20.5℃
  • 맑음상주20.0℃
  • 흐림포항20.1℃
  • 흐림군산20.2℃
  • 비대구20.3℃
  • 비전주19.8℃
  • 흐림울산20.3℃
  • 비창원19.3℃
  • 흐림광주19.9℃
  • 비부산19.6℃
  • 흐림통영20.0℃
  • 흐림목포19.6℃
  • 흐림여수21.5℃
  • 흐림흑산도19.0℃
  • 흐림완도20.1℃
  • 흐림고창19.8℃
  • 비홍성(예)20.8℃
  • 흐림제주21.8℃
  • 흐림고산21.2℃
  • 흐림성산21.8℃
  • 구름많음서귀포22.4℃
  • 흐림진주19.8℃
  • 흐림강화22.0℃
  • 흐림양평22.9℃
  • 흐림이천22.3℃
  • 흐림인제19.5℃
  • 흐림홍천22.1℃
  • 흐림태백15.2℃
  • 흐림정선군19.8℃
  • 흐림제천21.2℃
  • 맑음보은20.1℃
  • 흐림천안21.5℃
  • 흐림보령20.7℃
  • 흐림부여20.6℃
  • 흐림금산19.4℃
  • 흐림19.8℃
  • 흐림부안20.4℃
  • 흐림임실19.2℃
  • 흐림정읍20.4℃
  • 흐림남원20.0℃
  • 흐림장수19.0℃
  • 흐림고창군19.8℃
  • 흐림영광군20.0℃
  • 흐림김해시20.3℃
  • 흐림순창군20.4℃
  • 흐림북창원19.8℃
  • 흐림양산시20.5℃
  • 흐림보성군21.5℃
  • 흐림강진군20.3℃
  • 흐림장흥19.9℃
  • 흐림해남19.6℃
  • 흐림고흥20.6℃
  • 흐림의령군20.1℃
  • 흐림함양군19.5℃
  • 흐림광양시20.7℃
  • 흐림진도군19.2℃
  • 구름조금봉화18.8℃
  • 구름많음영주21.1℃
  • 맑음문경19.7℃
  • 구름많음청송군20.8℃
  • 구름많음영덕19.5℃
  • 구름조금의성21.2℃
  • 구름많음구미20.7℃
  • 구름조금영천20.1℃
  • 구름많음경주시20.4℃
  • 흐림거창19.2℃
  • 흐림합천19.3℃
  • 구름많음밀양19.6℃
  • 흐림산청19.2℃
  • 흐림거제19.5℃
  • 흐림남해20.5℃
기상청 제공
야생 오리와 둥지를 함께 지은 부부 '이 나뭇가지는 어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야생 오리와 둥지를 함께 지은 부부 '이 나뭇가지는 어때?'

batch_01.jpg

 

얼마 전, 영국에 사는 이안 씨와 젠 씨 부부는 공원을 산책하던 도중 연못 한가운데에서 둥지를 짓고 있는 야생오리 한 쌍을 발견했습니다.


암컷이 둥지를 지키는 동안 수컷이 나뭇가지를 물어오고 있었는데 꽤 고생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둥지 바로 근처에 나뭇가지가 널려 있었지만, 물길을 막아놓은 둑이 높은 탓에 오리는 먼 곳에 있는 나뭇가지를 물어와야 했죠.

 

 

batch_02.jpg

 

오리 부부를 돕고 싶었던 젠 씨는 바닥에 있는 나뭇가지를 주워 손을 쭉 내밀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그녀를 뚫어지라 쳐다보던 수컷 오리가 다가오기 시작했습니다.


"설마"

 

 

batch_03.jpg

 

그리고 놀랍게도...!


오리는 젠 씨가 들고 있는 나뭇가지를 건네받더니 둥지로 물고 갔습니다.


"세상에!!!"

 

 

batch_04.jpg

 

놀란 이안 씨와 젠 씨는 주변의 나뭇가지를 계속 주워 오리에게 건네주었고, 마침내 오리는 부부의 도움으로 생각보다 빠른 시간 안에 둥지를 완성해냈습니다.


며칠 후, 오리 커플이 있는 둥지를 다시 찾은 이안 씨와 젠 씨는 얼굴에 미소꽃이 피어올랐습니다.


"세상에 귀여워라."


그들이 지은 둥지에 어느새 아기 오리들이 태어나 짹짹- 거리고 있었죠.

 

 

batch_05.jpg

 

이안 씨는 야생오리와 교감을 나누었던 놀라운 순간과 새롭게 태어난 아기 오리들을 SNS에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처음 만난 오리가 우리의 뜻을 이해하고 도움을 받아들였다는 사실이 너무 경이롭고 신기해요. 그리고 우리가 조금이나마 함께 도운 둥지 위에 새 생명들이 태어났다는 것도요. 동물은 존중받고 사랑받아야 마땅한 존재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