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속초19.0℃
  • 황사11.7℃
  • 맑음철원13.7℃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4.8℃
  • 구름많음대관령9.3℃
  • 황사백령도13.9℃
  • 황사북강릉16.6℃
  • 구름많음강릉16.9℃
  • 구름많음동해15.0℃
  • 황사서울13.8℃
  • 황사인천13.3℃
  • 맑음원주12.1℃
  • 황사울릉도16.7℃
  • 황사수원13.7℃
  • 맑음영월11.7℃
  • 맑음충주13.3℃
  • 맑음서산14.8℃
  • 맑음울진16.5℃
  • 황사청주14.8℃
  • 황사대전15.4℃
  • 맑음추풍령13.1℃
  • 황사안동12.4℃
  • 맑음상주13.8℃
  • 황사포항16.5℃
  • 맑음군산14.5℃
  • 황사대구14.1℃
  • 황사전주15.5℃
  • 황사울산17.2℃
  • 황사창원15.1℃
  • 황사광주13.6℃
  • 황사부산17.4℃
  • 구름조금통영15.4℃
  • 황사목포15.1℃
  • 황사여수15.1℃
  • 황사흑산도14.7℃
  • 맑음완도14.2℃
  • 구름조금고창15.2℃
  • 구름조금순천15.0℃
  • 황사홍성(예)15.4℃
  • 황사제주18.1℃
  • 구름많음고산16.4℃
  • 구름많음성산17.9℃
  • 황사서귀포16.5℃
  • 구름조금진주14.0℃
  • 맑음강화14.4℃
  • 맑음양평12.4℃
  • 맑음이천12.8℃
  • 맑음인제12.3℃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13.6℃
  • 맑음정선군12.4℃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11.6℃
  • 맑음천안13.1℃
  • 맑음보령15.9℃
  • 맑음부여13.1℃
  • 맑음금산13.8℃
  • 맑음14.0℃
  • 맑음부안16.1℃
  • 맑음임실13.3℃
  • 구름조금정읍15.3℃
  • 맑음남원11.7℃
  • 맑음장수12.8℃
  • 구름조금고창군16.1℃
  • 구름조금영광군15.3℃
  • 구름많음김해시15.2℃
  • 구름조금순창군12.6℃
  • 구름조금북창원15.6℃
  • 구름조금양산시16.4℃
  • 맑음보성군14.8℃
  • 맑음강진군14.3℃
  • 맑음장흥14.2℃
  • 맑음해남15.5℃
  • 구름조금고흥16.3℃
  • 구름조금의령군15.0℃
  • 맑음함양군12.7℃
  • 구름조금광양시16.0℃
  • 맑음진도군16.5℃
  • 맑음봉화10.4℃
  • 맑음영주11.7℃
  • 맑음문경13.6℃
  • 맑음청송군13.8℃
  • 맑음영덕16.7℃
  • 맑음의성12.9℃
  • 맑음구미14.2℃
  • 맑음영천14.3℃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1.2℃
  • 맑음합천13.7℃
  • 맑음밀양13.8℃
  • 맑음산청12.7℃
  • 구름많음거제16.9℃
  • 구름조금남해15.0℃
기상청 제공
고양이를 위협하는 부엉이 영상 '촬영할 때가 아닌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고양이를 위협하는 부엉이 영상 '촬영할 때가 아닌데'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엉이와 고양이가 대치하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은 고양이의 보호자가 집안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고양이가 걱정된다"며 걱정의 시선을 보냈습니다.

 

batch_01.jpg

 

부엉이는 날카로운 발톱으로 쥐, 토끼, 물고기 등의 작은 동물을 사냥해 잡아먹는 육식성 조류입니다. 수리부엉이가 발톱으로 움켜쥐는 압력은 대형견이 깨무는 힘과 같으며, 부엉이의 발톱 아래 깔린 동물은 바닥에 눌려 꼼짝없이 잡아먹히고 맙니다.


2015년, 오리건주에서는 조깅 중인 사람이 부엉이에게 공격당해 머리에 부상을 입은 적도 있습니다. 귀여운 외모와 작은 체구에도 어쨌거나 맹금류라는 것이지요.

 

 

batch_02.jpg

 

하지만 영화나 온라인에서 귀여운 모습으로만 부엉이를 접해온 사람들은 아직 부엉이가 돌변하면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영상을 촬영한 사람 역시 그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대부분의 네티즌은 "덩치를 부풀리는 부엉이가 스텝을 밟는 모습이 귀엽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부엉이에 대해 잘 아는 일부 유저는 "이 장면을 촬영할 게 아니라, 얼른 고양이를 집안으로 들여야 한다" "내 고향에선 부엉이가 고양이를 사냥하기도 한다"며 경고했습니다.


글 전재환

사진 Bored Panda

영상 Viral Hog

 

 

    최근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엉이와 고양이가 대치하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은 고양이의 보호자가 집안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고양이가 걱정된다"며 걱정의 시선을 보냈습니다.     부엉이는 날카로운 발톱으로 쥐, 토끼, 물고기 등의 작은 동물을 사냥해 잡아먹는 육식성 조류입니다. 수리부엉이가 발톱으로 움켜쥐는 압력은 대형견이 깨무는 힘과 같으며, 부엉이의 발톱 아래 깔린 동물은 바닥에 눌려 꼼짝없이 잡아먹히고 맙니다. 2015년, 오리건주에서는 조깅 중인 사람이 부엉이에게 공격당해 머리에 부상을 입은 적도 있습니다. 귀여운 외모와 작은 체구에도 어쨌거나 맹금류라는 것이지요.       하지만 영화나 온라인에서 귀여운 모습으로만 부엉이를 접해온 사람들은 아직 부엉이가 돌변하면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영상을 촬영한 사람 역시 그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대부분의 네티즌은 "덩치를 부풀리는 부엉이가 스텝을 밟는 모습이 귀엽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부엉이에 대해 잘 아는 일부 유저는 "이 장면을 촬영할 게 아니라, 얼른 고양이를 집안으로 들여야 한다" "내 고향에선 부엉이가 고양이를 사냥하기도 한다"며 경고했습니다. 글 전재환 사진 Bored Panda 영상 Viral H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