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속초21.7℃
  • 비23.5℃
  • 흐림철원23.1℃
  • 흐림동두천22.2℃
  • 흐림파주21.7℃
  • 흐림대관령23.0℃
  • 안개백령도22.9℃
  • 안개북강릉22.2℃
  • 흐림강릉23.3℃
  • 흐림동해23.0℃
  • 비서울22.5℃
  • 비인천23.2℃
  • 흐림원주25.7℃
  • 안개울릉도23.3℃
  • 비수원24.8℃
  • 구름조금영월25.3℃
  • 구름많음충주25.0℃
  • 흐림서산24.1℃
  • 구름많음울진24.3℃
  • 비청주24.7℃
  • 비대전25.3℃
  • 구름많음추풍령23.1℃
  • 구름많음안동24.5℃
  • 구름조금상주24.1℃
  • 맑음포항25.8℃
  • 흐림군산25.1℃
  • 박무대구26.7℃
  • 흐림전주25.9℃
  • 구름조금울산27.2℃
  • 구름많음창원26.6℃
  • 흐림광주25.6℃
  • 구름조금부산25.9℃
  • 구름조금통영26.4℃
  • 흐림목포27.1℃
  • 박무여수25.2℃
  • 흐림흑산도24.7℃
  • 흐림완도28.1℃
  • 흐림고창26.4℃
  • 구름많음순천26.0℃
  • 비홍성(예)25.7℃
  • 구름많음제주29.8℃
  • 구름많음고산27.2℃
  • 구름많음성산27.8℃
  • 구름많음서귀포26.6℃
  • 구름조금진주26.6℃
  • 흐림강화22.0℃
  • 흐림양평22.4℃
  • 흐림이천25.2℃
  • 흐림인제23.9℃
  • 흐림홍천22.4℃
  • 구름많음태백24.0℃
  • 구름많음정선군25.5℃
  • 구름많음제천24.6℃
  • 구름많음보은23.8℃
  • 흐림천안24.6℃
  • 흐림보령25.3℃
  • 흐림부여25.0℃
  • 구름많음금산24.5℃
  • 흐림24.6℃
  • 흐림부안26.3℃
  • 구름많음임실24.8℃
  • 흐림정읍26.4℃
  • 구름많음남원27.4℃
  • 구름많음장수25.0℃
  • 흐림고창군26.2℃
  • 흐림영광군26.4℃
  • 구름조금김해시26.8℃
  • 흐림순창군26.7℃
  • 구름조금북창원27.2℃
  • 구름조금양산시26.1℃
  • 흐림보성군27.3℃
  • 흐림강진군26.9℃
  • 흐림장흥27.1℃
  • 흐림해남27.4℃
  • 구름많음고흥26.8℃
  • 맑음의령군27.6℃
  • 구름많음함양군23.3℃
  • 구름많음광양시25.5℃
  • 구름많음진도군27.4℃
  • 구름조금봉화23.6℃
  • 구름조금영주23.8℃
  • 구름많음문경24.2℃
  • 구름많음청송군23.1℃
  • 구름많음영덕25.3℃
  • 구름많음의성23.8℃
  • 구름조금구미24.2℃
  • 구름조금영천27.3℃
  • 구름조금경주시27.0℃
  • 구름조금거창24.0℃
  • 구름조금합천26.6℃
  • 구름조금밀양26.7℃
  • 구름많음산청24.8℃
  • 구름조금거제26.4℃
  • 구름조금남해27.3℃
기상청 제공
이건 아니지! 죽은 얼룩말 옆에서 미소 짓는 남성의 정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이건 아니지! 죽은 얼룩말 옆에서 미소 짓는 남성의 정체

 

현재 호주 남부 도시 에스퍼런스의 시민들은 '에스퍼런스 생물다양성 및 환경보호 관리자'에 대한 해고 청원을 진행 중입니다.


그와 동시에 '한 남성이 죽은 얼룩말의 갈기를 붙잡고 미소 짓는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batch_01_모자이크.jpg

 

바로 에스퍼런스 야생동물보호 관리자, 쥬일 크로스버그(Jewell Crossberg)입니다. 그가 과거 남아프리카에서 트로피 헌터(돈을 주고 사냥하는 행위)로 활동한 증거가 무더기로 유출되었습니다.


사진을 본 에스퍼런스 지역 주민들은 "동물을 재미로 죽이는 사람에게 야생동물 보호 역할을 맡기는 건 모순된 행위"라며 당국에 그의 해고와 사퇴를 요구했는데요.

 

 

batch_02_모자이크.jpg

 

당국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세계 최고의 동물복지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쥬일 크로스버그는 높은 경쟁을 통해 자신이 맡은 역할을 잘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대해 지역 주민들은 "생명의 가치보다 자신의 오락적 만족을 중시하는 사람에게 동물 보호를 맡기는 건 호주로서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분노했습니다. 


또한, 그는 얼룩말 외에도 코뿔소, 코끼리, 기린 등 여러 동물을 사냥한 사진이 추가로 공개돼 논란에 더욱 불을 지피고 있는데요. 자신이 죽인 동물 옆에서 자랑스럽게 미소 짓는 그의 표정을 보고도 '동물보호 관리자로서의 직무'에 어떠한 문제도 없는지 의구심이 듭니다.


글 전종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