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속초19.0℃
  • 황사11.7℃
  • 맑음철원13.7℃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4.8℃
  • 구름많음대관령9.3℃
  • 황사백령도13.9℃
  • 황사북강릉16.6℃
  • 구름많음강릉16.9℃
  • 구름많음동해15.0℃
  • 황사서울13.8℃
  • 황사인천13.3℃
  • 맑음원주12.1℃
  • 황사울릉도16.7℃
  • 황사수원13.7℃
  • 맑음영월11.7℃
  • 맑음충주13.3℃
  • 맑음서산14.8℃
  • 맑음울진16.5℃
  • 황사청주14.8℃
  • 황사대전15.4℃
  • 맑음추풍령13.1℃
  • 황사안동12.4℃
  • 맑음상주13.8℃
  • 황사포항16.5℃
  • 맑음군산14.5℃
  • 황사대구14.1℃
  • 황사전주15.5℃
  • 황사울산17.2℃
  • 황사창원15.1℃
  • 황사광주13.6℃
  • 황사부산17.4℃
  • 구름조금통영15.4℃
  • 황사목포15.1℃
  • 황사여수15.1℃
  • 황사흑산도14.7℃
  • 맑음완도14.2℃
  • 구름조금고창15.2℃
  • 구름조금순천15.0℃
  • 황사홍성(예)15.4℃
  • 황사제주18.1℃
  • 구름많음고산16.4℃
  • 구름많음성산17.9℃
  • 황사서귀포16.5℃
  • 구름조금진주14.0℃
  • 맑음강화14.4℃
  • 맑음양평12.4℃
  • 맑음이천12.8℃
  • 맑음인제12.3℃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13.6℃
  • 맑음정선군12.4℃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11.6℃
  • 맑음천안13.1℃
  • 맑음보령15.9℃
  • 맑음부여13.1℃
  • 맑음금산13.8℃
  • 맑음14.0℃
  • 맑음부안16.1℃
  • 맑음임실13.3℃
  • 구름조금정읍15.3℃
  • 맑음남원11.7℃
  • 맑음장수12.8℃
  • 구름조금고창군16.1℃
  • 구름조금영광군15.3℃
  • 구름많음김해시15.2℃
  • 구름조금순창군12.6℃
  • 구름조금북창원15.6℃
  • 구름조금양산시16.4℃
  • 맑음보성군14.8℃
  • 맑음강진군14.3℃
  • 맑음장흥14.2℃
  • 맑음해남15.5℃
  • 구름조금고흥16.3℃
  • 구름조금의령군15.0℃
  • 맑음함양군12.7℃
  • 구름조금광양시16.0℃
  • 맑음진도군16.5℃
  • 맑음봉화10.4℃
  • 맑음영주11.7℃
  • 맑음문경13.6℃
  • 맑음청송군13.8℃
  • 맑음영덕16.7℃
  • 맑음의성12.9℃
  • 맑음구미14.2℃
  • 맑음영천14.3℃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1.2℃
  • 맑음합천13.7℃
  • 맑음밀양13.8℃
  • 맑음산청12.7℃
  • 구름많음거제16.9℃
  • 구름조금남해15.0℃
기상청 제공
아따 황홀한 것! 마사지 건에 중독된 고양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아따 황홀한 것! 마사지 건에 중독된 고양이

 

과거 큰 사고를 당한 브렛 씨는 종종 올라오는 근육통을 달래기 위해 70달러짜리 마사지 건을 구매했습니다.


그런데 이 마사지 건을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쳐다보는 냥아치가 있었으니.


batch_01.jpg

 

바로 그의 반려묘 제리입니다. 브렛 씨가 마사지 건을 어깨에 대고 방아쇠를 당기자, 그의 다리를 덮고 있던 이불이 뽈록- 솟아났습니다. 브렛 씨의 다리를 껴안고 자고 있던 제리가 진동을 느낀 것인데요.


조심스럽게 다가온 제리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브렛 씨와 마사지 건을 번갈아 쳐다보았습니다.

 

 

batch_02.jpg

 

브렛 씨는 콧구멍을 벌렁거리며 자신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제리를 향해 말했습니다.


"왜. 너도 마사지 받고 싶어?"


브렛 씨의 여자친구는 제리가 놀랄 거라며 그를 말렸지만, 호기심으로 가득한 제리의 표정은 모험을 원하고 있었고, 브렛 씨는 그 표정을 읽었습니다.

 

 

batch_03.jpg

 

브렛 씨가 마사지 건을 제리의 등에 대고 방아쇠를 당기자, 생전 느껴보지 못한 황홀한 진동이 제리의 온몸을 감쌌습니다.


"골골골골-"


그리곤 마사지 건이 내는 소린지, 제리가 내는 소린지 모를 골골송이 흘러나왔죠. 


제리가 마사지에 중독된 건 그때부터였습니다. 

 

 

batch_04.jpg

 

제리는 틈만 나면 마사지 건이 들어있는 서랍장을 긁었고, 브렛 씨가 마사지 건을 꺼내기라도 하면 발을 뻗어 그의 손을 톡톡 쳤습니다.


"나 좀 하자. 넌 그동안 많이 받았잖아."


하지만 브렛 씨가 이내 제리의 성화에 못 이겨 마사지 건을 양보했습니다. 그는 마사지를 즐기는 제리의 영상을 인터넷에 공유하며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 마사지 건의 효과는 제리가 보장합니다. 언젠간 저도 그 효과를 다시 느껴보고 싶네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과거 큰 사고를 당한 브렛 씨는 종종 올라오는 근육통을 달래기 위해 70달러짜리 마사지 건을 구매했습니다. 그런데 이 마사지 건을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쳐다보는 냥아치가 있었으니.   바로 그의 반려묘 제리입니다. 브렛 씨가 마사지 건을 어깨에 대고 방아쇠를 당기자, 그의 다리를 덮고 있던 이불이 뽈록- 솟아났습니다. 브렛 씨의 다리를 껴안고 자고 있던 제리가 진동을 느낀 것인데요. 조심스럽게 다가온 제리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브렛 씨와 마사지 건을 번갈아 쳐다보았습니다.       브렛 씨는 콧구멍을 벌렁거리며 자신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제리를 향해 말했습니다. "왜. 너도 마사지 받고 싶어?" 브렛 씨의 여자친구는 제리가 놀랄 거라며 그를 말렸지만, 호기심으로 가득한 제리의 표정은 모험을 원하고 있었고, 브렛 씨는 그 표정을 읽었습니다.       브렛 씨가 마사지 건을 제리의 등에 대고 방아쇠를 당기자, 생전 느껴보지 못한 황홀한 진동이 제리의 온몸을 감쌌습니다. "골골골골-" 그리곤 마사지 건이 내는 소린지, 제리가 내는 소린지 모를 골골송이 흘러나왔죠.  제리가 마사지에 중독된 건 그때부터였습니다.        제리는 틈만 나면 마사지 건이 들어있는 서랍장을 긁었고, 브렛 씨가 마사지 건을 꺼내기라도 하면 발을 뻗어 그의 손을 톡톡 쳤습니다. "나 좀 하자. 넌 그동안 많이 받았잖아." 하지만 브렛 씨가 이내 제리의 성화에 못 이겨 마사지 건을 양보했습니다. 그는 마사지를 즐기는 제리의 영상을 인터넷에 공유하며 말했습니다. "여러분. 이 마사지 건의 효과는 제리가 보장합니다. 언젠간 저도 그 효과를 다시 느껴보고 싶네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