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속초22.6℃
  • 비23.9℃
  • 흐림철원23.4℃
  • 흐림동두천23.2℃
  • 흐림파주22.8℃
  • 흐림대관령22.2℃
  • 안개백령도22.2℃
  • 비북강릉22.5℃
  • 흐림강릉23.6℃
  • 흐림동해22.3℃
  • 비서울23.0℃
  • 비인천21.8℃
  • 구름많음원주25.2℃
  • 안개울릉도23.2℃
  • 흐림수원25.2℃
  • 흐림영월24.0℃
  • 구름조금충주24.9℃
  • 흐림서산24.1℃
  • 구름조금울진22.6℃
  • 구름조금청주25.8℃
  • 구름많음대전25.5℃
  • 흐림추풍령22.7℃
  • 구름많음안동23.7℃
  • 구름많음상주23.7℃
  • 구름조금포항26.0℃
  • 구름많음군산25.0℃
  • 박무대구25.2℃
  • 박무전주25.2℃
  • 구름조금울산26.7℃
  • 구름조금창원26.1℃
  • 흐림광주25.9℃
  • 구름많음부산26.2℃
  • 구름조금통영26.1℃
  • 흐림목포26.3℃
  • 박무여수25.1℃
  • 안개흑산도24.2℃
  • 구름조금완도27.3℃
  • 구름많음고창26.8℃
  • 구름많음순천26.1℃
  • 흐림홍성(예)25.4℃
  • 구름많음제주29.3℃
  • 구름많음고산27.0℃
  • 구름조금성산26.9℃
  • 구름많음서귀포26.3℃
  • 구름조금진주26.2℃
  • 흐림강화22.0℃
  • 흐림양평24.1℃
  • 흐림이천25.1℃
  • 흐림인제24.2℃
  • 흐림홍천25.4℃
  • 흐림태백23.3℃
  • 흐림정선군25.1℃
  • 구름많음제천24.6℃
  • 구름많음보은24.9℃
  • 구름많음천안25.0℃
  • 흐림보령25.2℃
  • 구름많음부여25.3℃
  • 구름많음금산24.3℃
  • 구름많음25.4℃
  • 흐림부안25.6℃
  • 구름많음임실24.7℃
  • 구름많음정읍26.0℃
  • 구름많음남원25.9℃
  • 구름많음장수25.3℃
  • 구름많음고창군25.7℃
  • 흐림영광군26.3℃
  • 구름조금김해시26.7℃
  • 구름조금순창군25.1℃
  • 구름조금북창원27.3℃
  • 구름조금양산시26.4℃
  • 구름많음보성군26.1℃
  • 구름많음강진군26.5℃
  • 구름많음장흥26.4℃
  • 구름많음해남27.2℃
  • 구름조금고흥26.6℃
  • 구름조금의령군27.1℃
  • 구름많음함양군22.9℃
  • 구름조금광양시25.1℃
  • 흐림진도군27.2℃
  • 구름조금봉화23.4℃
  • 구름많음영주23.2℃
  • 흐림문경23.4℃
  • 구름많음청송군22.0℃
  • 구름조금영덕23.9℃
  • 구름많음의성23.1℃
  • 구름많음구미23.2℃
  • 구름많음영천27.2℃
  • 구름조금경주시25.5℃
  • 구름많음거창22.9℃
  • 구름많음합천26.0℃
  • 구름많음밀양27.0℃
  • 구름조금산청23.6℃
  • 구름조금거제26.5℃
  • 구름조금남해26.9℃
기상청 제공
그만 먹으라고! 어깨 위 엄근진 다이어트 선생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그만 먹으라고! 어깨 위 엄근진 다이어트 선생님

 

빈첸조 씨는 먹는 양을 조절하는 일이 제일 힘들다고 말하곤 합니다. 조금만 먹으면 너무 아쉽고, 배부를 때까지 먹자니 살이 찌니까 말이죠.


다행히 그에게는 이런 고민을 덜어주는 엄근진 스파르타 선생님이 있습니다.

 

batch_01.jpg

 

빈첸조 씨의 반려묘 에바입니다. 에바는 그가 밥을 먹을 때마다 어깨 위에서 그가 먹는 모습을 유심히 관찰합니다. 바로 그의 빈첸조 씨의 식사량을 조절하기 위해서죠.


빈체조 씨가 접시 위에 남은 마지막 음식을 싹싹 긁어 입가에 가져갑니다. 아무래도 그가 조금 과식하는 것 같은데요. 하지만 괜찮습니다. 에바 선생님이 있으니까요.

 

 

batch_02-1.jpg

 

batch_02-2.jpg

 

음식 가득한 포크가 빈체조 씨의 입에 들어가기 직전, 우리 에바 선생님께서 냥냥잽으로 음식을 저 멀리 날려버립니다. 빈체조 씨는 그제야 자신이 조금 과식할 뻔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어깨 위의 에바 선생님에게 감사 인사를 표합니다.


"감사합니다. 선생님. 덕분에 적정 체중을 유지할 것 같군요."


빈체조 씨는 바닥에 흩뿌려진 음식을 에바 선생님께 양보하곤 합니다.


"사랑하는 선생님. 많이 드십시오."

 

 

batch_03.jpg

 

빈체조 씨는 매번 식사할 때마다 이런 일이 반복된다고 하는데요. 그가 포크를 선생님께 보여드리고 먹어도 되는지 아니면 그만 먹어야 할 때인지 컨펌을 받는 식으로 코칭이 이루어지죠.


그는 자신의 어깨 위에 올라와 있는 에바 선생님을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제가 조절하기 힘든 게 하나 더 있다면 바로 에바에 대한 사랑입니다. 다행히 그건 조절할 필요가 없어서 너무 행복하네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틱톡 @ggrf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