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속초19.0℃
  • 황사11.7℃
  • 맑음철원13.7℃
  • 맑음동두천13.8℃
  • 맑음파주14.8℃
  • 구름많음대관령9.3℃
  • 황사백령도13.9℃
  • 황사북강릉16.6℃
  • 구름많음강릉16.9℃
  • 구름많음동해15.0℃
  • 황사서울13.8℃
  • 황사인천13.3℃
  • 맑음원주12.1℃
  • 황사울릉도16.7℃
  • 황사수원13.7℃
  • 맑음영월11.7℃
  • 맑음충주13.3℃
  • 맑음서산14.8℃
  • 맑음울진16.5℃
  • 황사청주14.8℃
  • 황사대전15.4℃
  • 맑음추풍령13.1℃
  • 황사안동12.4℃
  • 맑음상주13.8℃
  • 황사포항16.5℃
  • 맑음군산14.5℃
  • 황사대구14.1℃
  • 황사전주15.5℃
  • 황사울산17.2℃
  • 황사창원15.1℃
  • 황사광주13.6℃
  • 황사부산17.4℃
  • 구름조금통영15.4℃
  • 황사목포15.1℃
  • 황사여수15.1℃
  • 황사흑산도14.7℃
  • 맑음완도14.2℃
  • 구름조금고창15.2℃
  • 구름조금순천15.0℃
  • 황사홍성(예)15.4℃
  • 황사제주18.1℃
  • 구름많음고산16.4℃
  • 구름많음성산17.9℃
  • 황사서귀포16.5℃
  • 구름조금진주14.0℃
  • 맑음강화14.4℃
  • 맑음양평12.4℃
  • 맑음이천12.8℃
  • 맑음인제12.3℃
  • 맑음홍천12.3℃
  • 맑음태백13.6℃
  • 맑음정선군12.4℃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11.6℃
  • 맑음천안13.1℃
  • 맑음보령15.9℃
  • 맑음부여13.1℃
  • 맑음금산13.8℃
  • 맑음14.0℃
  • 맑음부안16.1℃
  • 맑음임실13.3℃
  • 구름조금정읍15.3℃
  • 맑음남원11.7℃
  • 맑음장수12.8℃
  • 구름조금고창군16.1℃
  • 구름조금영광군15.3℃
  • 구름많음김해시15.2℃
  • 구름조금순창군12.6℃
  • 구름조금북창원15.6℃
  • 구름조금양산시16.4℃
  • 맑음보성군14.8℃
  • 맑음강진군14.3℃
  • 맑음장흥14.2℃
  • 맑음해남15.5℃
  • 구름조금고흥16.3℃
  • 구름조금의령군15.0℃
  • 맑음함양군12.7℃
  • 구름조금광양시16.0℃
  • 맑음진도군16.5℃
  • 맑음봉화10.4℃
  • 맑음영주11.7℃
  • 맑음문경13.6℃
  • 맑음청송군13.8℃
  • 맑음영덕16.7℃
  • 맑음의성12.9℃
  • 맑음구미14.2℃
  • 맑음영천14.3℃
  • 맑음경주시15.4℃
  • 맑음거창11.2℃
  • 맑음합천13.7℃
  • 맑음밀양13.8℃
  • 맑음산청12.7℃
  • 구름많음거제16.9℃
  • 구름조금남해15.0℃
기상청 제공
CCTV에 찍힌 '편지를 노리던 도둑'의 정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CCTV에 찍힌 '편지를 노리던 도둑'의 정체

 

얼마 전, 엘킹 씨는 온라인으로 구매한 메모리 카드를 환불하기 위해 택배사에 상품 회수를 요청했습니다. 그리곤 상품이 담긴 우편봉투를 현관문 앞에 내놓았는데요.

 

batch_01.jpg

 

약 두세 시간이 흐른 후, 문을 연 엘킹 씨는 깜짝 놀랐습니다. 우편봉투의 위치가 처음 내려놓았던 장소로부터 몇 발자국 떨어진 곳으로 이동했기 때문이었죠.


그는 조심스럽게 주위를 둘러본 후 편지를 주워 집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처음엔 도둑이 물건을 훔치려다 현관에 설치된 홈카메라를 발견하고 도망간 거라고 생각했어요."

 

 

batch_02.jpg

 

그런데 녹화 영상을 확인한 엘킹 씨가 고개를 갸웃거리더니 기이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영상 속 편지는 혼자서 돌아다니고 있었으며, 변칙적인 움직임으로 보아 바람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편지 봉투를 들어 올릴 당시 아래 개미가 있던 것을 떠올리며, 개미가 편지를 옮긴 것이라고 추측했습니다. 하지만 이 영상을 본 곤충 전문가 트래거 박사가 도둑의 정체를 짚어주었습니다.


"여러 마리의 개미가 아닌 한 마리의 움직임으로 보입니다. 아마도 반날개(rove beetles)로 보이는군요."

 

 

batch_03.jpg

 

반날개가 편지를 물고 움직인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편지에 묻은 음식에 관심을 보였거나 혹은 편지의 접착제에 몸이 붙은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전문가의 조언 덕에 자신의 편지를 훔치려 했던 도둑의 정체를 정확히 안 엘킹 씨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습니다.


"벌레들이 제 메모리 카드에 그렇게 관심이 많은지 몰랐습니다. 역시나 이 편지는 안전하게 제가 직접 전달해야겠군요."


글 전재환

사진 The Dodo

 

 

  얼마 전, 엘킹 씨는 온라인으로 구매한 메모리 카드를 환불하기 위해 택배사에 상품 회수를 요청했습니다. 그리곤 상품이 담긴 우편봉투를 현관문 앞에 내놓았는데요.     약 두세 시간이 흐른 후, 문을 연 엘킹 씨는 깜짝 놀랐습니다. 우편봉투의 위치가 처음 내려놓았던 장소로부터 몇 발자국 떨어진 곳으로 이동했기 때문이었죠. 그는 조심스럽게 주위를 둘러본 후 편지를 주워 집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처음엔 도둑이 물건을 훔치려다 현관에 설치된 홈카메라를 발견하고 도망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녹화 영상을 확인한 엘킹 씨가 고개를 갸웃거리더니 기이한 표정을 지었습니다. 영상 속 편지는 혼자서 돌아다니고 있었으며, 변칙적인 움직임으로 보아 바람은 아니었습니다. 그는 편지 봉투를 들어 올릴 당시 아래 개미가 있던 것을 떠올리며, 개미가 편지를 옮긴 것이라고 추측했습니다. 하지만 이 영상을 본 곤충 전문가 트래거 박사가 도둑의 정체를 짚어주었습니다. "여러 마리의 개미가 아닌 한 마리의 움직임으로 보입니다. 아마도 반날개(rove beetles)로 보이는군요."       반날개가 편지를 물고 움직인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편지에 묻은 음식에 관심을 보였거나 혹은 편지의 접착제에 몸이 붙은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전문가의 조언 덕에 자신의 편지를 훔치려 했던 도둑의 정체를 정확히 안 엘킹 씨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습니다. "벌레들이 제 메모리 카드에 그렇게 관심이 많은지 몰랐습니다. 역시나 이 편지는 안전하게 제가 직접 전달해야겠군요." 글 전재환 사진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