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많음속초3.2℃
  • 구름많음-3.2℃
  • 구름조금철원-3.7℃
  • 구름많음동두천-2.5℃
  • 흐림파주-4.0℃
  • 구름조금대관령-2.8℃
  • 구름조금백령도5.5℃
  • 구름많음북강릉3.7℃
  • 구름많음강릉4.8℃
  • 구름많음동해4.0℃
  • 흐림서울1.2℃
  • 구름많음인천2.8℃
  • 구름많음원주0.2℃
  • 구름많음울릉도8.0℃
  • 흐림수원-0.1℃
  • 흐림영월-0.2℃
  • 흐림충주-1.1℃
  • 구름조금서산0.2℃
  • 구름조금울진3.9℃
  • 구름많음청주3.1℃
  • 구름많음대전1.7℃
  • 구름조금추풍령-0.1℃
  • 구름많음안동-0.5℃
  • 구름많음상주3.2℃
  • 구름많음포항6.5℃
  • 구름많음군산4.1℃
  • 구름많음대구2.9℃
  • 구름많음전주2.0℃
  • 구름많음울산7.1℃
  • 흐림창원6.7℃
  • 흐림광주6.0℃
  • 흐림부산8.7℃
  • 구름많음통영6.6℃
  • 흐림목포6.3℃
  • 구름많음여수7.6℃
  • 흐림흑산도9.9℃
  • 흐림완도6.7℃
  • 흐림고창3.7℃
  • 흐림순천5.1℃
  • 구름많음홍성(예)0.2℃
  • 구름많음제주10.6℃
  • 흐림고산9.8℃
  • 구름많음성산9.7℃
  • 구름많음서귀포13.6℃
  • 흐림진주2.4℃
  • 구름많음강화-1.0℃
  • 흐림양평-0.7℃
  • 구름많음이천-1.2℃
  • 흐림인제-2.5℃
  • 구름조금홍천-2.0℃
  • 흐림태백0.2℃
  • 흐림정선군-1.0℃
  • 흐림제천-1.5℃
  • 흐림보은-1.4℃
  • 흐림천안-0.9℃
  • 구름많음보령2.3℃
  • 구름많음부여0.3℃
  • 흐림금산-1.0℃
  • 흐림1.1℃
  • 흐림부안2.7℃
  • 구름많음임실-0.5℃
  • 흐림정읍2.5℃
  • 구름많음남원0.3℃
  • 구름많음장수-2.0℃
  • 흐림고창군3.3℃
  • 흐림영광군3.0℃
  • 흐림김해시6.4℃
  • 흐림순창군1.3℃
  • 흐림북창원6.5℃
  • 흐림양산시6.0℃
  • 흐림보성군6.3℃
  • 흐림강진군5.4℃
  • 흐림장흥3.5℃
  • 흐림해남4.4℃
  • 구름많음고흥2.5℃
  • 흐림의령군2.3℃
  • 구름많음함양군-0.6℃
  • 흐림광양시6.6℃
  • 흐림진도군8.1℃
  • 흐림봉화-0.6℃
  • 구름많음영주-0.1℃
  • 흐림문경1.4℃
  • 구름많음청송군-2.2℃
  • 구름많음영덕5.0℃
  • 구름많음의성-2.2℃
  • 구름조금구미0.4℃
  • 구름조금영천0.3℃
  • 구름많음경주시3.6℃
  • 구름많음거창-0.5℃
  • 흐림합천1.0℃
  • 구름많음밀양3.0℃
  • 구름많음산청0.8℃
  • 구름많음거제6.2℃
  • 구름조금남해5.9℃
기상청 제공
우리의 영원한 가족, 비둘기 케빈에 대하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우리의 영원한 가족, 비둘기 케빈에 대하여

 

몇 년 전, 야생동물보호소에서 일하는 사라 씨는 가족과 함께 텍사스로 이사하며 일에서 은퇴하기로 했습니다.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밤낮으로 애써왔던 그녀가 가족에게 좀 더 집중하기로 한 것이죠.

 

batch_01.jpg

 

하지만 아무리 은퇴한 그녀라 해도 도움이 필요한 동물을 못 본 척할 수가 없었습니다. 


최근 인터넷에 한 인부가 철거 현장에서 새 둥지를 발견했다는 글을 올리며 도움을 청했고, 게시물을 본 사라 씨가 고민 끝에 그에게 연락했습니다.


"새라면 집에서 돌보면서도 가족에게 집중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batch_02.jpg

 

인부로부터 건네받은 2개의 알은 무척 작았습니다. 그녀는 이 알에서 어떤 새가 태어날지 무척 궁금했습니다.


"내심 비둘기이길 바랐어요. 다른 새와 달리 비둘기는 빨 수 있는 능력이 있어 먹이를 먹이기 쉽고, 독립적이라 돌보는 것도 꽤 수월하거든요."


그리고 곧 알을 깨고 작은 새들이 나왔습니다. 바로 비둘기였습니다.

 

 

batch_03.jpg

 

안타깝게도 한 마리는 부화하지 못했지만, 나머지 한 마리는 쑥쑥 자라났습니다.


"우리 가족은 언젠가부터 녀석을 케빈이라고 불렀어요."


물론, 케빈도 태어나자마자 본 사라 씨를 엄마라고 찰떡같이 믿었습니다. 그리고 사라 씨의 가족들을 자신의 형제라 여기기 시작했죠.


"케빈도 우리도 서로를 가족이라고 여깁니다."

 

 

batch_04.jpg

 

사라 씨의 남편은 아침에 일어나면 모닝커피를 마시며 하루를 준비합니다. 케빈과 함께요. 사라 씨의 어린 아들은 침대에 누워 TV를 보곤 합니다. 물론, 그 옆에는 케빈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케빈을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사라 씨의 딸입니다.


"딸은 케빈을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함께 산책하러 나가기도 해요."

 

 

batch_05.jpg

 

태어날 때부터 사라 씨 가족의 큰 사랑을 받아온 케빈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으며, 다른 동물에게도 친절을 베푸는 착한 녀석입니다.


"우리 가족 중 그 누구도 비둘기와 사랑에 빠질 거라곤 생각하지 않았어요. 케빈을 만나기 전까진 말이요."

 

 

batch_06.jpg

 

현재 가족들은 케빈은 나는 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좀 더 자유롭게 높은 하늘을 나는 케빈을 보고 싶기 때문이죠. 멀리 날아가 버릴 수도 있지 않으냐는 주변의 염려에도 사라 씨와 가족들은 새에게 나는 것을 가르치는 게 당연하다고 말합니다.


"케빈이 펼칠 수 있는 능력을 억제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케빈은 지금도 종종걸음으로 우리 가족을 온종일 따라다녀요. 그래서 떠나지 않을 거라는 믿음도 있고요. 우린 가족이니까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SARAH BARBOSA

 

 

  몇 년 전, 야생동물보호소에서 일하는 사라 씨는 가족과 함께 텍사스로 이사하며 일에서 은퇴하기로 했습니다.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밤낮으로 애써왔던 그녀가 가족에게 좀 더 집중하기로 한 것이죠.     하지만 아무리 은퇴한 그녀라 해도 도움이 필요한 동물을 못 본 척할 수가 없었습니다.  최근 인터넷에 한 인부가 철거 현장에서 새 둥지를 발견했다는 글을 올리며 도움을 청했고, 게시물을 본 사라 씨가 고민 끝에 그에게 연락했습니다. "새라면 집에서 돌보면서도 가족에게 집중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인부로부터 건네받은 2개의 알은 무척 작았습니다. 그녀는 이 알에서 어떤 새가 태어날지 무척 궁금했습니다. "내심 비둘기이길 바랐어요. 다른 새와 달리 비둘기는 빨 수 있는 능력이 있어 먹이를 먹이기 쉽고, 독립적이라 돌보는 것도 꽤 수월하거든요." 그리고 곧 알을 깨고 작은 새들이 나왔습니다. 바로 비둘기였습니다.       안타깝게도 한 마리는 부화하지 못했지만, 나머지 한 마리는 쑥쑥 자라났습니다. "우리 가족은 언젠가부터 녀석을 케빈이라고 불렀어요." 물론, 케빈도 태어나자마자 본 사라 씨를 엄마라고 찰떡같이 믿었습니다. 그리고 사라 씨의 가족들을 자신의 형제라 여기기 시작했죠. "케빈도 우리도 서로를 가족이라고 여깁니다."       사라 씨의 남편은 아침에 일어나면 모닝커피를 마시며 하루를 준비합니다. 케빈과 함께요. 사라 씨의 어린 아들은 침대에 누워 TV를 보곤 합니다. 물론, 그 옆에는 케빈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케빈을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사라 씨의 딸입니다. "딸은 케빈을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함께 산책하러 나가기도 해요."       태어날 때부터 사라 씨 가족의 큰 사랑을 받아온 케빈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으며, 다른 동물에게도 친절을 베푸는 착한 녀석입니다. "우리 가족 중 그 누구도 비둘기와 사랑에 빠질 거라곤 생각하지 않았어요. 케빈을 만나기 전까진 말이요."       현재 가족들은 케빈은 나는 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좀 더 자유롭게 높은 하늘을 나는 케빈을 보고 싶기 때문이죠. 멀리 날아가 버릴 수도 있지 않으냐는 주변의 염려에도 사라 씨와 가족들은 새에게 나는 것을 가르치는 게 당연하다고 말합니다. "케빈이 펼칠 수 있는 능력을 억제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케빈은 지금도 종종걸음으로 우리 가족을 온종일 따라다녀요. 그래서 떠나지 않을 거라는 믿음도 있고요. 우린 가족이니까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SARAH BARBO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