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흐림속초22.8℃
  • 비24.0℃
  • 흐림철원23.4℃
  • 흐림동두천22.5℃
  • 흐림파주22.1℃
  • 구름많음대관령22.7℃
  • 안개백령도22.2℃
  • 안개북강릉22.4℃
  • 구름많음강릉23.1℃
  • 흐림동해22.2℃
  • 비서울22.6℃
  • 비인천22.6℃
  • 흐림원주25.7℃
  • 안개울릉도23.3℃
  • 박무수원25.1℃
  • 구름많음영월26.0℃
  • 구름많음충주24.5℃
  • 흐림서산24.3℃
  • 구름조금울진22.8℃
  • 흐림청주25.8℃
  • 흐림대전25.4℃
  • 구름많음추풍령22.7℃
  • 흐림안동23.7℃
  • 흐림상주23.7℃
  • 구름조금포항25.6℃
  • 흐림군산24.6℃
  • 박무대구25.1℃
  • 흐림전주25.9℃
  • 구름조금울산26.7℃
  • 구름조금창원26.3℃
  • 흐림광주25.8℃
  • 구름조금부산25.7℃
  • 구름조금통영26.4℃
  • 흐림목포26.5℃
  • 박무여수25.1℃
  • 안개흑산도24.2℃
  • 구름많음완도27.7℃
  • 구름조금고창26.7℃
  • 구름조금순천25.2℃
  • 흐림홍성(예)25.7℃
  • 구름많음제주29.7℃
  • 흐림고산27.0℃
  • 구름조금성산26.9℃
  • 박무서귀포26.4℃
  • 구름조금진주26.0℃
  • 흐림강화21.9℃
  • 흐림양평22.5℃
  • 구름많음이천25.3℃
  • 구름많음인제24.5℃
  • 흐림홍천25.2℃
  • 흐림태백23.5℃
  • 구름많음정선군25.3℃
  • 구름조금제천24.8℃
  • 구름많음보은23.2℃
  • 흐림천안24.8℃
  • 흐림보령25.4℃
  • 흐림부여24.4℃
  • 구름많음금산24.3℃
  • 흐림25.5℃
  • 흐림부안26.1℃
  • 구름조금임실24.9℃
  • 흐림정읍26.4℃
  • 구름많음남원26.5℃
  • 구름많음장수25.1℃
  • 구름많음고창군26.0℃
  • 맑음영광군26.2℃
  • 구름조금김해시26.7℃
  • 구름많음순창군25.8℃
  • 구름조금북창원26.6℃
  • 구름조금양산시25.5℃
  • 구름많음보성군26.7℃
  • 구름많음강진군26.8℃
  • 구름많음장흥26.1℃
  • 흐림해남27.2℃
  • 구름많음고흥26.3℃
  • 구름조금의령군26.9℃
  • 구름많음함양군22.5℃
  • 구름조금광양시24.8℃
  • 흐림진도군27.2℃
  • 흐림봉화23.6℃
  • 구름많음영주22.9℃
  • 구름많음문경23.4℃
  • 구름많음청송군22.4℃
  • 구름많음영덕25.2℃
  • 구름많음의성23.1℃
  • 구름많음구미23.3℃
  • 구름많음영천26.6℃
  • 구름조금경주시25.1℃
  • 구름많음거창22.8℃
  • 구름조금합천25.9℃
  • 구름많음밀양26.7℃
  • 구름조금산청23.5℃
  • 구름조금거제26.3℃
  • 구름조금남해26.2℃
기상청 제공
우리의 영원한 가족, 비둘기 케빈에 대하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우리의 영원한 가족, 비둘기 케빈에 대하여

 

몇 년 전, 야생동물보호소에서 일하는 사라 씨는 가족과 함께 텍사스로 이사하며 일에서 은퇴하기로 했습니다.


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밤낮으로 애써왔던 그녀가 가족에게 좀 더 집중하기로 한 것이죠.

 

batch_01.jpg

 

하지만 아무리 은퇴한 그녀라 해도 도움이 필요한 동물을 못 본 척할 수가 없었습니다. 


최근 인터넷에 한 인부가 철거 현장에서 새 둥지를 발견했다는 글을 올리며 도움을 청했고, 게시물을 본 사라 씨가 고민 끝에 그에게 연락했습니다.


"새라면 집에서 돌보면서도 가족에게 집중할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batch_02.jpg

 

인부로부터 건네받은 2개의 알은 무척 작았습니다. 그녀는 이 알에서 어떤 새가 태어날지 무척 궁금했습니다.


"내심 비둘기이길 바랐어요. 다른 새와 달리 비둘기는 빨 수 있는 능력이 있어 먹이를 먹이기 쉽고, 독립적이라 돌보는 것도 꽤 수월하거든요."


그리고 곧 알을 깨고 작은 새들이 나왔습니다. 바로 비둘기였습니다.

 

 

batch_03.jpg

 

안타깝게도 한 마리는 부화하지 못했지만, 나머지 한 마리는 쑥쑥 자라났습니다.


"우리 가족은 언젠가부터 녀석을 케빈이라고 불렀어요."


물론, 케빈도 태어나자마자 본 사라 씨를 엄마라고 찰떡같이 믿었습니다. 그리고 사라 씨의 가족들을 자신의 형제라 여기기 시작했죠.


"케빈도 우리도 서로를 가족이라고 여깁니다."

 

 

batch_04.jpg

 

사라 씨의 남편은 아침에 일어나면 모닝커피를 마시며 하루를 준비합니다. 케빈과 함께요. 사라 씨의 어린 아들은 침대에 누워 TV를 보곤 합니다. 물론, 그 옆에는 케빈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케빈을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사라 씨의 딸입니다.


"딸은 케빈을 친구들에게 자랑하고 함께 산책하러 나가기도 해요."

 

 

batch_05.jpg

 

태어날 때부터 사라 씨 가족의 큰 사랑을 받아온 케빈은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으며, 다른 동물에게도 친절을 베푸는 착한 녀석입니다.


"우리 가족 중 그 누구도 비둘기와 사랑에 빠질 거라곤 생각하지 않았어요. 케빈을 만나기 전까진 말이요."

 

 

batch_06.jpg

 

현재 가족들은 케빈은 나는 법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좀 더 자유롭게 높은 하늘을 나는 케빈을 보고 싶기 때문이죠. 멀리 날아가 버릴 수도 있지 않으냐는 주변의 염려에도 사라 씨와 가족들은 새에게 나는 것을 가르치는 게 당연하다고 말합니다.


"케빈이 펼칠 수 있는 능력을 억제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케빈은 지금도 종종걸음으로 우리 가족을 온종일 따라다녀요. 그래서 떠나지 않을 거라는 믿음도 있고요. 우린 가족이니까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SARAH BARBO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