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속초-0.7℃
  • 맑음-7.8℃
  • 맑음철원-8.7℃
  • 맑음동두천-7.0℃
  • 맑음파주-8.5℃
  • 맑음대관령-11.9℃
  • 맑음백령도2.0℃
  • 맑음북강릉-1.2℃
  • 맑음강릉-0.1℃
  • 맑음동해-0.7℃
  • 맑음서울-3.4℃
  • 맑음인천-2.1℃
  • 맑음원주-5.0℃
  • 구름많음울릉도4.8℃
  • 맑음수원-2.6℃
  • 맑음영월-6.7℃
  • 맑음충주-6.5℃
  • 맑음서산-1.6℃
  • 맑음울진-2.7℃
  • 맑음청주-2.3℃
  • 맑음대전-3.3℃
  • 맑음추풍령-4.0℃
  • 맑음안동-5.7℃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0.4℃
  • 맑음군산
  • 맑음대구-2.4℃
  • 맑음전주-1.9℃
  • 맑음울산0.4℃
  • 맑음창원0.7℃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1.5℃
  • 맑음목포1.5℃
  • 맑음여수2.3℃
  • 구름많음흑산도6.8℃
  • 맑음완도2.9℃
  • 맑음고창-1.5℃
  • 맑음순천-0.2℃
  • 맑음홍성(예)-3.4℃
  • 구름많음제주6.9℃
  • 흐림고산7.0℃
  • 구름조금성산5.0℃
  • 맑음서귀포6.1℃
  • 맑음진주-3.8℃
  • 맑음강화-5.2℃
  • 맑음양평-5.6℃
  • 맑음이천-6.4℃
  • 맑음인제-7.4℃
  • 맑음홍천-7.9℃
  • 맑음태백-7.5℃
  • 맑음정선군-7.6℃
  • 맑음제천-8.4℃
  • 맑음보은-6.7℃
  • 맑음천안-6.0℃
  • 맑음보령-0.5℃
  • 맑음부여-4.7℃
  • 맑음금산-5.8℃
  • 맑음-3.3℃
  • 맑음부안-2.5℃
  • 맑음임실-4.6℃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4.7℃
  • 맑음장수-5.5℃
  • 맑음고창군-1.7℃
  • 맑음영광군-2.8℃
  • 맑음김해시-0.3℃
  • 맑음순창군-3.5℃
  • 맑음북창원0.2℃
  • 맑음양산시-1.9℃
  • 맑음보성군1.3℃
  • 맑음강진군0.2℃
  • 맑음장흥0.2℃
  • 맑음해남2.5℃
  • 맑음고흥-2.8℃
  • 맑음의령군-4.6℃
  • 맑음함양군-5.2℃
  • 맑음광양시-0.1℃
  • 맑음진도군2.8℃
  • 맑음봉화-8.3℃
  • 맑음영주-6.6℃
  • 맑음문경-3.1℃
  • 맑음청송군-8.2℃
  • 맑음영덕-0.2℃
  • 맑음의성-7.6℃
  • 맑음구미-1.9℃
  • 맑음영천-3.9℃
  • 맑음경주시0.1℃
  • 맑음거창-5.4℃
  • 맑음합천-4.7℃
  • 맑음밀양-3.6℃
  • 맑음산청-3.9℃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0.1℃
기상청 제공
살점이 그대로 보존된 3,300년 전 동물의 앞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살점이 그대로 보존된 3,300년 전 동물의 앞발

 

약 30년 전, 뉴질랜드 오언산의 동굴을 탐험하던 고고학 팀은 살점이 그대로 보존된 한 동물의 발을 발견했습니다.


마치 공룡의 앞발처럼 보이는 이 동물은 살점이 그대로 붙어 있을 만큼 보존이 잘 되어있었습니다. 연구팀은 이 앞발의 주인이 누구인지 궁금해했습니다.

 

batch_01.jpg

 

조사 결과, 이 앞발은 모아(moa)의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모아는 높이 3.6m에 무게 230kg에 이르는 대형 새로 약 700년 전에 멸종되었습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고고학 팀이 발견한 이 앞발이 무려 3,300년이나 되었다는 것입니다. 

 

 

batch_02.jpg

 

오래전 멸종된 동물인 것도 놀라운데, 3,300년이 지나도록 살점과 근육이 그대로 보존된 것도 엄청난 충격이었죠. 


사실, 모아가 멸종된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과학자들은 정확한 증거는 없지만 정황상 인간에 의해 멸종된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진화 생물학자 트레버 워스(Trevor Worth) 박사는 그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모아는 종의 역사가 상대적으로 짧아 자연적으로 도태되었다고 보기엔 어려우며, 오히려 개체 수가 많았으며 생존에도 유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인간을 만나기 전까진."

 

 

batch_03.jpg

 

한편, 700년 전에 멸종된 새. 그리고 3,300년 전에 죽은 것으로 알려진 모아의 발 사진이 공개되자, 모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네티즌들은 수천 년이 지난 모아의 발에 살점이 그대로 붙어 있는 것에 매우 신기해하면서도, 멸종의 원인이 인간으로 추측된다는 것에 크게 실망하기도 했습니다.


네티즌들은 "또 인간이냐" "DNA 기술을 활용해 모아를 살려내!"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냐 인간" "인간의 역사는 다른 동물에겐 지옥의 역사일 것"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Wikimedia Commons, Bored Panda

 

 

  약 30년 전, 뉴질랜드 오언산의 동굴을 탐험하던 고고학 팀은 살점이 그대로 보존된 한 동물의 발을 발견했습니다. 마치 공룡의 앞발처럼 보이는 이 동물은 살점이 그대로 붙어 있을 만큼 보존이 잘 되어있었습니다. 연구팀은 이 앞발의 주인이 누구인지 궁금해했습니다.     조사 결과, 이 앞발은 모아(moa)의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모아는 높이 3.6m에 무게 230kg에 이르는 대형 새로 약 700년 전에 멸종되었습니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고고학 팀이 발견한 이 앞발이 무려 3,300년이나 되었다는 것입니다.        오래전 멸종된 동물인 것도 놀라운데, 3,300년이 지나도록 살점과 근육이 그대로 보존된 것도 엄청난 충격이었죠.  사실, 모아가 멸종된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요. 과학자들은 정확한 증거는 없지만 정황상 인간에 의해 멸종된 것으로 추측하고 있습니다. 진화 생물학자 트레버 워스(Trevor Worth) 박사는 그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모아는 종의 역사가 상대적으로 짧아 자연적으로 도태되었다고 보기엔 어려우며, 오히려 개체 수가 많았으며 생존에도 유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인간을 만나기 전까진."       한편, 700년 전에 멸종된 새. 그리고 3,300년 전에 죽은 것으로 알려진 모아의 발 사진이 공개되자, 모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네티즌들은 수천 년이 지난 모아의 발에 살점이 그대로 붙어 있는 것에 매우 신기해하면서도, 멸종의 원인이 인간으로 추측된다는 것에 크게 실망하기도 했습니다. 네티즌들은 "또 인간이냐" "DNA 기술을 활용해 모아를 살려내!" "도대체 무슨 짓을 한 거냐 인간" "인간의 역사는 다른 동물에겐 지옥의 역사일 것"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Wikimedia Commons, Bored P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