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속초0.7℃
  • 맑음-4.4℃
  • 맑음철원-5.2℃
  • 맑음동두천-2.2℃
  • 맑음파주-4.6℃
  • 구름조금대관령-7.3℃
  • 구름많음백령도2.5℃
  • 구름조금북강릉0.5℃
  • 맑음강릉2.7℃
  • 구름많음동해2.9℃
  • 맑음서울-0.8℃
  • 맑음인천-0.3℃
  • 구름조금원주-1.1℃
  • 구름조금울릉도3.9℃
  • 맑음수원-0.7℃
  • 구름많음영월-0.6℃
  • 구름많음충주-2.6℃
  • 구름많음서산-0.4℃
  • 구름많음울진1.4℃
  • 구름많음청주0.9℃
  • 구름조금대전-0.4℃
  • 흐림추풍령-0.5℃
  • 흐림안동0.2℃
  • 흐림상주0.3℃
  • 구름많음포항4.3℃
  • 구름조금군산1.9℃
  • 흐림대구3.2℃
  • 흐림전주1.2℃
  • 구름많음울산3.4℃
  • 구름조금창원3.4℃
  • 흐림광주3.2℃
  • 구름조금부산4.5℃
  • 구름조금통영4.4℃
  • 흐림목포4.9℃
  • 구름조금여수3.7℃
  • 흐림흑산도6.0℃
  • 구름많음완도4.8℃
  • 흐림고창2.5℃
  • 흐림순천2.2℃
  • 구름많음홍성(예)-1.6℃
  • 흐림제주7.8℃
  • 흐림고산7.8℃
  • 구름많음성산5.9℃
  • 흐림서귀포6.7℃
  • 구름많음진주4.0℃
  • 맑음강화-1.3℃
  • 맑음양평-0.2℃
  • 구름조금이천-1.1℃
  • 맑음인제-4.4℃
  • 맑음홍천-3.1℃
  • 구름많음태백-2.9℃
  • 구름조금정선군-3.4℃
  • 구름조금제천-3.1℃
  • 흐림보은-3.0℃
  • 구름조금천안-1.1℃
  • 구름조금보령-0.4℃
  • 흐림부여-2.3℃
  • 구름많음금산-1.5℃
  • 흐림-0.6℃
  • 구름많음부안1.7℃
  • 흐림임실-0.1℃
  • 구름많음정읍1.4℃
  • 흐림남원-0.6℃
  • 흐림장수-2.2℃
  • 흐림고창군2.5℃
  • 흐림영광군2.9℃
  • 구름조금김해시2.9℃
  • 흐림순창군0.1℃
  • 구름많음북창원4.5℃
  • 구름조금양산시3.3℃
  • 구름많음보성군4.2℃
  • 구름많음강진군3.4℃
  • 흐림장흥3.5℃
  • 구름많음해남2.8℃
  • 구름많음고흥1.9℃
  • 흐림의령군2.4℃
  • 흐림함양군2.1℃
  • 흐림광양시3.4℃
  • 흐림진도군5.8℃
  • 구름많음봉화-4.2℃
  • 구름조금영주0.1℃
  • 흐림문경-0.5℃
  • 흐림청송군-0.7℃
  • 흐림영덕3.8℃
  • 흐림의성0.9℃
  • 흐림구미2.1℃
  • 흐림영천2.2℃
  • 흐림경주시3.5℃
  • 흐림거창0.7℃
  • 흐림합천4.1℃
  • 흐림밀양3.0℃
  • 흐림산청2.2℃
  • 구름많음거제4.9℃
  • 구름조금남해2.7℃
기상청 제공
엄마는 왜 그렇게 까칠했나요? 애굣덩어리면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엄마는 왜 그렇게 까칠했나요? 애굣덩어리면서!

 

몇 달 전, 라스베가스에 사는 니키 씨는 아파트 에어컨 실외기 아래에서 아기 고양이 두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근처에는 경계심 가득한 어미 고양이가 그녀를 매섭게 째려보고 있었습니다.


"생후 5주 이하의 아기 고양이는 엄마 고양이와 있는 게 제일 안전합니다."

 

batch_01.jpg

 

하지만 니키 씨는 이 사실을 알면서도 아기 고양이들을 품에 안고 그녀의 집으로 옮겨야 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이 당장 도움을 받아야 하는 상태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엄마 고양이도 포획해야겠어요."


니키 씨는 어미 고양이가 집안에서 아기 고양이를 계속해서 돌보게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batch_02.jpg

 

그날 저녁, 니키 씨는 고양이 구조대로 활동해온 경험을 이용해 포획용 덫으로 엄마 고양이도 집으로 무사히 데려올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사소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평생 거친 거리에서 살아온 엄마 고양이는 경계심이 강해 매우 공격적이라는 것이죠.


니키 씨는 엄마 고양이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방을 통째로 내어주고, 간식과 물을 줄 때만 방에 들어갔지만, 니키 씨가 방에 발을 들일 때마다 엄마 고양이는 큰 소리로 하악질을 하며 그녀를 경계했습니다.


"이거 밥 주기도 쉽지 않네요. 후훗."

 

 

batch_03.jpg

 

그러나 시간이 지나자 니키 씨의 진심은 통했습니다. 어느 날, 니키 씨가 간식을 들고 방에 들어가자 엄마 고양이가 고개를 들어 그녀를 조용히 바라보았습니다.


마음을 열고 있다는 징후였지만, 그럼에도 그녀는 고양이에게 급하게 다가가지 않았습니다. 먹을 것만을 챙겨주고 다시 혼자 쉴 수 있도록 자리를 비워주었죠.


니키 씨의 이러한 행동에 결국 엄마 고양이가 먼저 다가와 얼굴을 문질렀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그런 고양이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처음부터 이렇게 다정한 녀석일 줄 알았어요."

 

 

batch_04.jpg

 

아기 고양이들은 집안 이곳저곳을 뛰어다닐 만큼 건강하게 자라났고, 엄마 고양이 역시 거실에 느긋하게 엎드려 새끼들을 구경했습니다.


몇 주 후, 건강한 아기 고양이들은 좋은 보호자를 만나 입양되었고, 엄마 고양이만이 홀로 남아 니키 씨 뒤를 졸졸 따라다니곤 했습니다.


"다 큰 길고양이가 입양되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에요. 그런데..."

 

 

batch_05.jpg

 

말꼬리를 잠시 흐린 니키 씨가 웃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엄마 고양이에게 쉽지 않은 그 힘든 기적이 일어났네요. 녀석을 원하는 마음씨 따뜻한 보호자가 나타났습니다. 녀석은 현재 페리도트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습니다."


페리도트는 녹색 빛을 띤 보석의 이름으로 녀석을 대하는 보호자의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작명이었죠!

 

 

batch_06.jpg

 

페리도트를 입양한 보호자는 니키 씨에게 사랑스러운 고양이 사진을 보내며 이렇게 전해왔습니다.


"페리도트가 한때 아기를 낳은 엄마 고양이라고 들었습니다. 죄송하지만 제가 실수로 그 아기 고양이를 데려온 것 아닐까요? 하하하! 페리도트는 이곳에서 공주처럼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 마세요."




어른이란, 철들은 척하는 아기.


글 제임수

사진 Love Meow, @Nikki Martinez @myfosterkittens

 

 

  몇 달 전, 라스베가스에 사는 니키 씨는 아파트 에어컨 실외기 아래에서 아기 고양이 두 마리를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근처에는 경계심 가득한 어미 고양이가 그녀를 매섭게 째려보고 있었습니다. "생후 5주 이하의 아기 고양이는 엄마 고양이와 있는 게 제일 안전합니다."     하지만 니키 씨는 이 사실을 알면서도 아기 고양이들을 품에 안고 그녀의 집으로 옮겨야 했습니다. 아기 고양이들이 당장 도움을 받아야 하는 상태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엄마 고양이도 포획해야겠어요." 니키 씨는 어미 고양이가 집안에서 아기 고양이를 계속해서 돌보게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날 저녁, 니키 씨는 고양이 구조대로 활동해온 경험을 이용해 포획용 덫으로 엄마 고양이도 집으로 무사히 데려올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 가지 사소한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평생 거친 거리에서 살아온 엄마 고양이는 경계심이 강해 매우 공격적이라는 것이죠. 니키 씨는 엄마 고양이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방을 통째로 내어주고, 간식과 물을 줄 때만 방에 들어갔지만, 니키 씨가 방에 발을 들일 때마다 엄마 고양이는 큰 소리로 하악질을 하며 그녀를 경계했습니다. "이거 밥 주기도 쉽지 않네요. 후훗."       그러나 시간이 지나자 니키 씨의 진심은 통했습니다. 어느 날, 니키 씨가 간식을 들고 방에 들어가자 엄마 고양이가 고개를 들어 그녀를 조용히 바라보았습니다. 마음을 열고 있다는 징후였지만, 그럼에도 그녀는 고양이에게 급하게 다가가지 않았습니다. 먹을 것만을 챙겨주고 다시 혼자 쉴 수 있도록 자리를 비워주었죠. 니키 씨의 이러한 행동에 결국 엄마 고양이가 먼저 다가와 얼굴을 문질렀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그런 고양이의 머리를 쓰다듬어 주었습니다. "처음부터 이렇게 다정한 녀석일 줄 알았어요."       아기 고양이들은 집안 이곳저곳을 뛰어다닐 만큼 건강하게 자라났고, 엄마 고양이 역시 거실에 느긋하게 엎드려 새끼들을 구경했습니다. 몇 주 후, 건강한 아기 고양이들은 좋은 보호자를 만나 입양되었고, 엄마 고양이만이 홀로 남아 니키 씨 뒤를 졸졸 따라다니곤 했습니다. "다 큰 길고양이가 입양되는 건 쉽지 않은 일이에요. 그런데..."       말꼬리를 잠시 흐린 니키 씨가 웃으며 말을 이어나갔습니다. "엄마 고양이에게 쉽지 않은 그 힘든 기적이 일어났네요. 녀석을 원하는 마음씨 따뜻한 보호자가 나타났습니다. 녀석은 현재 페리도트라는 이름으로 살고 있습니다." 페리도트는 녹색 빛을 띤 보석의 이름으로 녀석을 대하는 보호자의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는 작명이었죠!       페리도트를 입양한 보호자는 니키 씨에게 사랑스러운 고양이 사진을 보내며 이렇게 전해왔습니다. "페리도트가 한때 아기를 낳은 엄마 고양이라고 들었습니다. 죄송하지만 제가 실수로 그 아기 고양이를 데려온 것 아닐까요? 하하하! 페리도트는 이곳에서 공주처럼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 마세요." 어른이란, 철들은 척하는 아기. 글 제임수 사진 Love Meow, @Nikki Martinez @myfosterkitte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