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속초0.7℃
  • 맑음-4.4℃
  • 맑음철원-5.2℃
  • 맑음동두천-2.2℃
  • 맑음파주-4.6℃
  • 구름조금대관령-7.3℃
  • 구름많음백령도2.5℃
  • 구름조금북강릉0.5℃
  • 맑음강릉2.7℃
  • 구름많음동해2.9℃
  • 맑음서울-0.8℃
  • 맑음인천-0.3℃
  • 구름조금원주-1.1℃
  • 구름조금울릉도3.9℃
  • 맑음수원-0.7℃
  • 구름많음영월-0.6℃
  • 구름많음충주-2.6℃
  • 구름많음서산-0.4℃
  • 구름많음울진1.4℃
  • 구름많음청주0.9℃
  • 구름조금대전-0.4℃
  • 흐림추풍령-0.5℃
  • 흐림안동0.2℃
  • 흐림상주0.3℃
  • 구름많음포항4.3℃
  • 구름조금군산1.9℃
  • 흐림대구3.2℃
  • 흐림전주1.2℃
  • 구름많음울산3.4℃
  • 구름조금창원3.4℃
  • 흐림광주3.2℃
  • 구름조금부산4.5℃
  • 구름조금통영4.4℃
  • 흐림목포4.9℃
  • 구름조금여수3.7℃
  • 흐림흑산도6.0℃
  • 구름많음완도4.8℃
  • 흐림고창2.5℃
  • 흐림순천2.2℃
  • 구름많음홍성(예)-1.6℃
  • 흐림제주7.8℃
  • 흐림고산7.8℃
  • 구름많음성산5.9℃
  • 흐림서귀포6.7℃
  • 구름많음진주4.0℃
  • 맑음강화-1.3℃
  • 맑음양평-0.2℃
  • 구름조금이천-1.1℃
  • 맑음인제-4.4℃
  • 맑음홍천-3.1℃
  • 구름많음태백-2.9℃
  • 구름조금정선군-3.4℃
  • 구름조금제천-3.1℃
  • 흐림보은-3.0℃
  • 구름조금천안-1.1℃
  • 구름조금보령-0.4℃
  • 흐림부여-2.3℃
  • 구름많음금산-1.5℃
  • 흐림-0.6℃
  • 구름많음부안1.7℃
  • 흐림임실-0.1℃
  • 구름많음정읍1.4℃
  • 흐림남원-0.6℃
  • 흐림장수-2.2℃
  • 흐림고창군2.5℃
  • 흐림영광군2.9℃
  • 구름조금김해시2.9℃
  • 흐림순창군0.1℃
  • 구름많음북창원4.5℃
  • 구름조금양산시3.3℃
  • 구름많음보성군4.2℃
  • 구름많음강진군3.4℃
  • 흐림장흥3.5℃
  • 구름많음해남2.8℃
  • 구름많음고흥1.9℃
  • 흐림의령군2.4℃
  • 흐림함양군2.1℃
  • 흐림광양시3.4℃
  • 흐림진도군5.8℃
  • 구름많음봉화-4.2℃
  • 구름조금영주0.1℃
  • 흐림문경-0.5℃
  • 흐림청송군-0.7℃
  • 흐림영덕3.8℃
  • 흐림의성0.9℃
  • 흐림구미2.1℃
  • 흐림영천2.2℃
  • 흐림경주시3.5℃
  • 흐림거창0.7℃
  • 흐림합천4.1℃
  • 흐림밀양3.0℃
  • 흐림산청2.2℃
  • 구름많음거제4.9℃
  • 구름조금남해2.7℃
기상청 제공
가게에서 난동 부리다 쫓겨난 에뮤 '문 열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가게에서 난동 부리다 쫓겨난 에뮤 '문 열어'

 

최근 호주 퀸즐랜드주에서 두 명의 난봉꾼이 술집에서 행패를 부리다 쫓겨났습니다. 여기서 한 가지 의문점이 듭니다. 


동물뉴스를 전해주는 꼬리스토리가 왜 지구 반대편 취객 얘기를 꺼내는 걸까요?

 

batch_01.jpg

[기사와 관계없는 이미지]


바로 그 두 난봉꾼이 야생 에뮤이기 때문이죠. 퀸즐랜드의 시골 마을에서 작은 가게를 운영하는 게리 씨는 문이 열리며 두 에뮤가 들어오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그는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두 에뮤를 쫓지는 않았습니다.


"저는 가게 문으로 들어오는 모든 손님을 환영한다는 주의입니다."

 

 

batch_02.jpg

[기사와 관계없는 이미지]

 

하지만 이날, 그의 생각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가게 안으로 들어온 두 에뮤는 쓰레기통을 발로 차 쓰러트리고, 다른 손님의 음식을 탐내거나 자동차 열쇠를 훔치며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게리 씨는 영업 방해를 일삼는 두 난봉꾼을 가게 밖으로 내쫓고, 녀석들이 다시 가게 안으로 들어올 수 없도록 입구에 밧줄을 걸어놓았습니다.


밧줄은 에뮤의 키 중간 높이에 걸쳐져 있어, 녀석들이 고개를 숙이거나 점프해도 쉽사리 들어올 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밧줄 옆에는 아래와 같이 적혀있습니다.


"나쁜 에뮤 출입 방지용 밧줄. 가게에 들어올 땐 밧줄을 풀고, 들어온 후엔 다시 걸어주세요."

 

 

batch_03.jpg

[기사와 관계없는 이미지]

 

우스꽝스러운 가게 정책과 밧줄은 금세 언론의 관심을 받았고, 게리 씨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케빈과 캐롤은 여전히 제 가게에 들어오기 위해 문 앞을 서성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밧줄 덕분에 아직까지 출입을 못 하고 있죠. 이 전쟁은 저의 승리입니다."


사실, 가게 주변을 서성이던 에뮤 무리는 원래 9마리였다고 하는데요. 모두 로드킬로 세상을 떠나고 이제는 두 마리만이 남아 게리 씨의 가게를 방문한다고 합니다.


게리 씨가 에뮤 출입 금지용 밧줄을 걸어놓긴 했어도, 녀석들에게 케빈과 캐롤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것으로 보아 애착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게리 씨와 두 에뮤의 사랑스러운 전쟁이 오래도록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글 전재환

사진 Pixabay


 

  최근 호주 퀸즐랜드주에서 두 명의 난봉꾼이 술집에서 행패를 부리다 쫓겨났습니다. 여기서 한 가지 의문점이 듭니다.  동물뉴스를 전해주는 꼬리스토리가 왜 지구 반대편 취객 얘기를 꺼내는 걸까요?   [기사와 관계없는 이미지] 바로 그 두 난봉꾼이 야생 에뮤이기 때문이죠. 퀸즐랜드의 시골 마을에서 작은 가게를 운영하는 게리 씨는 문이 열리며 두 에뮤가 들어오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그는 조금 당황하긴 했지만 두 에뮤를 쫓지는 않았습니다. "저는 가게 문으로 들어오는 모든 손님을 환영한다는 주의입니다."     [기사와 관계없는 이미지]   하지만 이날, 그의 생각이 조금 바뀌었습니다. 가게 안으로 들어온 두 에뮤는 쓰레기통을 발로 차 쓰러트리고, 다른 손님의 음식을 탐내거나 자동차 열쇠를 훔치며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게리 씨는 영업 방해를 일삼는 두 난봉꾼을 가게 밖으로 내쫓고, 녀석들이 다시 가게 안으로 들어올 수 없도록 입구에 밧줄을 걸어놓았습니다. 밧줄은 에뮤의 키 중간 높이에 걸쳐져 있어, 녀석들이 고개를 숙이거나 점프해도 쉽사리 들어올 수 없게 되어있습니다. 밧줄 옆에는 아래와 같이 적혀있습니다. "나쁜 에뮤 출입 방지용 밧줄. 가게에 들어올 땐 밧줄을 풀고, 들어온 후엔 다시 걸어주세요."     [기사와 관계없는 이미지]   우스꽝스러운 가게 정책과 밧줄은 금세 언론의 관심을 받았고, 게리 씨는 ABC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케빈과 캐롤은 여전히 제 가게에 들어오기 위해 문 앞을 서성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밧줄 덕분에 아직까지 출입을 못 하고 있죠. 이 전쟁은 저의 승리입니다." 사실, 가게 주변을 서성이던 에뮤 무리는 원래 9마리였다고 하는데요. 모두 로드킬로 세상을 떠나고 이제는 두 마리만이 남아 게리 씨의 가게를 방문한다고 합니다. 게리 씨가 에뮤 출입 금지용 밧줄을 걸어놓긴 했어도, 녀석들에게 케빈과 캐롤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것으로 보아 애착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게리 씨와 두 에뮤의 사랑스러운 전쟁이 오래도록 계속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글 전재환 사진 Pixa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