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14.7℃
  • 맑음11.5℃
  • 맑음철원11.1℃
  • 맑음동두천13.4℃
  • 맑음파주11.8℃
  • 맑음대관령6.4℃
  • 맑음백령도16.9℃
  • 맑음북강릉14.3℃
  • 맑음강릉15.2℃
  • 맑음동해14.6℃
  • 맑음서울17.8℃
  • 맑음인천19.4℃
  • 맑음원주14.3℃
  • 맑음울릉도16.0℃
  • 맑음수원15.8℃
  • 맑음영월11.6℃
  • 맑음충주12.9℃
  • 맑음서산13.7℃
  • 맑음울진14.5℃
  • 맑음청주17.9℃
  • 맑음대전15.9℃
  • 맑음추풍령10.6℃
  • 맑음안동12.6℃
  • 맑음상주14.4℃
  • 맑음포항17.0℃
  • 맑음군산15.9℃
  • 맑음대구16.7℃
  • 맑음전주16.7℃
  • 맑음울산15.7℃
  • 맑음창원17.0℃
  • 맑음광주17.2℃
  • 맑음부산19.1℃
  • 맑음통영18.0℃
  • 맑음목포19.3℃
  • 맑음여수20.8℃
  • 맑음흑산도19.6℃
  • 맑음완도18.6℃
  • 맑음고창15.3℃
  • 맑음순천12.4℃
  • 맑음홍성(예)14.1℃
  • 맑음제주20.2℃
  • 맑음고산20.9℃
  • 맑음성산20.2℃
  • 맑음서귀포19.1℃
  • 맑음진주14.3℃
  • 맑음강화15.7℃
  • 맑음양평14.1℃
  • 맑음이천13.9℃
  • 맑음인제11.2℃
  • 맑음홍천12.2℃
  • 맑음태백8.4℃
  • 맑음정선군10.2℃
  • 맑음제천10.1℃
  • 맑음보은11.4℃
  • 맑음천안12.7℃
  • 맑음보령15.4℃
  • 맑음부여13.7℃
  • 맑음금산12.8℃
  • 맑음14.0℃
  • 맑음부안15.8℃
  • 맑음임실12.6℃
  • 맑음정읍14.2℃
  • 맑음남원14.3℃
  • 맑음장수11.1℃
  • 맑음고창군14.2℃
  • 맑음영광군16.1℃
  • 맑음김해시16.8℃
  • 맑음순창군13.5℃
  • 맑음북창원17.7℃
  • 맑음양산시16.5℃
  • 맑음보성군16.4℃
  • 맑음강진군16.8℃
  • 맑음장흥14.5℃
  • 맑음해남14.6℃
  • 맑음고흥13.8℃
  • 맑음의령군13.4℃
  • 맑음함양군13.1℃
  • 맑음광양시18.3℃
  • 맑음진도군15.9℃
  • 맑음봉화9.2℃
  • 맑음영주11.4℃
  • 맑음문경12.9℃
  • 맑음청송군10.5℃
  • 맑음영덕13.2℃
  • 맑음의성11.7℃
  • 맑음구미14.7℃
  • 맑음영천13.2℃
  • 맑음경주시13.8℃
  • 맑음거창12.6℃
  • 맑음합천14.1℃
  • 맑음밀양14.8℃
  • 맑음산청13.8℃
  • 맑음거제16.2℃
  • 맑음남해17.2℃
기상청 제공
종이 박스로 만든 고양이 하우스 집들이 현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종이 박스로 만든 고양이 하우스 집들이 현장

 

택배가 올 때마다 차곡차곡 쌓여가는 종이박스들. 대부분의 사람에게 종이 박스는 분리수거해야 할 쓰레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하지만 이 박스만 보면 흰자위가 번뜩이는 사람이 있습니다.


종이 박스로 건물을 세우는 능력을 가진 집사들입니다. 금손이라기엔 조금 애매하지만 말이죠!



01. 페이퍼 캐슬

 

batch_01.jpg

 

박스가 여러 개만 있어도 이렇게 멋들어진 다층 건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마감과 이음새가 조금 거칠어 보이지만, 냥냥이는 전혀 신경 쓰지 않습니다.


어때요. 그래도 참 편안해 보이죠?



02. 쥐라기 하우스

 

batch_02.jpg

 

3층으로 구성된 공룡 모양의 빌라로 옥상에는 추락 방지용 난간도 설치되어 있는데요. 그 위로는 공룡 주둥이를 통해 펜트하우스로도 이어집니다. 


음. 내부에 3층으로 이어지는 계단도 있을까요?



03. 시네마 하우스

 

batch_03.jpg

 

MGM 영화사 오프닝을 패러디한 집인데요. 냐옹이가 구멍 밖으로 머리를 내빼고 울부짖을 때마다 영화 한 편을 보는 것 같네요.


참 잘 그렸는데, 못 만들었습니다. 애매합니다.


 

04. 고양이 벙커

 

batch_04.jpg

 

역시 전투는 고지를 점령해야 유리한 법이죠. 날카로운 눈매를 가진 스나이퍼가 방에 드나드는 적들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는데요. 방에 들어올 때마다 미간이 서늘해집니다.


'아직 한 발 남았다'



05. 물렀거라, 천박한 댕댕이들아

 

batch_05.jpg

 

혀를 길게 빼 들고 호시탐탐 침략을 노리는 천박한 댕댕이들에게 소중한 영토를 빼앗길 순 없습니다. 딱히 지킬 것은 없지만 왠지 자존심이 상하니 물러설 계획은 없습니다. 과연 고양이들은 성을 지킬 수 있을까요?


'다리 짧은 웰시코기라 다행이야'



06. 미니멀리즘

 

batch_06.jpg

 

집사는 자신의 작품에 대해 미니멀리즘을 형상화한 건물이라고 우기고 있는데요. 사실, 작은 공간만 있으면 만족하는 고양이들의 습성을 생각하면 맞는 말이긴 합니다.


'혹 우리들은 필요 없는 것에 목매고 있지 않은가요?'



07. 심플 앤 모던 하우스

 

batch_07.jpg

 

마감이 깔끔하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집입니다. 자잘한 창문과 널찍한 창문이 뚫려있어 채광이 아주 좋은 집이죠. 그건 그렇고.


'조명 좀 꺼주시죠.'



08. 응. 철거

 

batch_08.jpg

 

망설이지 마세요. 마음에 안 들면 과감하게 짓밟으세요. 


그럼 이전보다는 좀 더 나은 집이 생길 테니까요!


고양이가 종이 박스를 좋아하는 이유는 '포식자로부터 몸을 숨기는 본능'으로 이미 많은 분들이 아실 거라고 생각하는데요. 최근 낯선 환경에 놓인 고양이들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종이 박스가 있는 고양이들이 박스가 없는 고양이들보다 적응 기간이 훨씬 빠르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단순히 일시적으로 안도감을 느끼는 공간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낯선 환경에 적응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인데요. 만약 고양이 입양을 앞두고 계신 분이 있다면, 작은 상자를 준비해 보는 것 어떨까요?



글 로미

사진 Bored Panda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