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맑음속초15.0℃
  • 맑음10.8℃
  • 맑음철원10.4℃
  • 맑음동두천12.1℃
  • 맑음파주10.9℃
  • 맑음대관령5.5℃
  • 맑음백령도16.3℃
  • 맑음북강릉14.0℃
  • 맑음강릉14.6℃
  • 맑음동해13.8℃
  • 맑음서울17.0℃
  • 맑음인천18.9℃
  • 맑음원주13.9℃
  • 맑음울릉도15.7℃
  • 맑음수원15.2℃
  • 맑음영월11.3℃
  • 맑음충주12.4℃
  • 맑음서산13.5℃
  • 맑음울진14.2℃
  • 맑음청주16.9℃
  • 맑음대전15.0℃
  • 맑음추풍령10.8℃
  • 맑음안동12.3℃
  • 맑음상주13.8℃
  • 맑음포항16.8℃
  • 맑음군산14.9℃
  • 맑음대구16.0℃
  • 맑음전주16.1℃
  • 맑음울산15.2℃
  • 맑음창원17.2℃
  • 맑음광주16.5℃
  • 맑음부산18.6℃
  • 맑음통영17.5℃
  • 박무목포18.8℃
  • 맑음여수20.1℃
  • 맑음흑산도19.1℃
  • 맑음완도17.6℃
  • 맑음고창14.6℃
  • 맑음순천11.8℃
  • 맑음홍성(예)13.5℃
  • 맑음제주20.1℃
  • 맑음고산20.6℃
  • 맑음성산19.5℃
  • 맑음서귀포18.8℃
  • 맑음진주13.6℃
  • 맑음강화15.4℃
  • 맑음양평13.0℃
  • 맑음이천12.6℃
  • 맑음인제11.1℃
  • 맑음홍천11.6℃
  • 맑음태백7.8℃
  • 맑음정선군9.7℃
  • 맑음제천9.6℃
  • 맑음보은10.7℃
  • 맑음천안12.3℃
  • 맑음보령15.2℃
  • 맑음부여12.7℃
  • 맑음금산12.3℃
  • 맑음13.8℃
  • 맑음부안15.3℃
  • 맑음임실12.1℃
  • 맑음정읍14.3℃
  • 맑음남원14.1℃
  • 맑음장수10.1℃
  • 맑음고창군14.0℃
  • 맑음영광군15.3℃
  • 맑음김해시16.9℃
  • 맑음순창군12.7℃
  • 맑음북창원17.0℃
  • 맑음양산시15.5℃
  • 맑음보성군15.6℃
  • 맑음강진군15.9℃
  • 맑음장흥13.7℃
  • 맑음해남14.8℃
  • 맑음고흥13.2℃
  • 맑음의령군12.8℃
  • 맑음함양군12.4℃
  • 맑음광양시18.5℃
  • 맑음진도군15.7℃
  • 맑음봉화8.5℃
  • 맑음영주10.6℃
  • 맑음문경12.6℃
  • 맑음청송군10.3℃
  • 맑음영덕13.1℃
  • 맑음의성11.0℃
  • 맑음구미14.1℃
  • 맑음영천12.4℃
  • 맑음경주시12.9℃
  • 맑음거창11.9℃
  • 맑음합천13.3℃
  • 맑음밀양14.5℃
  • 맑음산청13.4℃
  • 맑음거제15.6℃
  • 맑음남해16.9℃
기상청 제공
오구오구! 나의 소중한 노령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오구오구! 나의 소중한 노령견

 

폴짝폴짝 뛰어오르던 생후 3개월의 아기 강아지가 어느새 온종일 잠만 자는 노령견이 되었습니다. 작은 소리에도 귀를 쫑긋하며 고개를 들던 녀석이 가끔은 뺨을 쓰다듬어도 세상모르고 잘 때도 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나의 반려견입니다!


전 세계 보호자들이 자랑하는 '나의 소중한 노령견' 사진들을 모아보았습니다.



01. 우리 아기들

 

batch_01.jpg

 

생후 11개월 아기와 8살 아기



02. 손주와 커플티 맞춰 입은 할아버지

 

batch_02.jpg

 

할아버지께서 13살이 된 손자에게 따뜻한 스웨터를 선물하셨어요. 선물도 받았으니 기념으로 산책 좀 나갔다 와 볼까!



03. 16살이면 다 컸지 뭐

 

batch_03.jpg

 

내 아들이 16살이 됐습니다. 이제 슬슬 운전을 가르쳐야 할 나이지요. 브레이크를 밟고 기어를 D로 옮겨 볼까. 브레이크에 발은 닿니?



04. 수고했어 마이키

 

batch_04.jpg

 

할머니와 마이키가 수다를 떨다 함께 잠이 들었어요. 도대체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길래 바닥에서 잠이 든 걸까요.



05. 툭하면 조는 애

 

batch_05.jpg

 

오늘은 엘턴의 19번째 생일입니다. 생일 축하한다 엘튼. 그래도 잠은 집에 가서 자야지!



06. 몸이 따라주지 않아

 

batch_06.jpg

 

어렸을 적만 하더라도 돌아가는 스프링클러를 쫓아 힘차게 뱅뱅 뛰어다녔는데. 지금은 스프링클러 앞으로가 가만히 앉아 기다립니다. 움직이지 않아도 한 번은 차례가 오니까.



07. 너 없는 세상은 의미 없는걸

 

batch_07.jpg

 

이 녀석은 나이가 많습니다. 이미 오래전에 시력을 잃었고요. 제 목소리도 잘 못 듣고요. 심지어 고약한 냄새가 나기도 합니다. 그런데 전 이 녀석이 없으면 못 살아요.



08. 형씨, 거 참 날씨 좋네!

 

batch_08.jpg

 

녀석의 눈에 문제가 생겨서 안경을 쓰게 되었어요. 빛에 예민하기 때문에 산책을 하려면 꼭 선글라스를 껴야 하죠. 어때요. 멋쟁이 같나요?



09. 16살짜리 강아지

 

batch_09.jpg

 

스타우트가 벌써 16살이라니 믿기지 않아요. 쓰다듬어 달라며 애교를 부리던 강아지 시절이 엊그제 같은데. 하는 행동은 강아지 때나 지금이나 똑같거든요.



10. 이곳이 바다야

 

batch_10.jpg

 

제 반려견도 16살이에요. 오늘 태어나서 바닷가에 와봤답니다. 태어나서 처음 맡아보는 새로운 바다 냄새에 찡긋 미소를 짓네요. 귀가 먹어 파도 소리를 못 듣는 게 아쉽지만 녀석의 미소를 보니 저 또한 행복해집니다.



11. 내 이름은 쉐도우

 

batch_11.jpg

 

14년 전, 머리부터 발끝까지 새카만 녀석을 보고 쉐도우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어요. 지금은 흰머리가 조금 났지만요.



12. 나만 예뻐하란 말이야

 

batch_12.jpg

 

아테나는 질투 가득한 9살 소녀에요. 제 무릎 위에 다른 강아지가 앉아있는 걸 보면 무척 속상해하거든요. 완전 애기에요 애기.



가능하다면 대신 아파주고 싶구나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