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15.4℃
  • 맑음13.2℃
  • 맑음철원13.6℃
  • 맑음동두천15.3℃
  • 맑음파주13.6℃
  • 맑음대관령8.6℃
  • 구름조금백령도16.5℃
  • 맑음북강릉14.8℃
  • 맑음강릉16.7℃
  • 맑음동해15.2℃
  • 맑음서울19.5℃
  • 맑음인천20.0℃
  • 맑음원주16.0℃
  • 맑음울릉도16.5℃
  • 맑음수원17.4℃
  • 맑음영월13.2℃
  • 맑음충주14.3℃
  • 맑음서산14.8℃
  • 맑음울진15.7℃
  • 맑음청주19.7℃
  • 맑음대전17.2℃
  • 맑음추풍령12.4℃
  • 맑음안동15.6℃
  • 맑음상주16.0℃
  • 맑음포항18.1℃
  • 맑음군산16.7℃
  • 맑음대구17.4℃
  • 맑음전주19.1℃
  • 맑음울산18.1℃
  • 맑음창원19.1℃
  • 맑음광주19.0℃
  • 맑음부산20.8℃
  • 맑음통영19.3℃
  • 맑음목포20.4℃
  • 맑음여수22.4℃
  • 맑음흑산도21.2℃
  • 맑음완도19.6℃
  • 맑음고창16.7℃
  • 맑음순천13.9℃
  • 맑음홍성(예)15.6℃
  • 맑음제주21.0℃
  • 맑음고산20.7℃
  • 맑음성산19.3℃
  • 맑음서귀포20.2℃
  • 맑음진주16.1℃
  • 맑음강화15.2℃
  • 맑음양평15.8℃
  • 맑음이천16.6℃
  • 맑음인제12.7℃
  • 맑음홍천14.7℃
  • 맑음태백9.9℃
  • 맑음정선군11.7℃
  • 맑음제천12.3℃
  • 맑음보은12.6℃
  • 맑음천안14.0℃
  • 맑음보령16.5℃
  • 맑음부여14.9℃
  • 맑음금산14.6℃
  • 맑음16.7℃
  • 맑음부안17.6℃
  • 맑음임실14.4℃
  • 맑음정읍15.4℃
  • 맑음남원16.1℃
  • 맑음장수12.4℃
  • 맑음고창군15.6℃
  • 맑음영광군17.5℃
  • 맑음김해시18.4℃
  • 맑음순창군14.9℃
  • 맑음북창원18.8℃
  • 맑음양산시18.2℃
  • 맑음보성군17.2℃
  • 맑음강진군18.1℃
  • 맑음장흥16.2℃
  • 맑음해남16.2℃
  • 맑음고흥15.2℃
  • 맑음의령군15.3℃
  • 맑음함양군14.2℃
  • 맑음광양시20.6℃
  • 맑음진도군16.8℃
  • 맑음봉화10.8℃
  • 맑음영주13.1℃
  • 맑음문경14.4℃
  • 맑음청송군12.1℃
  • 맑음영덕13.9℃
  • 맑음의성13.5℃
  • 맑음구미16.4℃
  • 맑음영천16.2℃
  • 맑음경주시15.6℃
  • 맑음거창14.2℃
  • 맑음합천15.6℃
  • 맑음밀양16.8℃
  • 맑음산청15.4℃
  • 맑음거제17.5℃
  • 맑음남해18.3℃
기상청 제공
추위에 떠는 유기견에게 옷을 벗어준 남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추위에 떠는 유기견에게 옷을 벗어준 남성

 

브라질에 있는 한 지하철 매표소 앞. 우람한 덩치의 근육질 남성이 갑자기 재킷과 웃옷을 차례대로 벗기 시작합니다. 

 

batch_01.jpg

 

갑작스러운 행동에 근처에 있던 사람들은 그를 쳐다보기 시작했고, 어떤 사람은 바로 카메라를 꺼내 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남성은 주변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묵묵히 입고 있던 옷을 전부 훌러덩 벗어버립니다.

 

 

batch_02.jpg

 

그리곤 허리를 숙여 바닥에 누워있는 누군가에게 셔츠를 둘러주었는데요. 바로 추위에 벌벌 떨고 있던 유기견입니다. 남성의 이름은 펠리페 가브리엘. 지하철 티켓을 구입하다가 불쌍한 유기견을 발견하고 그 자리에서 즉시 옷을 벗어준 것이었죠.

 

그리고 그의 따뜻한 선행은 펠리페 씨를 멀리서 지켜보던 그의 형이 카메라에 전부 담으며 세상에 공개되었습니다!


남성이 옷을 벗어 유기견의 목에 둘러주는 영상은 브라질을 넘어 전 세계 네티즌들을 감동시켰고, 이 모습을 올린 펠리페 씨의 형은 쏟아지는 관심에 그 뒷이야기를 추가로 밝혔습니다.


"그날은 손을 주머니 밖으로 꺼내기 싫을 정도로 추운 날이었어요."

 

 

batch_03.jpg

 

게다가 펠리페 씨가 벗어준 그 옷은 그가 제일 좋아하는 옷이었습니다. 입을 다른 옷이 많을 때도 굳이 항상 다시 찾아 입는 그런 옷이었죠.


"그 옷은 나보다 녀석이 더 잘 어울리던데. 그렇게 말했어요. 하하!"


펠리페 씨와 그의 형은 그날 지하철에서 만난 유기견을 더 돕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고 말하며,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본다면 언제라도 도와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상이 아름답게 바뀌길 기다리기만 한다면 세상이 언제 바뀔지 몰라요. 하지만 우리가 직접 움직인다면 당장 이뤄낼 수 있어요. 모두가 이 점을 깨닫고 다 함께 실천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FERNANDO GABRIEL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