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많음속초3.2℃
  • 구름많음-3.2℃
  • 구름조금철원-3.7℃
  • 구름많음동두천-2.5℃
  • 흐림파주-4.0℃
  • 구름조금대관령-2.8℃
  • 구름조금백령도5.5℃
  • 구름많음북강릉3.7℃
  • 구름많음강릉4.8℃
  • 구름많음동해4.0℃
  • 흐림서울1.2℃
  • 구름많음인천2.8℃
  • 구름많음원주0.2℃
  • 구름많음울릉도8.0℃
  • 흐림수원-0.1℃
  • 흐림영월-0.2℃
  • 흐림충주-1.1℃
  • 구름조금서산0.2℃
  • 구름조금울진3.9℃
  • 구름많음청주3.1℃
  • 구름많음대전1.7℃
  • 구름조금추풍령-0.1℃
  • 구름많음안동-0.5℃
  • 구름많음상주3.2℃
  • 구름많음포항6.5℃
  • 구름많음군산4.1℃
  • 구름많음대구2.9℃
  • 구름많음전주2.0℃
  • 구름많음울산7.1℃
  • 흐림창원6.7℃
  • 흐림광주6.0℃
  • 흐림부산8.7℃
  • 구름많음통영6.6℃
  • 흐림목포6.3℃
  • 구름많음여수7.6℃
  • 흐림흑산도9.9℃
  • 흐림완도6.7℃
  • 흐림고창3.7℃
  • 흐림순천5.1℃
  • 구름많음홍성(예)0.2℃
  • 구름많음제주10.6℃
  • 흐림고산9.8℃
  • 구름많음성산9.7℃
  • 구름많음서귀포13.6℃
  • 흐림진주2.4℃
  • 구름많음강화-1.0℃
  • 흐림양평-0.7℃
  • 구름많음이천-1.2℃
  • 흐림인제-2.5℃
  • 구름조금홍천-2.0℃
  • 흐림태백0.2℃
  • 흐림정선군-1.0℃
  • 흐림제천-1.5℃
  • 흐림보은-1.4℃
  • 흐림천안-0.9℃
  • 구름많음보령2.3℃
  • 구름많음부여0.3℃
  • 흐림금산-1.0℃
  • 흐림1.1℃
  • 흐림부안2.7℃
  • 구름많음임실-0.5℃
  • 흐림정읍2.5℃
  • 구름많음남원0.3℃
  • 구름많음장수-2.0℃
  • 흐림고창군3.3℃
  • 흐림영광군3.0℃
  • 흐림김해시6.4℃
  • 흐림순창군1.3℃
  • 흐림북창원6.5℃
  • 흐림양산시6.0℃
  • 흐림보성군6.3℃
  • 흐림강진군5.4℃
  • 흐림장흥3.5℃
  • 흐림해남4.4℃
  • 구름많음고흥2.5℃
  • 흐림의령군2.3℃
  • 구름많음함양군-0.6℃
  • 흐림광양시6.6℃
  • 흐림진도군8.1℃
  • 흐림봉화-0.6℃
  • 구름많음영주-0.1℃
  • 흐림문경1.4℃
  • 구름많음청송군-2.2℃
  • 구름많음영덕5.0℃
  • 구름많음의성-2.2℃
  • 구름조금구미0.4℃
  • 구름조금영천0.3℃
  • 구름많음경주시3.6℃
  • 구름많음거창-0.5℃
  • 흐림합천1.0℃
  • 구름많음밀양3.0℃
  • 구름많음산청0.8℃
  • 구름많음거제6.2℃
  • 구름조금남해5.9℃
기상청 제공
추위에 떠는 유기견에게 옷을 벗어준 남성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추위에 떠는 유기견에게 옷을 벗어준 남성

 

브라질에 있는 한 지하철 매표소 앞. 우람한 덩치의 근육질 남성이 갑자기 재킷과 웃옷을 차례대로 벗기 시작합니다. 

 

batch_01.jpg

 

갑작스러운 행동에 근처에 있던 사람들은 그를 쳐다보기 시작했고, 어떤 사람은 바로 카메라를 꺼내 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남성은 주변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묵묵히 입고 있던 옷을 전부 훌러덩 벗어버립니다.

 

 

batch_02.jpg

 

그리곤 허리를 숙여 바닥에 누워있는 누군가에게 셔츠를 둘러주었는데요. 바로 추위에 벌벌 떨고 있던 유기견입니다. 남성의 이름은 펠리페 가브리엘. 지하철 티켓을 구입하다가 불쌍한 유기견을 발견하고 그 자리에서 즉시 옷을 벗어준 것이었죠.

 

그리고 그의 따뜻한 선행은 펠리페 씨를 멀리서 지켜보던 그의 형이 카메라에 전부 담으며 세상에 공개되었습니다!


남성이 옷을 벗어 유기견의 목에 둘러주는 영상은 브라질을 넘어 전 세계 네티즌들을 감동시켰고, 이 모습을 올린 펠리페 씨의 형은 쏟아지는 관심에 그 뒷이야기를 추가로 밝혔습니다.


"그날은 손을 주머니 밖으로 꺼내기 싫을 정도로 추운 날이었어요."

 

 

batch_03.jpg

 

게다가 펠리페 씨가 벗어준 그 옷은 그가 제일 좋아하는 옷이었습니다. 입을 다른 옷이 많을 때도 굳이 항상 다시 찾아 입는 그런 옷이었죠.


"그 옷은 나보다 녀석이 더 잘 어울리던데. 그렇게 말했어요. 하하!"


펠리페 씨와 그의 형은 그날 지하철에서 만난 유기견을 더 돕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고 말하며,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본다면 언제라도 도와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상이 아름답게 바뀌길 기다리기만 한다면 세상이 언제 바뀔지 몰라요. 하지만 우리가 직접 움직인다면 당장 이뤄낼 수 있어요. 모두가 이 점을 깨닫고 다 함께 실천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FERNANDO GABRIEL

 

 

  브라질에 있는 한 지하철 매표소 앞. 우람한 덩치의 근육질 남성이 갑자기 재킷과 웃옷을 차례대로 벗기 시작합니다.      갑작스러운 행동에 근처에 있던 사람들은 그를 쳐다보기 시작했고, 어떤 사람은 바로 카메라를 꺼내 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남성은 주변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묵묵히 입고 있던 옷을 전부 훌러덩 벗어버립니다.       그리곤 허리를 숙여 바닥에 누워있는 누군가에게 셔츠를 둘러주었는데요. 바로 추위에 벌벌 떨고 있던 유기견입니다. 남성의 이름은 펠리페 가브리엘. 지하철 티켓을 구입하다가 불쌍한 유기견을 발견하고 그 자리에서 즉시 옷을 벗어준 것이었죠.   그리고 그의 따뜻한 선행은 펠리페 씨를 멀리서 지켜보던 그의 형이 카메라에 전부 담으며 세상에 공개되었습니다! 남성이 옷을 벗어 유기견의 목에 둘러주는 영상은 브라질을 넘어 전 세계 네티즌들을 감동시켰고, 이 모습을 올린 펠리페 씨의 형은 쏟아지는 관심에 그 뒷이야기를 추가로 밝혔습니다. "그날은 손을 주머니 밖으로 꺼내기 싫을 정도로 추운 날이었어요."       게다가 펠리페 씨가 벗어준 그 옷은 그가 제일 좋아하는 옷이었습니다. 입을 다른 옷이 많을 때도 굳이 항상 다시 찾아 입는 그런 옷이었죠. "그 옷은 나보다 녀석이 더 잘 어울리던데. 그렇게 말했어요. 하하!" 펠리페 씨와 그의 형은 그날 지하철에서 만난 유기견을 더 돕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고 말하며,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를 본다면 언제라도 도와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세상이 아름답게 바뀌길 기다리기만 한다면 세상이 언제 바뀔지 몰라요. 하지만 우리가 직접 움직인다면 당장 이뤄낼 수 있어요. 모두가 이 점을 깨닫고 다 함께 실천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FERNANDO GABRI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