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많음속초3.2℃
  • 구름많음-3.2℃
  • 구름조금철원-3.7℃
  • 구름많음동두천-2.5℃
  • 흐림파주-4.0℃
  • 구름조금대관령-2.8℃
  • 구름조금백령도5.5℃
  • 구름많음북강릉3.7℃
  • 구름많음강릉4.8℃
  • 구름많음동해4.0℃
  • 흐림서울1.2℃
  • 구름많음인천2.8℃
  • 구름많음원주0.2℃
  • 구름많음울릉도8.0℃
  • 흐림수원-0.1℃
  • 흐림영월-0.2℃
  • 흐림충주-1.1℃
  • 구름조금서산0.2℃
  • 구름조금울진3.9℃
  • 구름많음청주3.1℃
  • 구름많음대전1.7℃
  • 구름조금추풍령-0.1℃
  • 구름많음안동-0.5℃
  • 구름많음상주3.2℃
  • 구름많음포항6.5℃
  • 구름많음군산4.1℃
  • 구름많음대구2.9℃
  • 구름많음전주2.0℃
  • 구름많음울산7.1℃
  • 흐림창원6.7℃
  • 흐림광주6.0℃
  • 흐림부산8.7℃
  • 구름많음통영6.6℃
  • 흐림목포6.3℃
  • 구름많음여수7.6℃
  • 흐림흑산도9.9℃
  • 흐림완도6.7℃
  • 흐림고창3.7℃
  • 흐림순천5.1℃
  • 구름많음홍성(예)0.2℃
  • 구름많음제주10.6℃
  • 흐림고산9.8℃
  • 구름많음성산9.7℃
  • 구름많음서귀포13.6℃
  • 흐림진주2.4℃
  • 구름많음강화-1.0℃
  • 흐림양평-0.7℃
  • 구름많음이천-1.2℃
  • 흐림인제-2.5℃
  • 구름조금홍천-2.0℃
  • 흐림태백0.2℃
  • 흐림정선군-1.0℃
  • 흐림제천-1.5℃
  • 흐림보은-1.4℃
  • 흐림천안-0.9℃
  • 구름많음보령2.3℃
  • 구름많음부여0.3℃
  • 흐림금산-1.0℃
  • 흐림1.1℃
  • 흐림부안2.7℃
  • 구름많음임실-0.5℃
  • 흐림정읍2.5℃
  • 구름많음남원0.3℃
  • 구름많음장수-2.0℃
  • 흐림고창군3.3℃
  • 흐림영광군3.0℃
  • 흐림김해시6.4℃
  • 흐림순창군1.3℃
  • 흐림북창원6.5℃
  • 흐림양산시6.0℃
  • 흐림보성군6.3℃
  • 흐림강진군5.4℃
  • 흐림장흥3.5℃
  • 흐림해남4.4℃
  • 구름많음고흥2.5℃
  • 흐림의령군2.3℃
  • 구름많음함양군-0.6℃
  • 흐림광양시6.6℃
  • 흐림진도군8.1℃
  • 흐림봉화-0.6℃
  • 구름많음영주-0.1℃
  • 흐림문경1.4℃
  • 구름많음청송군-2.2℃
  • 구름많음영덕5.0℃
  • 구름많음의성-2.2℃
  • 구름조금구미0.4℃
  • 구름조금영천0.3℃
  • 구름많음경주시3.6℃
  • 구름많음거창-0.5℃
  • 흐림합천1.0℃
  • 구름많음밀양3.0℃
  • 구름많음산청0.8℃
  • 구름많음거제6.2℃
  • 구름조금남해5.9℃
기상청 제공
원효대사의 가르침을 깨우친 댕댕이 '사료가 꿀맛이옵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원효대사의 가르침을 깨우친 댕댕이 '사료가 꿀맛이옵니다'

 

사람이 먹는 음식은 간이 매우 강해 사람 음식에 맛 들인 반려동물은 종종 사료를 거부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비슷한 고민을 겪는 보호자들을 위해 잭 씨가 한 가지 비법을 공개했습니다.

 

batch_01.jpg

 

잭 씨의 반려견 니트로 역시 사료를 거부하는 댕댕이들 중 하나입니다. 아련하게 쳐다보는 모습이 하도 불쌍해서 먹던 간식을 조금씩 떼어주던 게 화근이 되었죠.


잭 씨가 밥그릇에 사료를 담아 주어 보지만, 불만 가득한 니트로는 밥그릇을 빤히 쳐다보며 도저히 먹을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batch_02.jpg

 

그러자 잭 씨가 할 수 없다는 듯 녀석의 밥그릇을 들고 냉장고로 향합니다. 그리곤 냉장고 속 식재료들에 손을 뻗는데요. 아니, 사료를 먹지 않는 댕댕이에게 사료를 먹이는 비법을 알려준다더니 결국, 냉장고로 간다고요?


그런데 냉장고를 부스럭거리던 잭 씨는 손을 움직이며 밥그릇에 '무언가를 넣는 시늉'만 반복하며 큰소리로 혼잣말합니다.


"으음~ 맛있는 간식을 잔뜩 넣어줘야겠군~"

 

 

batch_03.jpg

 

물론, 이 모습을 니트로가 빤히 쳐다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잭 씨가 아무것도 첨가하지 않은 밥그릇을 니트로 앞에 내려놓자 니트로가 허겁지겁 사료를 먹기 시작합니다.


'으음. 역시 이 맛이야.'


잭 씨가 사료를 맛있게 먹는 니트로의 영상을 공개하며 웃었습니다.


"니트로는 냉장고에 맛있는 음식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요. 저는 니트로의 생각을 읽고 이용할 뿐이죠. 비닐봉지 소리가 나면 더 효과적입니다. 해결법은 뜻밖에 어렵지 않아요. 여러분의 반려동물을 이해하기만 하면 됩니다!"

 

 

batch_04.jpg

 

집사야 오늘 요리 훌륭했어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ZACH SHEPARD

 

 

  사람이 먹는 음식은 간이 매우 강해 사람 음식에 맛 들인 반려동물은 종종 사료를 거부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하는데요. 비슷한 고민을 겪는 보호자들을 위해 잭 씨가 한 가지 비법을 공개했습니다.     잭 씨의 반려견 니트로 역시 사료를 거부하는 댕댕이들 중 하나입니다. 아련하게 쳐다보는 모습이 하도 불쌍해서 먹던 간식을 조금씩 떼어주던 게 화근이 되었죠. 잭 씨가 밥그릇에 사료를 담아 주어 보지만, 불만 가득한 니트로는 밥그릇을 빤히 쳐다보며 도저히 먹을 기미를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자 잭 씨가 할 수 없다는 듯 녀석의 밥그릇을 들고 냉장고로 향합니다. 그리곤 냉장고 속 식재료들에 손을 뻗는데요. 아니, 사료를 먹지 않는 댕댕이에게 사료를 먹이는 비법을 알려준다더니 결국, 냉장고로 간다고요? 그런데 냉장고를 부스럭거리던 잭 씨는 손을 움직이며 밥그릇에 '무언가를 넣는 시늉'만 반복하며 큰소리로 혼잣말합니다. "으음~ 맛있는 간식을 잔뜩 넣어줘야겠군~"       물론, 이 모습을 니트로가 빤히 쳐다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잭 씨가 아무것도 첨가하지 않은 밥그릇을 니트로 앞에 내려놓자 니트로가 허겁지겁 사료를 먹기 시작합니다. '으음. 역시 이 맛이야.' 잭 씨가 사료를 맛있게 먹는 니트로의 영상을 공개하며 웃었습니다. "니트로는 냉장고에 맛있는 음식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요. 저는 니트로의 생각을 읽고 이용할 뿐이죠. 비닐봉지 소리가 나면 더 효과적입니다. 해결법은 뜻밖에 어렵지 않아요. 여러분의 반려동물을 이해하기만 하면 됩니다!"       집사야 오늘 요리 훌륭했어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ZACH SHEP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