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3.1℃
  • 맑음-1.6℃
  • 맑음철원-2.4℃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1.5℃
  • 맑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2.6℃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3.9℃
  • 맑음동해4.1℃
  • 맑음서울1.2℃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1.0℃
  • 맑음울릉도4.2℃
  • 맑음수원0.8℃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0.7℃
  • 맑음서산0.1℃
  • 맑음울진3.5℃
  • 맑음청주2.6℃
  • 맑음대전1.5℃
  • 맑음추풍령1.6℃
  • 맑음안동1.1℃
  • 맑음상주2.6℃
  • 맑음포항5.0℃
  • 맑음군산3.4℃
  • 맑음대구4.5℃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3.9℃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4.8℃
  • 맑음부산6.1℃
  • 맑음통영5.7℃
  • 맑음목포5.1℃
  • 맑음여수6.3℃
  • 구름많음흑산도7.4℃
  • 맑음완도6.7℃
  • 구름많음고창3.2℃
  • 맑음순천3.4℃
  • 맑음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8.9℃
  • 구름많음고산8.4℃
  • 구름조금성산7.8℃
  • 흐림서귀포9.4℃
  • 맑음진주6.1℃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7℃
  • 맑음이천0.6℃
  • 맑음인제-1.8℃
  • 맑음홍천-0.5℃
  • 맑음태백-1.2℃
  • 맑음정선군-0.6℃
  • 맑음제천-3.2℃
  • 맑음보은0.5℃
  • 맑음천안1.4℃
  • 맑음보령1.4℃
  • 맑음부여1.9℃
  • 맑음금산1.4℃
  • 맑음2.0℃
  • 구름많음부안3.7℃
  • 맑음임실2.6℃
  • 맑음정읍3.2℃
  • 맑음남원3.3℃
  • 맑음장수-0.2℃
  • 맑음고창군3.7℃
  • 흐림영광군4.9℃
  • 맑음김해시4.8℃
  • 맑음순창군4.1℃
  • 맑음북창원6.8℃
  • 맑음양산시6.2℃
  • 맑음보성군6.1℃
  • 맑음강진군6.0℃
  • 맑음장흥5.1℃
  • 구름조금해남5.1℃
  • 맑음고흥5.2℃
  • 맑음의령군2.1℃
  • 맑음함양군3.9℃
  • 맑음광양시5.6℃
  • 구름많음진도군6.6℃
  • 맑음봉화-2.5℃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1.7℃
  • 맑음청송군0.9℃
  • 맑음영덕3.5℃
  • 맑음의성-0.4℃
  • 맑음구미2.8℃
  • 맑음영천1.6℃
  • 맑음경주시4.6℃
  • 맑음거창1.3℃
  • 맑음합천2.8℃
  • 맑음밀양4.6℃
  • 맑음산청4.6℃
  • 맑음거제
  • 맑음남해6.1℃
기상청 제공
진짜래도! 라쿤, 주머니쥐, 스컹크가 한자리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진짜래도! 라쿤, 주머니쥐, 스컹크가 한자리에

 

야심한 밤, 여러분이 배틀 그라운드를 하고 있는데 현관에 설치한 움직임 감지 센서에 불이 반복적으로 들어온다면 어떡하실 건가요?


그런 일이 마르테즈 씨에게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batch_01.jpg

 

지난밤, 마르테즈 씨가 친구들과 온라인 게임을 즐기고 있을 때 창문 밖으로 불빛이 켜졌다 꺼지는 게 눈에 들어왔습니다.


게임에 깊게 몰입하느라 신경 쓸 겨를이 없던 그는 처음엔 그저 조명이 어쩌다 실수로 켜진 것이라고만 생각했습니다. 


조명이 두 번째로 켜졌을 땐 작은 벌레나 지나갔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조명이 세 번째로 켜지자 슬슬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batch_02.jpg

 

그리고 마르테즈 씨가 헤드폰을 벗었을 때 현관 문 앞에서 무언가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서야 그는 온몸에 소름이 돋으며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했습니다.


마르테즈 씨는 야구 방망이를 들고 현관문 앞으로 조심스럽게 다가갔습니다. 강도가 아니기를. 그저 라쿤이나, 주머니쥐 혹은 스컹크 같은 작은 동물이기를 바랐습니다.


그런데 현관 문을 연 마르테즈 씨의 시야에 들어온 것은 라쿤과 주머니쥐 그리고 스컹크였습니다. 예상치 못한 광경에 머리가 하얘진 그는 말없이 이들을 멍하니 바라보았습니다.

 

 

batch_03.jpg

 

잠시 후, 정신을 차린 마르테즈 씨가 친구들에게 연락해 '자신의 집 앞에 라쿤과 주머니쥐 그리고 스컹크가 모두 모여있다'고 알렸지만 친구들은 그를 비웃으며 믿어주지 않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전혀 어울리지 않는 세 동물이 사이좋게 모여 있는 건 마르테즈 씨 자신도 처음 봤을 정도니까요!


마르테즈 씨는 트위터에 인증샷을 올리며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입증했고, 해당 사진에는 무려 1,500개의 댓글이 달리며 폭발적인 관심과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하지만 쏟아지는 질문에도 마르테즈 씨는 어깨를 으쓱하며 간단 명료하게 대답했습니다.


"저도 이 동네에 살며 라쿤과 주머니쥐 그리고 스컹크를 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이 날 이 셋을 한번에 볼 거라곤 상상도 못했어요."



주머니쥐, 스컹크, 사람 한번에 본 썰 푼다

- 라쿤


글 로미

사진 The Dodo, 트위터/SwaggedOut_Taco, @MARTEZ SEAY

 

 

  야심한 밤, 여러분이 배틀 그라운드를 하고 있는데 현관에 설치한 움직임 감지 센서에 불이 반복적으로 들어온다면 어떡하실 건가요? 그런 일이 마르테즈 씨에게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지난밤, 마르테즈 씨가 친구들과 온라인 게임을 즐기고 있을 때 창문 밖으로 불빛이 켜졌다 꺼지는 게 눈에 들어왔습니다. 게임에 깊게 몰입하느라 신경 쓸 겨를이 없던 그는 처음엔 그저 조명이 어쩌다 실수로 켜진 것이라고만 생각했습니다.  조명이 두 번째로 켜졌을 땐 작은 벌레나 지나갔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조명이 세 번째로 켜지자 슬슬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마르테즈 씨가 헤드폰을 벗었을 때 현관 문 앞에서 무언가 달그락거리는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서야 그는 온몸에 소름이 돋으며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했습니다. 마르테즈 씨는 야구 방망이를 들고 현관문 앞으로 조심스럽게 다가갔습니다. 강도가 아니기를. 그저 라쿤이나, 주머니쥐 혹은 스컹크 같은 작은 동물이기를 바랐습니다. 그런데 현관 문을 연 마르테즈 씨의 시야에 들어온 것은 라쿤과 주머니쥐 그리고 스컹크였습니다. 예상치 못한 광경에 머리가 하얘진 그는 말없이 이들을 멍하니 바라보았습니다.       잠시 후, 정신을 차린 마르테즈 씨가 친구들에게 연락해 '자신의 집 앞에 라쿤과 주머니쥐 그리고 스컹크가 모두 모여있다'고 알렸지만 친구들은 그를 비웃으며 믿어주지 않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전혀 어울리지 않는 세 동물이 사이좋게 모여 있는 건 마르테즈 씨 자신도 처음 봤을 정도니까요! 마르테즈 씨는 트위터에 인증샷을 올리며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입증했고, 해당 사진에는 무려 1,500개의 댓글이 달리며 폭발적인 관심과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하지만 쏟아지는 질문에도 마르테즈 씨는 어깨를 으쓱하며 간단 명료하게 대답했습니다. "저도 이 동네에 살며 라쿤과 주머니쥐 그리고 스컹크를 본 적은 단 한 번도 없습니다. 이 날 이 셋을 한번에 볼 거라곤 상상도 못했어요." 주머니쥐, 스컹크, 사람 한번에 본 썰 푼다 - 라쿤 글 로미 사진 The Dodo, 트위터/SwaggedOut_Taco, @MARTEZ SE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