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구름많음속초3.9℃
  • 구름조금-3.3℃
  • 구름조금철원-4.1℃
  • 구름조금동두천-3.1℃
  • 흐림파주-4.6℃
  • 구름많음대관령-2.8℃
  • 구름많음백령도5.9℃
  • 구름조금북강릉4.1℃
  • 구름많음강릉4.7℃
  • 구름많음동해3.8℃
  • 구름많음서울0.8℃
  • 구름조금인천2.9℃
  • 구름많음원주0.0℃
  • 구름조금울릉도8.0℃
  • 구름많음수원-0.3℃
  • 흐림영월-0.4℃
  • 구름많음충주-1.5℃
  • 구름조금서산-0.2℃
  • 구름많음울진2.8℃
  • 구름조금청주2.5℃
  • 구름많음대전1.4℃
  • 흐림추풍령-0.9℃
  • 박무안동-2.3℃
  • 구름많음상주2.3℃
  • 맑음포항5.9℃
  • 흐림군산3.3℃
  • 구름많음대구2.8℃
  • 구름많음전주3.2℃
  • 구름많음울산7.0℃
  • 흐림창원5.9℃
  • 흐림광주5.3℃
  • 구름많음부산8.7℃
  • 구름많음통영6.7℃
  • 구름많음목포6.1℃
  • 흐림여수7.5℃
  • 맑음흑산도9.2℃
  • 흐림완도7.1℃
  • 흐림고창3.9℃
  • 흐림순천5.3℃
  • 박무홍성(예)-0.6℃
  • 흐림제주10.7℃
  • 흐림고산10.7℃
  • 구름조금성산9.1℃
  • 구름많음서귀포12.9℃
  • 흐림진주2.4℃
  • 구름조금강화-1.2℃
  • 흐림양평-0.5℃
  • 흐림이천-1.4℃
  • 구름조금인제-2.7℃
  • 흐림홍천-2.3℃
  • 구름많음태백-0.9℃
  • 흐림정선군-1.4℃
  • 흐림제천-2.1℃
  • 구름많음보은-1.4℃
  • 구름많음천안-1.6℃
  • 구름조금보령1.4℃
  • 구름많음부여0.2℃
  • 흐림금산-1.4℃
  • 구름많음0.9℃
  • 흐림부안2.2℃
  • 구름많음임실-0.4℃
  • 흐림정읍2.2℃
  • 흐림남원-0.5℃
  • 구름많음장수-2.1℃
  • 흐림고창군3.5℃
  • 흐림영광군3.2℃
  • 구름많음김해시6.0℃
  • 흐림순창군1.1℃
  • 구름많음북창원6.5℃
  • 구름많음양산시5.6℃
  • 흐림보성군6.6℃
  • 흐림강진군5.6℃
  • 흐림장흥5.5℃
  • 흐림해남4.4℃
  • 흐림고흥2.9℃
  • 흐림의령군1.8℃
  • 구름많음함양군-1.0℃
  • 흐림광양시6.7℃
  • 흐림진도군7.9℃
  • 구름조금봉화-1.2℃
  • 구름조금영주-0.6℃
  • 흐림문경0.1℃
  • 구름많음청송군-2.4℃
  • 구름많음영덕5.8℃
  • 흐림의성-2.6℃
  • 구름많음구미0.5℃
  • 구름많음영천-0.1℃
  • 구름조금경주시2.3℃
  • 구름조금거창-1.1℃
  • 구름많음합천0.6℃
  • 구름많음밀양2.7℃
  • 흐림산청-0.1℃
  • 구름많음거제6.8℃
  • 흐림남해6.4℃
기상청 제공
고양이에게 세면대를 선물한 집사 '너만 좋다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고양이에게 세면대를 선물한 집사 '너만 좋다면'

 

브레넌 씨 가족이 양치하기 전에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있습니다. 칫솔에 치약을 짜기? 양치 컵에 물을 받아놓기? 아닙니다.


"읏차. 잠시만 내려가 있거라."


세면대에 누워있는 고양이 치우기입니다.

 

batch_01.jpg

 

브레넌 씨의 반려묘 라줄리는 화장실 세면대에서 24시간 사는 고양이입니다. 그는 라줄리를 위해 가능하면 많이 양보해 주고 싶으나, 항상 양보할 수는 없었습니다.


양치하거나, 면도하거나 혹은 급하게 씻어야 할 때 매번 라줄리를 들어 바닥에 잠시 내려놓아야 했죠.


또, 그럴 때마다 브레넌 씨의 볼일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며 그와 세면대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라줄리의 표정은 애처로울 정도였습니다.

 

 

batch_02.jpg

 

"미안하다. 너만의 세면대가 있으면 좋을 텐데."


그 순간 브레넌 씨의 머릿속에 한 가지 생각이 번개처럼 스쳐 갔습니다. 그리고 그날, 그는 DIY 가구 용품점에 들렸습니다. 세면대만 따로 구매하기 위해서였죠.


저렴한 세면대의 가격은 30 달러(약 3만 6천 원)로 일반적인 고양이 장난감과 비교해도 매우 싼 편이었습니다. 게다가 세면대만 따로 들어보니 전혀 무겁지도 않았습니다.

 

 

batch_03.jpg

 

브레넌 씨는 라줄리의 깜짝 선물을 들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화장실에 누워있던 녀석을 불러 앞에 앉힌 후 상자의 포장지를 벗기며 세면대를 건넸습니다.


"당시 라줄리의 표정을 잊을 수가 없어요."


라줄리는 믿기지 않는다는 듯 입을 벌린 채 주먹만 한 눈으로 세면대를 한참 동안이나 바라보았습니다. 어찌나 깜짝 놀랐는지 걸어오던 그 자세로 굳어 브레넌 씨가 손가락으로 건드려볼 정도였죠.

 

 

batch_04.jpg

 

브레넌 씨가 손가락으로 라줄리의 엉덩이를 쿡쿡 찌른 후에야, 녀석은 정신을 차리고 새로운 세면대에 얼굴을 문지르기 시작했습니다.


브레넌 씨가 세면대를 들고 녀석의 보금자리로 삼을 만한 자리로 이동하자 녀석은 그의 뒤를 졸졸 따랐습니다.


그리고 그가 세면대를 바닥에 내려놓자마자 라줄리가 폴짝 점프해 몸을 돌돌 말고 엎드렸습니다. 이제 자신의 집이라는 것이죠.


브레넌 씨는 자신의 반려묘를 위해 세면대를 구매한 사진과 사연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혹시 고양이와 소중한 것을 공유하고 있다면 해결책이 있는지 한번 찾아보세요. '왜 그러지'라는 질문은 접어두고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질문을 던지는 순간, 집사도 고양이도 행복해질 수 있답니다."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브레넌 씨 가족이 양치하기 전에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있습니다. 칫솔에 치약을 짜기? 양치 컵에 물을 받아놓기? 아닙니다. "읏차. 잠시만 내려가 있거라." 세면대에 누워있는 고양이 치우기입니다.     브레넌 씨의 반려묘 라줄리는 화장실 세면대에서 24시간 사는 고양이입니다. 그는 라줄리를 위해 가능하면 많이 양보해 주고 싶으나, 항상 양보할 수는 없었습니다. 양치하거나, 면도하거나 혹은 급하게 씻어야 할 때 매번 라줄리를 들어 바닥에 잠시 내려놓아야 했죠. 또, 그럴 때마다 브레넌 씨의 볼일이 끝나기만을 기다리며 그와 세면대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라줄리의 표정은 애처로울 정도였습니다.       "미안하다. 너만의 세면대가 있으면 좋을 텐데." 그 순간 브레넌 씨의 머릿속에 한 가지 생각이 번개처럼 스쳐 갔습니다. 그리고 그날, 그는 DIY 가구 용품점에 들렸습니다. 세면대만 따로 구매하기 위해서였죠. 저렴한 세면대의 가격은 30 달러(약 3만 6천 원)로 일반적인 고양이 장난감과 비교해도 매우 싼 편이었습니다. 게다가 세면대만 따로 들어보니 전혀 무겁지도 않았습니다.       브레넌 씨는 라줄리의 깜짝 선물을 들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화장실에 누워있던 녀석을 불러 앞에 앉힌 후 상자의 포장지를 벗기며 세면대를 건넸습니다. "당시 라줄리의 표정을 잊을 수가 없어요." 라줄리는 믿기지 않는다는 듯 입을 벌린 채 주먹만 한 눈으로 세면대를 한참 동안이나 바라보았습니다. 어찌나 깜짝 놀랐는지 걸어오던 그 자세로 굳어 브레넌 씨가 손가락으로 건드려볼 정도였죠.       브레넌 씨가 손가락으로 라줄리의 엉덩이를 쿡쿡 찌른 후에야, 녀석은 정신을 차리고 새로운 세면대에 얼굴을 문지르기 시작했습니다. 브레넌 씨가 세면대를 들고 녀석의 보금자리로 삼을 만한 자리로 이동하자 녀석은 그의 뒤를 졸졸 따랐습니다. 그리고 그가 세면대를 바닥에 내려놓자마자 라줄리가 폴짝 점프해 몸을 돌돌 말고 엎드렸습니다. 이제 자신의 집이라는 것이죠. 브레넌 씨는 자신의 반려묘를 위해 세면대를 구매한 사진과 사연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혹시 고양이와 소중한 것을 공유하고 있다면 해결책이 있는지 한번 찾아보세요. '왜 그러지'라는 질문은 접어두고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질문을 던지는 순간, 집사도 고양이도 행복해질 수 있답니다."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