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2.8℃
  • 맑음-2.5℃
  • 맑음철원-3.6℃
  • 맑음동두천-1.4℃
  • 맑음파주-1.8℃
  • 맑음대관령-4.5℃
  • 구름많음백령도2.8℃
  • 맑음북강릉3.0℃
  • 맑음강릉3.5℃
  • 맑음동해3.1℃
  • 맑음서울1.0℃
  • 맑음인천1.4℃
  • 맑음원주-0.1℃
  • 구름조금울릉도4.3℃
  • 맑음수원0.1℃
  • 맑음영월-0.7℃
  • 맑음충주-1.8℃
  • 맑음서산-1.0℃
  • 맑음울진3.4℃
  • 맑음청주2.2℃
  • 맑음대전0.8℃
  • 맑음추풍령1.0℃
  • 맑음안동0.3℃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4.9℃
  • 맑음군산3.1℃
  • 맑음대구4.3℃
  • 맑음전주3.0℃
  • 맑음울산3.4℃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3.6℃
  • 맑음부산5.5℃
  • 맑음통영5.8℃
  • 구름많음목포4.6℃
  • 맑음여수5.8℃
  • 구름많음흑산도7.1℃
  • 맑음완도6.3℃
  • 구름많음고창3.1℃
  • 맑음순천3.1℃
  • 맑음홍성(예)-0.6℃
  • 구름조금제주8.6℃
  • 구름조금고산8.1℃
  • 구름조금성산7.3℃
  • 맑음서귀포8.8℃
  • 맑음진주5.4℃
  • 맑음강화-0.8℃
  • 맑음양평0.3℃
  • 맑음이천0.5℃
  • 맑음인제-2.3℃
  • 맑음홍천-1.6℃
  • 맑음태백-1.7℃
  • 맑음정선군-1.9℃
  • 맑음제천-4.6℃
  • 맑음보은-1.6℃
  • 맑음천안-0.5℃
  • 맑음보령1.2℃
  • 맑음부여0.8℃
  • 맑음금산-0.1℃
  • 맑음1.6℃
  • 구름조금부안2.6℃
  • 맑음임실1.5℃
  • 맑음정읍2.6℃
  • 맑음남원1.5℃
  • 맑음장수-1.6℃
  • 맑음고창군3.2℃
  • 흐림영광군4.6℃
  • 맑음김해시3.9℃
  • 맑음순창군3.1℃
  • 맑음북창원5.6℃
  • 맑음양산시6.5℃
  • 맑음보성군5.7℃
  • 맑음강진군5.3℃
  • 맑음장흥4.5℃
  • 구름많음해남4.8℃
  • 맑음고흥4.2℃
  • 맑음의령군1.3℃
  • 맑음함양군2.6℃
  • 맑음광양시5.1℃
  • 구름많음진도군6.3℃
  • 맑음봉화-3.1℃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2℃
  • 맑음청송군-1.3℃
  • 맑음영덕3.3℃
  • 맑음의성-2.3℃
  • 맑음구미3.0℃
  • 맑음영천2.4℃
  • 맑음경주시4.6℃
  • 맑음거창0.9℃
  • 맑음합천1.4℃
  • 맑음밀양3.1℃
  • 맑음산청3.7℃
  • 맑음거제
  • 맑음남해4.0℃
기상청 제공
빙구미 뽐내는 고양이 '화장실 입구가 어디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빙구미 뽐내는 고양이 '화장실 입구가 어디지?'

 


지난 3월, 레아 씨는 사랑스러운 고양이 구찌를 입양했습니다. 고양이를 처음 키워보는 그녀는 고양이가 영리하고 똑똑할 거라는 선입견이 있었는데요.


얼마 전 그 환상이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batch_01.jpg

 

레아 씨는 리터박스(고양이 화장실)로 우아하게 걸어가는 구찌를 보며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여유와 기품이 넘치는 구찌의 모습을 담기 위해서인데요. 빙구 같은 모습만 잔뜩 담고 말았습니다. 


커다랗게 뚫려있는 화장실 입구를 놔두고 바로 옆에 있는 주먹만 한 구멍에 머리를 집어넣은 것이죠.


"구찌야. 거기 입구 아니야."

 

 

batch_02.jpg

 

하지만 구찌는 레아 씨의 말을 들은 체 만 체 하며 작은 구멍으로 자신의 몸을 욱여넣었고, 통통한 엉덩이와 두 뒷다리를 허공에 떠 우스꽝스럽게 허우적거렸습니다.


그런데 또 놀라운 건, 그 작은 구멍을 통과했다는 것입니다.


"오 세상에!"

 

 

batch_03.jpg

 

볼일을 본 구찌는 다행히 나올 때는 원래의 구멍으로 나와 우아한 걸음으로 사라졌습니다. 뒤에서 들려오는 집사의 웃음소리를 뒤로하고 말이죠.


레아 씨는 그때 이후로 구찌의 모든 행동이 바보처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아니, 실제로 좀 바보에 가까웠습니다. 그동안 그녀가 보고 싶었던 점만 보았을 뿐이었죠.


"구찌는 도도하고, 기품 넘치고, 우아한 고양이입니다. 가끔 화장실 입구를 못 찾거나, 괴상한 포즈로 누워있다거나, 애처롭게 난간에 매달려있을 때가 있지만요."



쉬운 문제를 어렵게 푸는 재능이 있거등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LEAH MADLEY, 틱톡/ Leah Madley

 

 

  지난 3월, 레아 씨는 사랑스러운 고양이 구찌를 입양했습니다. 고양이를 처음 키워보는 그녀는 고양이가 영리하고 똑똑할 거라는 선입견이 있었는데요. 얼마 전 그 환상이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레아 씨는 리터박스(고양이 화장실)로 우아하게 걸어가는 구찌를 보며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여유와 기품이 넘치는 구찌의 모습을 담기 위해서인데요. 빙구 같은 모습만 잔뜩 담고 말았습니다.  커다랗게 뚫려있는 화장실 입구를 놔두고 바로 옆에 있는 주먹만 한 구멍에 머리를 집어넣은 것이죠. "구찌야. 거기 입구 아니야."       하지만 구찌는 레아 씨의 말을 들은 체 만 체 하며 작은 구멍으로 자신의 몸을 욱여넣었고, 통통한 엉덩이와 두 뒷다리를 허공에 떠 우스꽝스럽게 허우적거렸습니다. 그런데 또 놀라운 건, 그 작은 구멍을 통과했다는 것입니다. "오 세상에!"       볼일을 본 구찌는 다행히 나올 때는 원래의 구멍으로 나와 우아한 걸음으로 사라졌습니다. 뒤에서 들려오는 집사의 웃음소리를 뒤로하고 말이죠. 레아 씨는 그때 이후로 구찌의 모든 행동이 바보처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아니, 실제로 좀 바보에 가까웠습니다. 그동안 그녀가 보고 싶었던 점만 보았을 뿐이었죠. "구찌는 도도하고, 기품 넘치고, 우아한 고양이입니다. 가끔 화장실 입구를 못 찾거나, 괴상한 포즈로 누워있다거나, 애처롭게 난간에 매달려있을 때가 있지만요." 쉬운 문제를 어렵게 푸는 재능이 있거등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LEAH MADLEY, 틱톡/ Leah Madl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