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21.0℃
  • 맑음23.6℃
  • 맑음철원22.4℃
  • 맑음동두천23.4℃
  • 맑음파주23.7℃
  • 맑음대관령15.8℃
  • 맑음백령도21.7℃
  • 구름많음북강릉18.4℃
  • 맑음강릉20.3℃
  • 맑음동해18.3℃
  • 맑음서울24.4℃
  • 맑음인천23.3℃
  • 맑음원주23.8℃
  • 맑음울릉도19.2℃
  • 맑음수원23.4℃
  • 맑음영월22.8℃
  • 맑음충주24.0℃
  • 맑음서산24.5℃
  • 맑음울진20.7℃
  • 맑음청주25.2℃
  • 맑음대전25.1℃
  • 맑음추풍령23.1℃
  • 맑음안동23.8℃
  • 맑음상주24.5℃
  • 맑음포항24.8℃
  • 구름조금군산23.3℃
  • 맑음대구25.7℃
  • 맑음전주24.3℃
  • 맑음울산25.0℃
  • 맑음창원25.9℃
  • 맑음광주25.1℃
  • 맑음부산26.1℃
  • 맑음통영25.4℃
  • 맑음목포24.3℃
  • 맑음여수26.0℃
  • 맑음흑산도22.8℃
  • 맑음완도25.9℃
  • 맑음고창24.2℃
  • 맑음순천24.7℃
  • 맑음홍성(예)24.1℃
  • 맑음제주25.1℃
  • 맑음고산23.5℃
  • 맑음성산25.4℃
  • 맑음서귀포24.6℃
  • 맑음진주26.3℃
  • 맑음강화22.8℃
  • 맑음양평24.3℃
  • 맑음이천24.8℃
  • 맑음인제22.0℃
  • 맑음홍천23.6℃
  • 맑음태백19.4℃
  • 맑음정선군21.5℃
  • 맑음제천22.6℃
  • 맑음보은23.8℃
  • 맑음천안23.5℃
  • 맑음보령24.1℃
  • 맑음부여25.6℃
  • 구름많음금산23.9℃
  • 맑음23.9℃
  • 맑음부안24.4℃
  • 맑음임실22.5℃
  • 맑음정읍24.2℃
  • 구름조금남원23.8℃
  • 구름많음장수22.4℃
  • 맑음고창군24.7℃
  • 맑음영광군23.7℃
  • 맑음김해시26.5℃
  • 맑음순창군24.5℃
  • 맑음북창원26.0℃
  • 맑음양산시26.7℃
  • 맑음보성군26.2℃
  • 맑음강진군25.2℃
  • 맑음장흥24.5℃
  • 맑음해남25.5℃
  • 맑음고흥25.6℃
  • 맑음의령군26.0℃
  • 구름많음함양군24.6℃
  • 맑음광양시25.8℃
  • 맑음진도군24.5℃
  • 맑음봉화21.5℃
  • 맑음영주22.7℃
  • 맑음문경23.4℃
  • 맑음청송군23.5℃
  • 맑음영덕20.3℃
  • 맑음의성25.3℃
  • 맑음구미24.7℃
  • 맑음영천25.0℃
  • 맑음경주시25.4℃
  • 구름많음거창23.9℃
  • 맑음합천25.6℃
  • 맑음밀양25.7℃
  • 구름조금산청23.6℃
  • 맑음거제25.2℃
  • 구름조금남해24.9℃
기상청 제공
설레는 키 차이 '우리 사랑하게 해주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설레는 키 차이 '우리 사랑하게 해주세요'

 

약 6개월 전, 로버트 씨는 초콜릿 래브라도 주세페와 함께 새로운 동네로 이사 왔습니다. 대형견인 주세페가 집 안에서도 마음껏 뛰놀 수 있는 넓은 마당과 높은 담벼락이 그를 안심시켰죠.


그런데 그의 키보다도 높은 담벼락 위로 머리 두 개가 솟아났습니다.

 

batch_01.jpg

 

이웃집에 사는 두 댕댕이. 비토와 밤비노입니다. 


옆집에 새로 이사 온 이웃과 인사하기 위해 얼굴을 내민 것이죠. 주세페 역시 반가운 마음에 꼬리를 흔들며 달려가 담벼락으로 폴짝 뛰어올랐습니다.


하지만 담벼락은 대형견인 주세페에게도 훨씬 높아 보였고, 그제야 로버트 씨는 담장 위에서 여유롭게 내려다보는 두 댕댕이의 체격이 얼마나 큰지 깨달았습니다.

 

 

batch_02.jpg

 

비토와 밤비노는 대형견 중의 대형견 그레이트 데인으로 녀석들에게 담벼락이란 어깨 높이의 팔걸이에 불과했습니다.


다행히 주세페도 옆집에 사는 두 댕댕이들도 서로 냄새를 맡으며 긍정적인 신호를 보였고, 인사하러 나온 보호자와의 대화를 통해서도 녀석들이 순하다는 걸 다시 한번 확인했죠.


로버트 씨와 그의 이웃은 자신의 반려견들 역시 사이좋게 인사를 나누길 바랐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주세페의 작은 키였습니다.


"주세페가 키가 작아서 인사를 나눌 수가 없군요."

 

 

batch_03.jpg

 

그러자 옆집에 사는 이웃이 얼굴이 보이지 않는 담장 너머로 농담을 던졌습니다.


"주세페에게 키높이 구두가 있으면 좋을 텐데요."


함께 웃음을 터트리던 로버트 씨는 순간 녀석에게 키 높이 받침대를 마련해 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잠시 후, 로버트 씨는 낮은 의자 한 개를 가져와 담벼락 옆에 놓았습니다. 그리고 주세페는 그의 의도를 눈치를 챈 듯 곧장 의자를 밟고 뛰어 올라섰죠. 


마침내 의자의 높이만큼 키가 커진 주세페는 옆집에 사는 새 친구들과 인사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batch_04.jpg

 

세 친구는 서로의 코와 코를 맞대며 반갑게 담소를 나누었고, 로버트 씨와 이웃 역시 서로의 얼굴이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크게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그리고 6개월이 지난 지금, 주세페는 비토, 밤비노와 함께 산책을 함께 다니기도 한다고 하는데요. 로버트 씨는 세 댕댕이의 기분 좋은 우정을 공개하며 말했습니다.


"주세페는 난관에 부닥쳐도 자신을 의심하거나 포기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어떻게 이 어려움을 헤쳐나갈까 연구하고 시도할 뿐이죠. 그리고 언젠가는 그 장애물을 극복하고야 맙니다."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ROBERT CARNES, 인스타그램/vito.and.bambino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