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속초0.7℃
  • 맑음-4.4℃
  • 맑음철원-5.2℃
  • 맑음동두천-2.2℃
  • 맑음파주-4.6℃
  • 구름조금대관령-7.3℃
  • 구름많음백령도2.5℃
  • 구름조금북강릉0.5℃
  • 맑음강릉2.7℃
  • 구름많음동해2.9℃
  • 맑음서울-0.8℃
  • 맑음인천-0.3℃
  • 구름조금원주-1.1℃
  • 구름조금울릉도3.9℃
  • 맑음수원-0.7℃
  • 구름많음영월-0.6℃
  • 구름많음충주-2.6℃
  • 구름많음서산-0.4℃
  • 구름많음울진1.4℃
  • 구름많음청주0.9℃
  • 구름조금대전-0.4℃
  • 흐림추풍령-0.5℃
  • 흐림안동0.2℃
  • 흐림상주0.3℃
  • 구름많음포항4.3℃
  • 구름조금군산1.9℃
  • 흐림대구3.2℃
  • 흐림전주1.2℃
  • 구름많음울산3.4℃
  • 구름조금창원3.4℃
  • 흐림광주3.2℃
  • 구름조금부산4.5℃
  • 구름조금통영4.4℃
  • 흐림목포4.9℃
  • 구름조금여수3.7℃
  • 흐림흑산도6.0℃
  • 구름많음완도4.8℃
  • 흐림고창2.5℃
  • 흐림순천2.2℃
  • 구름많음홍성(예)-1.6℃
  • 흐림제주7.8℃
  • 흐림고산7.8℃
  • 구름많음성산5.9℃
  • 흐림서귀포6.7℃
  • 구름많음진주4.0℃
  • 맑음강화-1.3℃
  • 맑음양평-0.2℃
  • 구름조금이천-1.1℃
  • 맑음인제-4.4℃
  • 맑음홍천-3.1℃
  • 구름많음태백-2.9℃
  • 구름조금정선군-3.4℃
  • 구름조금제천-3.1℃
  • 흐림보은-3.0℃
  • 구름조금천안-1.1℃
  • 구름조금보령-0.4℃
  • 흐림부여-2.3℃
  • 구름많음금산-1.5℃
  • 흐림-0.6℃
  • 구름많음부안1.7℃
  • 흐림임실-0.1℃
  • 구름많음정읍1.4℃
  • 흐림남원-0.6℃
  • 흐림장수-2.2℃
  • 흐림고창군2.5℃
  • 흐림영광군2.9℃
  • 구름조금김해시2.9℃
  • 흐림순창군0.1℃
  • 구름많음북창원4.5℃
  • 구름조금양산시3.3℃
  • 구름많음보성군4.2℃
  • 구름많음강진군3.4℃
  • 흐림장흥3.5℃
  • 구름많음해남2.8℃
  • 구름많음고흥1.9℃
  • 흐림의령군2.4℃
  • 흐림함양군2.1℃
  • 흐림광양시3.4℃
  • 흐림진도군5.8℃
  • 구름많음봉화-4.2℃
  • 구름조금영주0.1℃
  • 흐림문경-0.5℃
  • 흐림청송군-0.7℃
  • 흐림영덕3.8℃
  • 흐림의성0.9℃
  • 흐림구미2.1℃
  • 흐림영천2.2℃
  • 흐림경주시3.5℃
  • 흐림거창0.7℃
  • 흐림합천4.1℃
  • 흐림밀양3.0℃
  • 흐림산청2.2℃
  • 구름많음거제4.9℃
  • 구름조금남해2.7℃
기상청 제공
나 한 입만! 밥그릇 들고 구걸하는 댕댕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나 한 입만! 밥그릇 들고 구걸하는 댕댕이

 

3년 전, 브리아나 씨는 떠돌이 강아지이던 미아를 가족으로 맞이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는 미아에게서 예상치 못한 문제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녀석이 식사를 거부한 것이죠!

 

batch_01.jpg

 

미아가 밥을 먹지 않은 기간이 길어지자 그녀는 미아의 건강이 몹시 걱정되었고, 결국 그녀는 미아에게 밥을 강제로 먹여야 했습니다.


"몇 달 동안 강제로 먹여야 할 만큼 먹는 것에 관심이 없었어요."


브리아나 씨는 사료를 바꿔보기도 하고 동물병원에 데려가 진단을 받아보기도 했으나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저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볼 뿐이었죠.

 

 

batch_02.jpg

 

그리고 몇 개월간의 시도 끝에 해결책을 찾아냈습니다!


"날음식에 환장하더군요."


음식은 거들떠보지도 않던 미아는 브리아나 씨가 준비한 날음식을 보자 침을 꼴깍 삼키더니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batch_03.jpg

 

미아는 그때부터 음식만 보면 흰자위를 크게 드러내며 달려왔고, 밥을 다 먹은 후에는 밥그릇을 물고 다니며 밥을 더 달라고 온종일 떼를 쓰는 녀석이 되었죠.


그런데 녀석이 음식 맛에 눈을 뜨면서 새로운 습관이 생겼습니다. 어느덧 세 살이 된 미아는 밥그릇을 물고 다니며 브리아나 씨의 뒤를 24시간 내내 졸졸 따라다닙니다.


"입에 밥그릇을 문 그림자라고 생각해 보세요."

 

 

batch_04.jpg

 

매일 아침, 미아는 밥그릇을 물고 브리아나 씨의 침실로 다가와 꾸오오- 하고 츄바카 성대모사를 합니다. TV를 보거나 책을 읽고 있을 때도 눈물을 쏟을 것 같은 표정으로 지그시 바라보고 있습니다. 입에 밥그릇을 물고 말이죠.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일상에 지장이 있거나 번거롭지 않으냐는 우려를 표했지만, 브리아나 씨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습니다.


"아니요. 저는 지금도 미아가 밥 달라고 조르는 게 신기하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래서 밥 달라고 조르는 거 자체가 저에겐 큰 축복이에요."



엄마 밥 줘!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북/FeedMya

 

 

  3년 전, 브리아나 씨는 떠돌이 강아지이던 미아를 가족으로 맞이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는 미아에게서 예상치 못한 문제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녀석이 식사를 거부한 것이죠!     미아가 밥을 먹지 않은 기간이 길어지자 그녀는 미아의 건강이 몹시 걱정되었고, 결국 그녀는 미아에게 밥을 강제로 먹여야 했습니다. "몇 달 동안 강제로 먹여야 할 만큼 먹는 것에 관심이 없었어요." 브리아나 씨는 사료를 바꿔보기도 하고 동물병원에 데려가 진단을 받아보기도 했으나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저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볼 뿐이었죠.       그리고 몇 개월간의 시도 끝에 해결책을 찾아냈습니다! "날음식에 환장하더군요." 음식은 거들떠보지도 않던 미아는 브리아나 씨가 준비한 날음식을 보자 침을 꼴깍 삼키더니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미아는 그때부터 음식만 보면 흰자위를 크게 드러내며 달려왔고, 밥을 다 먹은 후에는 밥그릇을 물고 다니며 밥을 더 달라고 온종일 떼를 쓰는 녀석이 되었죠. 그런데 녀석이 음식 맛에 눈을 뜨면서 새로운 습관이 생겼습니다. 어느덧 세 살이 된 미아는 밥그릇을 물고 다니며 브리아나 씨의 뒤를 24시간 내내 졸졸 따라다닙니다. "입에 밥그릇을 문 그림자라고 생각해 보세요."       매일 아침, 미아는 밥그릇을 물고 브리아나 씨의 침실로 다가와 꾸오오- 하고 츄바카 성대모사를 합니다. TV를 보거나 책을 읽고 있을 때도 눈물을 쏟을 것 같은 표정으로 지그시 바라보고 있습니다. 입에 밥그릇을 물고 말이죠.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일상에 지장이 있거나 번거롭지 않으냐는 우려를 표했지만, 브리아나 씨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습니다. "아니요. 저는 지금도 미아가 밥 달라고 조르는 게 신기하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래서 밥 달라고 조르는 거 자체가 저에겐 큰 축복이에요." 엄마 밥 줘!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북/FeedMy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