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21.0℃
  • 맑음23.8℃
  • 맑음철원22.4℃
  • 맑음동두천23.3℃
  • 맑음파주24.0℃
  • 맑음대관령17.0℃
  • 맑음백령도21.9℃
  • 구름조금북강릉19.7℃
  • 맑음강릉21.7℃
  • 맑음동해19.4℃
  • 맑음서울24.5℃
  • 맑음인천23.1℃
  • 맑음원주23.8℃
  • 구름조금울릉도19.5℃
  • 맑음수원24.3℃
  • 맑음영월22.6℃
  • 맑음충주23.6℃
  • 맑음서산24.9℃
  • 맑음울진21.2℃
  • 맑음청주25.0℃
  • 구름조금대전25.4℃
  • 맑음추풍령23.1℃
  • 맑음안동24.3℃
  • 맑음상주24.6℃
  • 맑음포항26.4℃
  • 구름조금군산23.9℃
  • 맑음대구25.6℃
  • 구름조금전주24.5℃
  • 맑음울산25.5℃
  • 맑음창원25.5℃
  • 맑음광주25.3℃
  • 맑음부산26.4℃
  • 맑음통영26.1℃
  • 맑음목포24.5℃
  • 맑음여수26.0℃
  • 맑음흑산도24.0℃
  • 맑음완도26.4℃
  • 맑음고창24.4℃
  • 맑음순천24.1℃
  • 맑음홍성(예)24.9℃
  • 맑음제주25.0℃
  • 맑음고산23.7℃
  • 맑음성산25.7℃
  • 맑음서귀포25.4℃
  • 맑음진주26.6℃
  • 맑음강화23.6℃
  • 맑음양평24.5℃
  • 맑음이천25.2℃
  • 맑음인제22.7℃
  • 맑음홍천23.8℃
  • 맑음태백19.7℃
  • 맑음정선군22.0℃
  • 맑음제천22.9℃
  • 맑음보은23.9℃
  • 맑음천안23.9℃
  • 맑음보령24.2℃
  • 맑음부여26.0℃
  • 구름조금금산24.2℃
  • 맑음24.1℃
  • 맑음부안24.5℃
  • 맑음임실23.4℃
  • 맑음정읍24.4℃
  • 맑음남원25.1℃
  • 구름조금장수21.5℃
  • 맑음고창군25.1℃
  • 맑음영광군24.3℃
  • 맑음김해시27.0℃
  • 맑음순창군24.4℃
  • 맑음북창원26.2℃
  • 맑음양산시27.7℃
  • 맑음보성군26.1℃
  • 맑음강진군25.9℃
  • 구름조금장흥25.0℃
  • 맑음해남25.8℃
  • 맑음고흥25.6℃
  • 맑음의령군26.2℃
  • 맑음함양군25.0℃
  • 맑음광양시26.1℃
  • 맑음진도군25.0℃
  • 맑음봉화22.1℃
  • 맑음영주22.7℃
  • 맑음문경23.8℃
  • 맑음청송군23.6℃
  • 맑음영덕21.6℃
  • 맑음의성25.2℃
  • 맑음구미25.4℃
  • 맑음영천25.6℃
  • 맑음경주시25.5℃
  • 맑음거창25.0℃
  • 맑음합천26.1℃
  • 맑음밀양25.8℃
  • 맑음산청24.5℃
  • 맑음거제25.3℃
  • 맑음남해25.3℃
기상청 제공
나 한 입만! 밥그릇 들고 구걸하는 댕댕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나 한 입만! 밥그릇 들고 구걸하는 댕댕이

 

3년 전, 브리아나 씨는 떠돌이 강아지이던 미아를 가족으로 맞이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는 미아에게서 예상치 못한 문제를 발견했습니다.


바로 녀석이 식사를 거부한 것이죠!

 

batch_01.jpg

 

미아가 밥을 먹지 않은 기간이 길어지자 그녀는 미아의 건강이 몹시 걱정되었고, 결국 그녀는 미아에게 밥을 강제로 먹여야 했습니다.


"몇 달 동안 강제로 먹여야 할 만큼 먹는 것에 관심이 없었어요."


브리아나 씨는 사료를 바꿔보기도 하고 동물병원에 데려가 진단을 받아보기도 했으나 정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그저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볼 뿐이었죠.

 

 

batch_02.jpg

 

그리고 몇 개월간의 시도 끝에 해결책을 찾아냈습니다!


"날음식에 환장하더군요."


음식은 거들떠보지도 않던 미아는 브리아나 씨가 준비한 날음식을 보자 침을 꼴깍 삼키더니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batch_03.jpg

 

미아는 그때부터 음식만 보면 흰자위를 크게 드러내며 달려왔고, 밥을 다 먹은 후에는 밥그릇을 물고 다니며 밥을 더 달라고 온종일 떼를 쓰는 녀석이 되었죠.


그런데 녀석이 음식 맛에 눈을 뜨면서 새로운 습관이 생겼습니다. 어느덧 세 살이 된 미아는 밥그릇을 물고 다니며 브리아나 씨의 뒤를 24시간 내내 졸졸 따라다닙니다.


"입에 밥그릇을 문 그림자라고 생각해 보세요."

 

 

batch_04.jpg

 

매일 아침, 미아는 밥그릇을 물고 브리아나 씨의 침실로 다가와 꾸오오- 하고 츄바카 성대모사를 합니다. TV를 보거나 책을 읽고 있을 때도 눈물을 쏟을 것 같은 표정으로 지그시 바라보고 있습니다. 입에 밥그릇을 물고 말이죠.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일상에 지장이 있거나 번거롭지 않으냐는 우려를 표했지만, 브리아나 씨는 다음과 같이 답변했습니다.


"아니요. 저는 지금도 미아가 밥 달라고 조르는 게 신기하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래서 밥 달라고 조르는 거 자체가 저에겐 큰 축복이에요."



엄마 밥 줘!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페북/FeedMya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