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속초14.9℃
  • 맑음12.5℃
  • 맑음철원11.4℃
  • 맑음동두천14.1℃
  • 맑음파주12.3℃
  • 맑음대관령7.2℃
  • 맑음백령도17.1℃
  • 맑음북강릉14.1℃
  • 맑음강릉16.0℃
  • 맑음동해14.3℃
  • 맑음서울18.5℃
  • 맑음인천19.7℃
  • 맑음원주15.3℃
  • 맑음울릉도16.3℃
  • 맑음수원16.4℃
  • 맑음영월12.2℃
  • 맑음충주13.5℃
  • 맑음서산14.0℃
  • 맑음울진15.3℃
  • 맑음청주18.7℃
  • 맑음대전16.5℃
  • 맑음추풍령12.1℃
  • 맑음안동15.1℃
  • 맑음상주15.0℃
  • 맑음포항17.4℃
  • 맑음군산16.4℃
  • 맑음대구17.3℃
  • 맑음전주17.4℃
  • 맑음울산16.9℃
  • 맑음창원18.4℃
  • 맑음광주18.3℃
  • 맑음부산19.8℃
  • 맑음통영18.7℃
  • 맑음목포20.0℃
  • 맑음여수21.3℃
  • 맑음흑산도19.8℃
  • 맑음완도19.0℃
  • 맑음고창16.5℃
  • 맑음순천13.2℃
  • 맑음홍성(예)14.6℃
  • 맑음제주20.5℃
  • 맑음고산20.3℃
  • 맑음성산20.0℃
  • 맑음서귀포19.7℃
  • 맑음진주15.2℃
  • 맑음강화15.2℃
  • 맑음양평14.4℃
  • 맑음이천16.7℃
  • 맑음인제11.9℃
  • 맑음홍천13.0℃
  • 맑음태백9.2℃
  • 맑음정선군10.9℃
  • 맑음제천10.7℃
  • 맑음보은11.7℃
  • 맑음천안13.4℃
  • 맑음보령15.2℃
  • 맑음부여14.3℃
  • 맑음금산13.7℃
  • 맑음15.3℃
  • 맑음부안15.7℃
  • 맑음임실13.1℃
  • 맑음정읍14.9℃
  • 맑음남원15.0℃
  • 맑음장수11.9℃
  • 맑음고창군15.1℃
  • 맑음영광군16.7℃
  • 맑음김해시18.0℃
  • 맑음순창군14.2℃
  • 맑음북창원17.8℃
  • 맑음양산시18.1℃
  • 맑음보성군17.6℃
  • 맑음강진군17.6℃
  • 맑음장흥15.3℃
  • 맑음해남15.8℃
  • 맑음고흥14.3℃
  • 맑음의령군14.3℃
  • 맑음함양군13.8℃
  • 맑음광양시19.1℃
  • 맑음진도군16.4℃
  • 맑음봉화9.9℃
  • 맑음영주12.7℃
  • 맑음문경14.1℃
  • 맑음청송군11.1℃
  • 맑음영덕13.3℃
  • 맑음의성12.5℃
  • 맑음구미15.4℃
  • 맑음영천14.6℃
  • 맑음경주시14.7℃
  • 맑음거창13.2℃
  • 맑음합천14.7℃
  • 맑음밀양16.4℃
  • 맑음산청14.5℃
  • 맑음거제17.0℃
  • 맑음남해17.5℃
기상청 제공
잘 때마다 팔로워가 느는 고양이 '나 잔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잘 때마다 팔로워가 느는 고양이 '나 잔다'

 

2016년 어느 날, 대만의 한 치과 의사의 눈에 집 근처에 사는 작은 고양이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는 작은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와 건강해질 때까지 돌봐주기로 했죠.


작은 고양이는 피곤했는지 깊은 잠에 빠졌습니다.


batch_01.jpg

 

고양이는 너무 피곤했는지 자고 자고 또 잤습니다. 


푹 자고 일어나서 또다시 잤습니다.

 

 

batch_02.jpg

 

질리다 싶을 정도로 잔 녀석은 잠시 눈을 떠 옆에 차려진 밥을 먹는가 싶더니 또다시 잠이 들었습니다. 자고 자고 또 잡니다.


그는 피곤해 보이는 고양이를 깨워서 내보낼 수 없어 결국 그대로 푹 자게 내버려 두었습니다.

 

 

batch_03.jpg

 

그렇게 녀석은 집사의 집에 눌러앉아 4년째 깊은 잠에 빠져있습니다.


작은 고양이는 먹고 자고... 먹고 자고... 그리고 뚱뚱해졌습니다.


녀석의 이름은 시앙. 뚱뚱해진 지금은 팻 시앙이라고 부르죠.

 

 

batch_04.jpg

 

가끔 운이 좋으면 팻 시앙과 눈이 마주칠 때도 있습니다. 


오래 보아야 합니다. 언제 눈을 감을지 또 모르니까요.

 

 

batch_05.jpg

 

정말 운이 좋으면 움직이는 모습을 볼 때도 있습니다. 이럴 땐 카메라를 꺼내야 합니다. 다시 보기 힘든 진귀한 광경이니까요.


팻 시앙의 충직한 집사가 된 그는 온종일 자는 덕분에 편리한 점도 많다고 밝혔습니다.


"손톱을 편하게 자를 수 있어요."

 

 

batch_06.jpg

 

태블릿 거치대로도 아주 유용합니다.

 

 

batch_07.jpg

 

심심한 소파를 꾸밀 데커레이션 역할도 톡톡히 합니다.

 

 

batch_08.jpg

 

하지만 안타깝게도 팻 시앙은 '고양이 FIV'를 알고 있습니다. 사실 팻 시앙의 FIV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은 그가 팻 시앙을 입양하기 전이었습니다.


그럼에도 그는 팻 시앙을 입양하게 된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사랑하는 존재가 죽음을 맞이하는 건 가슴 아픈 일입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 곁에서 편안하게 눈을 감게 하는 건 또한 행복한 것이지요. 그 행복으로 아픔을 이겨내려고 합니다."

 

 

batch_09.jpg

 

행복으로 아픔을 이겨낸다는 철학에 감명받은 팻 시앙의 팬들은 더 이상 팻 시앙을 동정의 대상으로 바라보지 않습니다.


물론, 팻 시앙도 다가오지 않은 미래를 벌써부터 걱정하지 않습니다. 지금도 단잠에 빠져 시끄럽게 코를 골고 있으니까요.



드르렁 크훕푸르르르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페북/奔跑吧肥祥-1953910314821983/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페북/奔跑吧肥祥-1953910314821983/ , https://www.facebook.com/%E5%A5%94%E8%B7%91%E5%90%A7%E8%82%A5%E7%A5%A5-1953910314821983/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