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맑음속초11.8℃
  • 맑음-0.5℃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1.9℃
  • 맑음파주0.2℃
  • 맑음대관령3.5℃
  • 맑음백령도14.2℃
  • 맑음북강릉7.9℃
  • 맑음강릉12.2℃
  • 맑음동해9.5℃
  • 맑음서울6.9℃
  • 맑음인천10.8℃
  • 맑음원주2.2℃
  • 맑음울릉도10.9℃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0.3℃
  • 맑음충주0.6℃
  • 맑음서산4.4℃
  • 맑음울진10.2℃
  • 맑음청주6.9℃
  • 맑음대전6.0℃
  • 맑음추풍령6.7℃
  • 맑음안동6.3℃
  • 맑음상주8.2℃
  • 맑음포항10.3℃
  • 맑음군산7.0℃
  • 맑음대구7.7℃
  • 맑음전주7.3℃
  • 맑음울산10.3℃
  • 맑음창원9.7℃
  • 구름조금광주8.1℃
  • 맑음부산9.7℃
  • 맑음통영9.4℃
  • 흐림목포11.7℃
  • 맑음여수12.3℃
  • 구름많음흑산도15.9℃
  • 구름조금완도14.1℃
  • 맑음고창5.3℃
  • 맑음순천9.4℃
  • 박무홍성(예)5.1℃
  • 구름많음제주14.7℃
  • 구름많음고산15.4℃
  • 맑음성산10.6℃
  • 맑음서귀포12.3℃
  • 맑음진주3.3℃
  • 맑음강화4.5℃
  • 맑음양평1.7℃
  • 맑음이천0.9℃
  • 맑음인제0.2℃
  • 맑음홍천-0.1℃
  • 맑음태백6.5℃
  • 맑음정선군3.8℃
  • 맑음제천-1.0℃
  • 맑음보은0.7℃
  • 구름조금천안1.6℃
  • 구름조금보령8.1℃
  • 맑음부여2.8℃
  • 흐림금산3.2℃
  • 흐림3.7℃
  • 흐림부안8.9℃
  • 흐림임실3.8℃
  • 흐림정읍7.7℃
  • 흐림남원6.7℃
  • 흐림장수3.4℃
  • 구름조금고창군6.6℃
  • 구름조금영광군6.4℃
  • 맑음김해시8.7℃
  • 흐림순창군3.9℃
  • 맑음북창원8.4℃
  • 맑음양산시11.6℃
  • 맑음보성군11.2℃
  • 맑음강진군6.4℃
  • 맑음장흥5.3℃
  • 흐림해남3.9℃
  • 맑음고흥8.5℃
  • 맑음의령군2.8℃
  • 맑음함양군10.1℃
  • 맑음광양시10.9℃
  • 흐림진도군14.9℃
  • 맑음봉화7.7℃
  • 맑음영주9.3℃
  • 맑음문경9.9℃
  • 맑음청송군6.3℃
  • 맑음영덕9.8℃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7.4℃
  • 맑음영천9.6℃
  • 맑음경주시11.4℃
  • 구름조금거창5.1℃
  • 맑음합천3.2℃
  • 맑음밀양2.8℃
  • 맑음산청11.9℃
  • 맑음거제10.9℃
  • 맑음남해7.3℃
기상청 제공
'아 몰랑' 그림 위에서 뒹굴거린 냥아치의 털 색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아 몰랑' 그림 위에서 뒹굴거린 냥아치의 털 색깔

 

얼마 전, 로저 씨는 아이들과 함께 뒷마당 바닥에 멋진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는 테라스를 꼭꼭 잠가둔 채 아이들과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요.


가족 행사에서 철저히 소외당한 두 고양이가 서러운 표정으로 이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batch_01.jpg

 

바로 로저 씨 가족의 반려묘 테이지와 탈리입니다. 로저 씨가 테이지와 탈리를 집안에 가둬둘 수밖에 없던 이유는 녀석들이 천방지축 사고뭉치이기 때문이었죠!


"아마 두 녀석을 풀어놓았다면 그림을 그리는 즉시 앞발로 지워버렸을 거예요."

 

 

batch_02.jpg

 

그림을 완성한 로저 씨는 그제야 테라스를 열어 두 고양이가 뒷마당으로 나올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그 순간 서러운 표정을 짓고 있던 두 고양이의 입가에 의미심장한 미소가 돌았죠.


눈빛을 주고받은 두 냥아치는 똥꼬발랄하게 그림을 향해 뛰어갔습니다.


"그림 위에 누워 뒹굴었어요."

 


batch_03.jpg

 

테이지와 탈리는 모터를 단듯 팝핀 댄스를 추며 그림 위를 뒹굴었습니다. 그리곤 녀석들의 몸에 분필 색이 여기저기 묻어났죠!


신나는 댄스 타임을 즐긴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테이지와 탈리의 하얀 털은 무지개색으로 물들었고, 몸의 변화를 먼저 눈치챈 탈리가 당황한 듯 자리에서 일어나 집안으로 달려들어갔습니다.

 

 

batch_04.jpg

 

반면, 테이지는 고개를 들어 도망가는 탈리의 뒷모습을 바라보다 다시 드러누워 온몸을 꿈틀댔죠. 두 냥아치의 상반된 모습을 보며 크게 웃음이 터진 로저 씨 가족은 이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공개했습니다.


"녀석들 엉덩이만 툭툭 두들겨줘도 분필 색은 금방 날아갑니다. 문제는 희미해져 버린 우리들의 그림이지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RODGER SHERMAN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얼마 전, 로저 씨는 아이들과 함께 뒷마당 바닥에 멋진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는 테라스를 꼭꼭 잠가둔 채 아이들과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는데요. 가족 행사에서 철저히 소외당한 두 고양이가 서러운 표정으로 이 모습을 지켜보았습니다.     바로 로저 씨 가족의 반려묘 테이지와 탈리입니다. 로저 씨가 테이지와 탈리를 집안에 가둬둘 수밖에 없던 이유는 녀석들이 천방지축 사고뭉치이기 때문이었죠! "아마 두 녀석을 풀어놓았다면 그림을 그리는 즉시 앞발로 지워버렸을 거예요."       그림을 완성한 로저 씨는 그제야 테라스를 열어 두 고양이가 뒷마당으로 나올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그 순간 서러운 표정을 짓고 있던 두 고양이의 입가에 의미심장한 미소가 돌았죠. 눈빛을 주고받은 두 냥아치는 똥꼬발랄하게 그림을 향해 뛰어갔습니다. "그림 위에 누워 뒹굴었어요."     테이지와 탈리는 모터를 단듯 팝핀 댄스를 추며 그림 위를 뒹굴었습니다. 그리곤 녀석들의 몸에 분필 색이 여기저기 묻어났죠! 신나는 댄스 타임을 즐긴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테이지와 탈리의 하얀 털은 무지개색으로 물들었고, 몸의 변화를 먼저 눈치챈 탈리가 당황한 듯 자리에서 일어나 집안으로 달려들어갔습니다.       반면, 테이지는 고개를 들어 도망가는 탈리의 뒷모습을 바라보다 다시 드러누워 온몸을 꿈틀댔죠. 두 냥아치의 상반된 모습을 보며 크게 웃음이 터진 로저 씨 가족은 이 모습을 사진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공개했습니다. "녀석들 엉덩이만 툭툭 두들겨줘도 분필 색은 금방 날아갑니다. 문제는 희미해져 버린 우리들의 그림이지요!"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RODGER SHERMAN © 꼬리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