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3.6℃
  • 맑음-0.6℃
  • 맑음철원-0.7℃
  • 맑음동두천0.4℃
  • 맑음파주0.0℃
  • 맑음대관령-3.3℃
  • 구름조금백령도2.5℃
  • 맑음북강릉2.3℃
  • 맑음강릉4.6℃
  • 맑음동해4.8℃
  • 맑음서울1.5℃
  • 맑음인천2.3℃
  • 맑음원주3.0℃
  • 맑음울릉도3.9℃
  • 맑음수원1.9℃
  • 맑음영월2.3℃
  • 맑음충주2.2℃
  • 구름조금서산2.1℃
  • 맑음울진4.1℃
  • 맑음청주3.0℃
  • 맑음대전2.8℃
  • 맑음추풍령2.1℃
  • 맑음안동2.3℃
  • 맑음상주3.2℃
  • 맑음포항6.1℃
  • 맑음군산3.8℃
  • 맑음대구5.4℃
  • 맑음전주4.6℃
  • 맑음울산5.8℃
  • 맑음창원5.7℃
  • 맑음광주5.1℃
  • 맑음부산6.5℃
  • 맑음통영6.4℃
  • 구름많음목포6.0℃
  • 맑음여수7.1℃
  • 구름많음흑산도7.5℃
  • 구름많음완도7.5℃
  • 흐림고창4.8℃
  • 맑음순천4.4℃
  • 맑음홍성(예)1.7℃
  • 구름많음제주9.1℃
  • 구름조금고산8.3℃
  • 구름조금성산7.2℃
  • 구름많음서귀포10.0℃
  • 맑음진주7.1℃
  • 맑음강화-0.4℃
  • 맑음양평2.4℃
  • 맑음이천2.0℃
  • 맑음인제-0.7℃
  • 맑음홍천0.4℃
  • 맑음태백-1.3℃
  • 맑음정선군0.2℃
  • 맑음제천-1.4℃
  • 맑음보은1.4℃
  • 맑음천안2.0℃
  • 맑음보령3.1℃
  • 맑음부여3.5℃
  • 맑음금산2.9℃
  • 맑음2.5℃
  • 맑음부안4.4℃
  • 구름조금임실3.3℃
  • 맑음정읍3.8℃
  • 맑음남원4.1℃
  • 맑음장수0.6℃
  • 맑음고창군4.3℃
  • 흐림영광군5.0℃
  • 맑음김해시5.8℃
  • 맑음순창군4.7℃
  • 맑음북창원7.2℃
  • 맑음양산시6.6℃
  • 맑음보성군7.5℃
  • 맑음강진군6.8℃
  • 맑음장흥6.1℃
  • 구름많음해남5.5℃
  • 맑음고흥6.1℃
  • 맑음의령군4.5℃
  • 맑음함양군4.9℃
  • 맑음광양시6.2℃
  • 구름많음진도군6.9℃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1.7℃
  • 맑음문경1.5℃
  • 맑음청송군1.8℃
  • 맑음영덕3.7℃
  • 맑음의성1.6℃
  • 맑음구미4.6℃
  • 맑음영천4.7℃
  • 맑음경주시5.2℃
  • 맑음거창1.7℃
  • 맑음합천5.0℃
  • 맑음밀양5.2℃
  • 맑음산청5.1℃
  • 맑음거제4.9℃
  • 맑음남해6.3℃
기상청 제공
아마추어 작가들의 소름 돋는 동물 사진 3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아마추어 작가들의 소름 돋는 동물 사진 3탄

 

정말 못 찍은 사진으로 엄청난 유명세를 치르는 사진 카페가 있습니다. 그동안 꼬리스토리 뉴스를 꾸준히 보신 분은 금방 떠올리실 텐데요. 바로 페이스북 그룹 Crap wildlife photography입니다.


카페엔 어느덧 3탄을 소개할 만큼 망한 사진이 잔뜩 쌓였습니다.



01. 내 거

 

batch_01.jpg

 

작가는 내 거라는 제목 외에 아무런 작품 설명도 덧붙이지 않았는데요. 작품을 본 한 네티즌이 "강아지가 특이하게 생겼네요"라는 댓글을 달자 작가가 직접 답변했습니다.


'희귀 품종이거든요.'



02. 네가 잘못 들은 거야

 

batch_02.jpg

 

작가는 부엉이가 자신을 보자마자 '에스프레소 세 잔 주세요'라며 말을 건넸다고 주장했는데요. 네티즌들은 작가의 주장에 대해 "그 말을 누가 믿냐"고 성토하며 "당신이 치토스 세 개를 에스프레소 세 잔으로 잘못 들었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잘 봐. 치토스 들고 있잖아.'



03. 세상에서 제일 빠른 멧돼지

 

batch_03.jpg

 

위 사진을 공유한 작가는 '세상에서 제일 빠른 멧돼지를 목격했다'고 밝히며 '카메라로 잡지 못할 정도였다'고 주장했는데요.


한 네티즌은 '동굴벽화 그림을 올려놓고 장난치지 말라'며 단호하게 다그쳤습니다.



04. 양쪽 말을 들어봐야지

 

batch_04.jpg

 

한 작가는 '매일 두 마리의 두꺼비가 찾아와 문을 두드리며 돈을 요구한다'며 증거 사진을 공유했는데요. 네티즌들은 작가의 처지에 안타까워하면서도 "양쪽 말을 모두 들어봐야 한다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05. 당신의 진심은 통했습니다

 

batch_05.jpg

 

또 다른 작가는 날개 달린 곰 사진을 공개하며 자신은 다른 거짓말쟁이들과 다르니 의심 좀 거두고 제발 믿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사진을 살펴본 네티즌은 조작의 증거가 없다며 "당신의 진심은 통했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한 네티즌이 '그냥 곰 뒤에 새잖아'라는 댓글을 달았지만, 폭풍 비난을 받고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06. 범인은 이 안에 있다

 

batch_06.jpg

 

태국을 여행 중이던 작가가 지붕 위에 매달린 도마뱀 사진을 공개하며 '범죄 현장을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네티즌들은 범인은 현장으로 돌아온다는 점을 강조하며 주변을 살펴보라고 조언했는데요.


현장에 있던 작가가 유력 용의자로 떠올랐습니다.



07. 카페 물관리 좀

 

batch_07.jpg

 

스토킹 피해에 시달린다고 주장하는 작가도 있었는데요. 그는 정체불명의 곰 한 마리가 자신을 따라다니며 24시간 감시한다고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했는데요.


사진을 살펴본 네티즌들은 '아무리 봐도 수풀밖에 없다'며 작가를 카페 운영자에게 신고했습니다.



08. 과속하는 달팽이

 

batch_08.jpg

 

늦은 밤, 작가가 차를 몰고 숲을 지나고 있을 때였습니다. 굉음과 함께 나타난 거대한 달팽이가 차량을 추월하더니 어둠 속으로 사라졌는데요. 사진에 어떠한 조작도 없다는 걸 확인한 네티즌들은 달팽이의 빠른 속도에 큰 충격에 빠졌는데요.


네티즌들은 도로교통 법을 지키지 않는 달팽이에게 맹비난을 퍼부었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페이스북 그룹/@crapwildlife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말 못 찍은 사진으로 엄청난 유명세를 치르는 사진 카페가 있습니다. 그동안 꼬리스토리 뉴스를 꾸준히 보신 분은 금방 떠올리실 텐데요. 바로 페이스북 그룹 Crap wildlife photography입니다. 카페엔 어느덧 3탄을 소개할 만큼 망한 사진이 잔뜩 쌓였습니다. 01. 내 거     작가는 내 거라는 제목 외에 아무런 작품 설명도 덧붙이지 않았는데요. 작품을 본 한 네티즌이 "강아지가 특이하게 생겼네요"라는 댓글을 달자 작가가 직접 답변했습니다. '희귀 품종이거든요.' 02. 네가 잘못 들은 거야     작가는 부엉이가 자신을 보자마자 '에스프레소 세 잔 주세요'라며 말을 건넸다고 주장했는데요. 네티즌들은 작가의 주장에 대해 "그 말을 누가 믿냐"고 성토하며 "당신이 치토스 세 개를 에스프레소 세 잔으로 잘못 들었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잘 봐. 치토스 들고 있잖아.' 03. 세상에서 제일 빠른 멧돼지     위 사진을 공유한 작가는 '세상에서 제일 빠른 멧돼지를 목격했다'고 밝히며 '카메라로 잡지 못할 정도였다'고 주장했는데요. 한 네티즌은 '동굴벽화 그림을 올려놓고 장난치지 말라'며 단호하게 다그쳤습니다. 04. 양쪽 말을 들어봐야지     한 작가는 '매일 두 마리의 두꺼비가 찾아와 문을 두드리며 돈을 요구한다'며 증거 사진을 공유했는데요. 네티즌들은 작가의 처지에 안타까워하면서도 "양쪽 말을 모두 들어봐야 한다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05. 당신의 진심은 통했습니다     또 다른 작가는 날개 달린 곰 사진을 공개하며 자신은 다른 거짓말쟁이들과 다르니 의심 좀 거두고 제발 믿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사진을 살펴본 네티즌은 조작의 증거가 없다며 "당신의 진심은 통했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한 네티즌이 '그냥 곰 뒤에 새잖아'라는 댓글을 달았지만, 폭풍 비난을 받고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06. 범인은 이 안에 있다     태국을 여행 중이던 작가가 지붕 위에 매달린 도마뱀 사진을 공개하며 '범죄 현장을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자 네티즌들은 범인은 현장으로 돌아온다는 점을 강조하며 주변을 살펴보라고 조언했는데요. 현장에 있던 작가가 유력 용의자로 떠올랐습니다. 07. 카페 물관리 좀     스토킹 피해에 시달린다고 주장하는 작가도 있었는데요. 그는 정체불명의 곰 한 마리가 자신을 따라다니며 24시간 감시한다고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했는데요. 사진을 살펴본 네티즌들은 '아무리 봐도 수풀밖에 없다'며 작가를 카페 운영자에게 신고했습니다. 08. 과속하는 달팽이     늦은 밤, 작가가 차를 몰고 숲을 지나고 있을 때였습니다. 굉음과 함께 나타난 거대한 달팽이가 차량을 추월하더니 어둠 속으로 사라졌는데요. 사진에 어떠한 조작도 없다는 걸 확인한 네티즌들은 달팽이의 빠른 속도에 큰 충격에 빠졌는데요. 네티즌들은 도로교통 법을 지키지 않는 달팽이에게 맹비난을 퍼부었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페이스북 그룹/@crapwildlife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