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3.1℃
  • 맑음-1.6℃
  • 맑음철원-2.4℃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1.5℃
  • 맑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2.6℃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3.9℃
  • 맑음동해4.1℃
  • 맑음서울1.2℃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1.0℃
  • 맑음울릉도4.2℃
  • 맑음수원0.8℃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0.7℃
  • 맑음서산0.1℃
  • 맑음울진3.5℃
  • 맑음청주2.6℃
  • 맑음대전1.5℃
  • 맑음추풍령1.6℃
  • 맑음안동1.1℃
  • 맑음상주2.6℃
  • 맑음포항5.0℃
  • 맑음군산3.4℃
  • 맑음대구4.5℃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3.9℃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4.8℃
  • 맑음부산6.1℃
  • 맑음통영5.7℃
  • 맑음목포5.1℃
  • 맑음여수6.3℃
  • 구름많음흑산도7.4℃
  • 맑음완도6.7℃
  • 구름많음고창3.2℃
  • 맑음순천3.4℃
  • 맑음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8.9℃
  • 구름많음고산8.4℃
  • 구름조금성산7.8℃
  • 흐림서귀포9.4℃
  • 맑음진주6.1℃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7℃
  • 맑음이천0.6℃
  • 맑음인제-1.8℃
  • 맑음홍천-0.5℃
  • 맑음태백-1.2℃
  • 맑음정선군-0.6℃
  • 맑음제천-3.2℃
  • 맑음보은0.5℃
  • 맑음천안1.4℃
  • 맑음보령1.4℃
  • 맑음부여1.9℃
  • 맑음금산1.4℃
  • 맑음2.0℃
  • 구름많음부안3.7℃
  • 맑음임실2.6℃
  • 맑음정읍3.2℃
  • 맑음남원3.3℃
  • 맑음장수-0.2℃
  • 맑음고창군3.7℃
  • 흐림영광군4.9℃
  • 맑음김해시4.8℃
  • 맑음순창군4.1℃
  • 맑음북창원6.8℃
  • 맑음양산시6.2℃
  • 맑음보성군6.1℃
  • 맑음강진군6.0℃
  • 맑음장흥5.1℃
  • 구름조금해남5.1℃
  • 맑음고흥5.2℃
  • 맑음의령군2.1℃
  • 맑음함양군3.9℃
  • 맑음광양시5.6℃
  • 구름많음진도군6.6℃
  • 맑음봉화-2.5℃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1.7℃
  • 맑음청송군0.9℃
  • 맑음영덕3.5℃
  • 맑음의성-0.4℃
  • 맑음구미2.8℃
  • 맑음영천1.6℃
  • 맑음경주시4.6℃
  • 맑음거창1.3℃
  • 맑음합천2.8℃
  • 맑음밀양4.6℃
  • 맑음산청4.6℃
  • 맑음거제
  • 맑음남해6.1℃
기상청 제공
반려견과 힘을 합쳐 빨래를 걷은 딸에 감동한 엄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반려견과 힘을 합쳐 빨래를 걷은 딸에 감동한 엄마

 

두 아이의 엄마인 래니 씨는 종종 어린 딸 타샤에게 집안일을 부탁하곤 합니다. 그녀가 설거지하는 동안 타샤는 뒷마당에 널린 빨래를 걷어오곤 했는데요.


어느 날, 래니 씨는 일을 끝마쳤다고 말하는 딸의 말에 깜짝 놀랐습니다.


"다 했어요."

 

batch_01.jpg

 

손이 작은 타샤는 한 손에 옷감을 든 상태로 빨랫줄에 걸린 다른 옷감을 거두지 못합니다. 그래서 옷감을 한 장 거둘 때마다 집안으로 옮기는 번거로운 작업을 해야 했습니다.


간단한 작업이지만 항상 오랜 시간이 걸리곤 했죠. 그런데 그날은 타샤가 빨래를 순식간에 걷고 엄마에게 찾아온 것입니다.


"벌써 다 했어?"

 

 

batch_02.jpg

 

그러자 타샤가 자랑스럽게 답변했습니다.


"라시예가 도와줬어요."


라시예는 래니 씨 가족의 사랑스러운 반려견이자 타샤의 동생입니다. 이 귀여운 남매는 믿지 못하는 엄마를 위해 다시 한번 빨래 거두기 시범에 나섰습니다.

 

 

batch_03.jpg

 

빨랫줄 앞으로 걸어간 타샤는 빨래를 걷었습니다. 평소라면 집안으로 옮겼어야 할 작업인데요. 타샤는 엄마를 향해 씨익 웃더니 빨래를 라시예 등 위에 차곡차곡 쌓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이 바로 타샤가 빨래를 순식간에 거둘 수 있었던 비법이죠!


타샤는 모든 빨래가 라시예 등 위에 쌓이자, 양손으로 옷더미를 한꺼번에 안아 들고 집안으로 걸어 들어왔습니다.

 

 

batch_04.jpg

 

크게 감탄한 래니 씨는 이 모습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무척 자랑스러워했습니다.


"오늘 내 딸이 동생과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서로 사랑하는 이 두 녀석이 앞으로의 고난도 함께 헤쳐나갈 것으로 생각하니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가족의 의미란 이런 것 아닐까요."


글 해파리

사진 The dodo, 페이스북/rhaniely.aparecidachristo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두 아이의 엄마인 래니 씨는 종종 어린 딸 타샤에게 집안일을 부탁하곤 합니다. 그녀가 설거지하는 동안 타샤는 뒷마당에 널린 빨래를 걷어오곤 했는데요. 어느 날, 래니 씨는 일을 끝마쳤다고 말하는 딸의 말에 깜짝 놀랐습니다. "다 했어요."     손이 작은 타샤는 한 손에 옷감을 든 상태로 빨랫줄에 걸린 다른 옷감을 거두지 못합니다. 그래서 옷감을 한 장 거둘 때마다 집안으로 옮기는 번거로운 작업을 해야 했습니다. 간단한 작업이지만 항상 오랜 시간이 걸리곤 했죠. 그런데 그날은 타샤가 빨래를 순식간에 걷고 엄마에게 찾아온 것입니다. "벌써 다 했어?"       그러자 타샤가 자랑스럽게 답변했습니다. "라시예가 도와줬어요." 라시예는 래니 씨 가족의 사랑스러운 반려견이자 타샤의 동생입니다. 이 귀여운 남매는 믿지 못하는 엄마를 위해 다시 한번 빨래 거두기 시범에 나섰습니다.       빨랫줄 앞으로 걸어간 타샤는 빨래를 걷었습니다. 평소라면 집안으로 옮겼어야 할 작업인데요. 타샤는 엄마를 향해 씨익 웃더니 빨래를 라시예 등 위에 차곡차곡 쌓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이 바로 타샤가 빨래를 순식간에 거둘 수 있었던 비법이죠! 타샤는 모든 빨래가 라시예 등 위에 쌓이자, 양손으로 옷더미를 한꺼번에 안아 들고 집안으로 걸어 들어왔습니다.       크게 감탄한 래니 씨는 이 모습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무척 자랑스러워했습니다. "오늘 내 딸이 동생과 문제를 함께 해결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서로 사랑하는 이 두 녀석이 앞으로의 고난도 함께 헤쳐나갈 것으로 생각하니 너무 자랑스럽습니다. 가족의 의미란 이런 것 아닐까요." 글 해파리 사진 The dodo, 페이스북/rhaniely.aparecidachristo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