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3.1℃
  • 맑음-1.6℃
  • 맑음철원-2.4℃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1.5℃
  • 맑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2.6℃
  • 맑음북강릉0.7℃
  • 맑음강릉3.9℃
  • 맑음동해4.1℃
  • 맑음서울1.2℃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1.0℃
  • 맑음울릉도4.2℃
  • 맑음수원0.8℃
  • 맑음영월0.5℃
  • 맑음충주-0.7℃
  • 맑음서산0.1℃
  • 맑음울진3.5℃
  • 맑음청주2.6℃
  • 맑음대전1.5℃
  • 맑음추풍령1.6℃
  • 맑음안동1.1℃
  • 맑음상주2.6℃
  • 맑음포항5.0℃
  • 맑음군산3.4℃
  • 맑음대구4.5℃
  • 맑음전주3.5℃
  • 맑음울산3.9℃
  • 맑음창원5.0℃
  • 맑음광주4.8℃
  • 맑음부산6.1℃
  • 맑음통영5.7℃
  • 맑음목포5.1℃
  • 맑음여수6.3℃
  • 구름많음흑산도7.4℃
  • 맑음완도6.7℃
  • 구름많음고창3.2℃
  • 맑음순천3.4℃
  • 맑음홍성(예)1.1℃
  • 구름많음제주8.9℃
  • 구름많음고산8.4℃
  • 구름조금성산7.8℃
  • 흐림서귀포9.4℃
  • 맑음진주6.1℃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7℃
  • 맑음이천0.6℃
  • 맑음인제-1.8℃
  • 맑음홍천-0.5℃
  • 맑음태백-1.2℃
  • 맑음정선군-0.6℃
  • 맑음제천-3.2℃
  • 맑음보은0.5℃
  • 맑음천안1.4℃
  • 맑음보령1.4℃
  • 맑음부여1.9℃
  • 맑음금산1.4℃
  • 맑음2.0℃
  • 구름많음부안3.7℃
  • 맑음임실2.6℃
  • 맑음정읍3.2℃
  • 맑음남원3.3℃
  • 맑음장수-0.2℃
  • 맑음고창군3.7℃
  • 흐림영광군4.9℃
  • 맑음김해시4.8℃
  • 맑음순창군4.1℃
  • 맑음북창원6.8℃
  • 맑음양산시6.2℃
  • 맑음보성군6.1℃
  • 맑음강진군6.0℃
  • 맑음장흥5.1℃
  • 구름조금해남5.1℃
  • 맑음고흥5.2℃
  • 맑음의령군2.1℃
  • 맑음함양군3.9℃
  • 맑음광양시5.6℃
  • 구름많음진도군6.6℃
  • 맑음봉화-2.5℃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1.7℃
  • 맑음청송군0.9℃
  • 맑음영덕3.5℃
  • 맑음의성-0.4℃
  • 맑음구미2.8℃
  • 맑음영천1.6℃
  • 맑음경주시4.6℃
  • 맑음거창1.3℃
  • 맑음합천2.8℃
  • 맑음밀양4.6℃
  • 맑음산청4.6℃
  • 맑음거제
  • 맑음남해6.1℃
기상청 제공
친구야 노올자! 산책하면 꼭 친구 집에 들르는 댕댕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친구야 노올자! 산책하면 꼭 친구 집에 들르는 댕댕이

 

브로드니 씨는 매일 반려견 카이로와 함께 동네를 산책합니다. 그런데 한 가정집 앞에 발걸음을 멈춘 카이로가 애타는 목소리로 누군가를 부릅니다.


"오우오우-"

 

batch_01.jpg

 

그러자 잠시 후, 열린 창문으로 인상을 잔뜩 찌푸린 시베리안 허스키가 고개를 내밉니다. 바로 카이로의 단짝 친구 도미노입니다!


이 모습을 본 브로드니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친구가 창문 밖으로 고개를 내밀 때까지 이렇게 불러요."

 

 

batch_02.jpg

 

도미노와 인사를 나눈 카이로는 다시 어딘가로 발걸음을 바삐 움직입니다. 마치 가야 할 길이 정해져 있는 것처럼 말이죠.


"이제 윌슨, 로키, 브루노, 플라워 그리고 로얄의 집에도 들려야 해요."


놀랍게도 카이로는 지금 친구들이 사는 모든 집에 들르며 인사를 건네는 중입니다. 카이로는 이 동네에 사는 친구들의 집 주소를 전부 외우고 있죠!

 

 

batch_03.jpg

 

카이로가 또 다른 가정집 앞에 걸음을 멈추고 허공에 짖습니다.


"오우오오-"


그러자 이번엔 누런 털을 댕댕이가 달려와 담장 틈으로 코를 내밉니다.


"이 녀석은 윌슨이에요."

 

 

batch_04.jpg

 

카이로는 윌슨의 얼굴에 코를 맞대며 인사를 나눈 후, 다시 발걸음을 옮깁니다. 아직 보고 싶은 친구들이 너무나 많이 남았기 때문이죠.


브로드니 씨는 매일 같이 이어지는 카이로의 가정 방문 루트를 SNS에 공개하며 웃었습니다.


"카이로를 보면 제 어렸을 때를 보는 것 같습니다. 친구와 놀고 싶을 땐 집 앞에 찾아가 그냥 크게 부르는 거죠. 같이 놀자고. 이런 걸 보면 카이로 역시 우리와 다를 게 없네요. 하하!"



같이 잠자리 잡으러 갈까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Brodny Wilso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브로드니 씨는 매일 반려견 카이로와 함께 동네를 산책합니다. 그런데 한 가정집 앞에 발걸음을 멈춘 카이로가 애타는 목소리로 누군가를 부릅니다. "오우오우-"     그러자 잠시 후, 열린 창문으로 인상을 잔뜩 찌푸린 시베리안 허스키가 고개를 내밉니다. 바로 카이로의 단짝 친구 도미노입니다! 이 모습을 본 브로드니 씨가 웃으며 말했습니다. "친구가 창문 밖으로 고개를 내밀 때까지 이렇게 불러요."       도미노와 인사를 나눈 카이로는 다시 어딘가로 발걸음을 바삐 움직입니다. 마치 가야 할 길이 정해져 있는 것처럼 말이죠. "이제 윌슨, 로키, 브루노, 플라워 그리고 로얄의 집에도 들려야 해요." 놀랍게도 카이로는 지금 친구들이 사는 모든 집에 들르며 인사를 건네는 중입니다. 카이로는 이 동네에 사는 친구들의 집 주소를 전부 외우고 있죠!       카이로가 또 다른 가정집 앞에 걸음을 멈추고 허공에 짖습니다. "오우오오-" 그러자 이번엔 누런 털을 댕댕이가 달려와 담장 틈으로 코를 내밉니다. "이 녀석은 윌슨이에요."       카이로는 윌슨의 얼굴에 코를 맞대며 인사를 나눈 후, 다시 발걸음을 옮깁니다. 아직 보고 싶은 친구들이 너무나 많이 남았기 때문이죠. 브로드니 씨는 매일 같이 이어지는 카이로의 가정 방문 루트를 SNS에 공개하며 웃었습니다. "카이로를 보면 제 어렸을 때를 보는 것 같습니다. 친구와 놀고 싶을 땐 집 앞에 찾아가 그냥 크게 부르는 거죠. 같이 놀자고. 이런 걸 보면 카이로 역시 우리와 다를 게 없네요. 하하!" 같이 잠자리 잡으러 갈까 글 제임수 사진 The Dodo, @Brodny Wilso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