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속초0.0℃
  • 구름조금-7.3℃
  • 맑음철원-8.2℃
  • 맑음동두천-6.5℃
  • 맑음파주-8.1℃
  • 흐림대관령-11.4℃
  • 구름조금백령도2.5℃
  • 구름많음북강릉-0.7℃
  • 구름많음강릉0.2℃
  • 구름조금동해-1.2℃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0℃
  • 흐림원주-4.8℃
  • 구름많음울릉도4.9℃
  • 맑음수원-2.8℃
  • 구름조금영월-6.3℃
  • 구름조금충주-6.0℃
  • 맑음서산-1.8℃
  • 맑음울진-2.7℃
  • 맑음청주-2.4℃
  • 맑음대전-3.1℃
  • 맑음추풍령-2.5℃
  • 맑음안동-5.5℃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0.6℃
  • 맑음군산
  • 맑음대구-1.9℃
  • 맑음전주-1.2℃
  • 맑음울산0.3℃
  • 맑음창원1.1℃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1.5℃
  • 맑음통영1.4℃
  • 맑음목포1.1℃
  • 맑음여수2.1℃
  • 흐림흑산도7.2℃
  • 맑음완도2.1℃
  • 맑음고창-0.4℃
  • 맑음순천0.0℃
  • 박무홍성(예)-3.3℃
  • 구름많음제주7.2℃
  • 흐림고산7.5℃
  • 구름조금성산5.1℃
  • 맑음서귀포6.7℃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3.2℃
  • 맑음양평-5.3℃
  • 구름조금이천-5.3℃
  • 맑음인제-7.1℃
  • 맑음홍천-7.3℃
  • 흐림태백-7.2℃
  • 흐림정선군-7.2℃
  • 구름많음제천-8.2℃
  • 맑음보은-5.7℃
  • 맑음천안-5.8℃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4.9℃
  • 맑음금산-5.3℃
  • 맑음-2.5℃
  • 맑음부안-2.0℃
  • 맑음임실-4.2℃
  • 맑음정읍-2.9℃
  • 맑음남원-4.5℃
  • 맑음장수-5.2℃
  • 맑음고창군-1.4℃
  • 맑음영광군-1.9℃
  • 맑음김해시-0.1℃
  • 맑음순창군-3.7℃
  • 맑음북창원0.4℃
  • 맑음양산시-1.7℃
  • 맑음보성군1.7℃
  • 맑음강진군1.4℃
  • 맑음장흥1.3℃
  • 맑음해남2.8℃
  • 맑음고흥-1.9℃
  • 맑음의령군-3.6℃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0.4℃
  • 맑음진도군3.6℃
  • 맑음봉화-7.8℃
  • 맑음영주-4.7℃
  • 맑음문경-2.0℃
  • 맑음청송군-7.9℃
  • 구름조금영덕0.2℃
  • 맑음의성-7.0℃
  • 맑음구미-1.6℃
  • 맑음영천-3.8℃
  • 맑음경주시-0.2℃
  • 맑음거창-5.0℃
  • 맑음합천-4.4℃
  • 맑음밀양-3.2℃
  • 맑음산청-3.8℃
  • 맑음거제2.9℃
  • 맑음남해0.2℃
기상청 제공
목마른 아르마딜로를 위해 차를 세운 남성 "혹시 물이 마시고 싶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목마른 아르마딜로를 위해 차를 세운 남성 "혹시 물이 마시고 싶니?"

 

지난 9월, 브라질에 사는 클레드슨 씨가 시골길을 운전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그는 찻길에 나와 멍하니 서 있는 아르마딜로를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그 짧은 순간 클레드슨 씨는 별안간 이상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르마딜로가 저를 바라보며 도와달라고 외치는 것 같았어요."

 

 

batch_01.jpg

 

무언가 이상하다고 느낀 클레드슨 씨는 갓길에 차를 세운 후 아르마딜로에게 걸어갔고, 아르마딜로와 가까워질수록 자신의 느낌에 강한 확신이 들었죠.


"아르마딜로는 경계심이 워낙 강해서 사람 그림자만 봐도 도망가거든요."

 

 

batch_02.jpg

 

하지만 아르마딜로는 그저 멍하니 제자리에 서 있을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녀석의 두 눈은 클레드슨 씨를 똑바로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제야 클레드슨 씨는 녀석이 자신에게 무언가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녀석은 의도적으로 도망가지 않은 겁니다. 하고 싶은 말이 있던 거예요."

 

 

batch_03.jpg

 

클레드슨 씨는 물병을 꺼내 아르마딜로에게 건넸습니다. 주변 숲은 산불로 인해 건조한 날씨가 이어졌고, 강렬하게 내리꽂는 햇볕엔 목덜미에서 통증이 느껴질 정도였으니까요.


"분명 목이 마를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그의 생각은 들어맞았습니다!

 

 

batch_04.jpg

 

멍하니 서 있던 아르마딜로는 자신의 얼굴 앞에 신선한 물이 흐르자 허겁지겁 받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얼마나 갈증이 났던지 물통이 바닥을 드러낼 때까지 마실 정도였죠!


갈증을 해결하고 시원한 세수까지 마친 아르마딜로는 이제 충분히 체력을 회복했음에도 불구하고 클레드슨 씨 옆에 조용히 머물렀습니다.


"녀석 나름의 감사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batch_05.jpg

 

한편 아르마딜로와 클레드슨 씨의 놀라운 교감을 본 네티즌들은 "저게 남자지" "영상을 보고 행복해졌어요" "모두가 이렇게 더불어 살았으면 좋겠네" "마법 같은 순간"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감동적인 분위기를 깨기는 싫지만, 그렇다고 안전과 관련된 정보를 소홀히 할 수는 없는데요. 아르마딜로를 만지면 한센병(leprosy)에 걸릴 위험도 있기 때문에 손은 꼭 씻어야 한다고 하네요!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유튜브채널/Cledson Oliveira Matia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9월, 브라질에 사는 클레드슨 씨가 시골길을 운전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그는 찻길에 나와 멍하니 서 있는 아르마딜로를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그 짧은 순간 클레드슨 씨는 별안간 이상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르마딜로가 저를 바라보며 도와달라고 외치는 것 같았어요."       무언가 이상하다고 느낀 클레드슨 씨는 갓길에 차를 세운 후 아르마딜로에게 걸어갔고, 아르마딜로와 가까워질수록 자신의 느낌에 강한 확신이 들었죠. "아르마딜로는 경계심이 워낙 강해서 사람 그림자만 봐도 도망가거든요."       하지만 아르마딜로는 그저 멍하니 제자리에 서 있을 뿐이었습니다. 그런데 녀석의 두 눈은 클레드슨 씨를 똑바로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제야 클레드슨 씨는 녀석이 자신에게 무언가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는 점을 깨달았습니다. "녀석은 의도적으로 도망가지 않은 겁니다. 하고 싶은 말이 있던 거예요."       클레드슨 씨는 물병을 꺼내 아르마딜로에게 건넸습니다. 주변 숲은 산불로 인해 건조한 날씨가 이어졌고, 강렬하게 내리꽂는 햇볕엔 목덜미에서 통증이 느껴질 정도였으니까요. "분명 목이 마를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리고 그의 생각은 들어맞았습니다!       멍하니 서 있던 아르마딜로는 자신의 얼굴 앞에 신선한 물이 흐르자 허겁지겁 받아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얼마나 갈증이 났던지 물통이 바닥을 드러낼 때까지 마실 정도였죠! 갈증을 해결하고 시원한 세수까지 마친 아르마딜로는 이제 충분히 체력을 회복했음에도 불구하고 클레드슨 씨 옆에 조용히 머물렀습니다. "녀석 나름의 감사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아르마딜로와 클레드슨 씨의 놀라운 교감을 본 네티즌들은 "저게 남자지" "영상을 보고 행복해졌어요" "모두가 이렇게 더불어 살았으면 좋겠네" "마법 같은 순간"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감동적인 분위기를 깨기는 싫지만, 그렇다고 안전과 관련된 정보를 소홀히 할 수는 없는데요. 아르마딜로를 만지면 한센병(leprosy)에 걸릴 위험도 있기 때문에 손은 꼭 씻어야 한다고 하네요!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유튜브채널/Cledson Oliveira Matias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