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속초-0.7℃
  • 맑음-7.8℃
  • 맑음철원-8.7℃
  • 맑음동두천-7.0℃
  • 맑음파주-8.5℃
  • 맑음대관령-11.9℃
  • 맑음백령도2.0℃
  • 맑음북강릉-1.2℃
  • 맑음강릉-0.1℃
  • 맑음동해-0.7℃
  • 맑음서울-3.4℃
  • 맑음인천-2.1℃
  • 맑음원주-5.0℃
  • 구름많음울릉도4.8℃
  • 맑음수원-2.6℃
  • 맑음영월-6.7℃
  • 맑음충주-6.5℃
  • 맑음서산-1.6℃
  • 맑음울진-2.7℃
  • 맑음청주-2.3℃
  • 맑음대전-3.3℃
  • 맑음추풍령-4.0℃
  • 맑음안동-5.7℃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0.4℃
  • 맑음군산
  • 맑음대구-2.4℃
  • 맑음전주-1.9℃
  • 맑음울산0.4℃
  • 맑음창원0.7℃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1.5℃
  • 맑음목포1.5℃
  • 맑음여수2.3℃
  • 구름많음흑산도6.8℃
  • 맑음완도2.9℃
  • 맑음고창-1.5℃
  • 맑음순천-0.2℃
  • 맑음홍성(예)-3.4℃
  • 구름많음제주6.9℃
  • 흐림고산7.0℃
  • 구름조금성산5.0℃
  • 맑음서귀포6.1℃
  • 맑음진주-3.8℃
  • 맑음강화-5.2℃
  • 맑음양평-5.6℃
  • 맑음이천-6.4℃
  • 맑음인제-7.4℃
  • 맑음홍천-7.9℃
  • 맑음태백-7.5℃
  • 맑음정선군-7.6℃
  • 맑음제천-8.4℃
  • 맑음보은-6.7℃
  • 맑음천안-6.0℃
  • 맑음보령-0.5℃
  • 맑음부여-4.7℃
  • 맑음금산-5.8℃
  • 맑음-3.3℃
  • 맑음부안-2.5℃
  • 맑음임실-4.6℃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4.7℃
  • 맑음장수-5.5℃
  • 맑음고창군-1.7℃
  • 맑음영광군-2.8℃
  • 맑음김해시-0.3℃
  • 맑음순창군-3.5℃
  • 맑음북창원0.2℃
  • 맑음양산시-1.9℃
  • 맑음보성군1.3℃
  • 맑음강진군0.2℃
  • 맑음장흥0.2℃
  • 맑음해남2.5℃
  • 맑음고흥-2.8℃
  • 맑음의령군-4.6℃
  • 맑음함양군-5.2℃
  • 맑음광양시-0.1℃
  • 맑음진도군2.8℃
  • 맑음봉화-8.3℃
  • 맑음영주-6.6℃
  • 맑음문경-3.1℃
  • 맑음청송군-8.2℃
  • 맑음영덕-0.2℃
  • 맑음의성-7.6℃
  • 맑음구미-1.9℃
  • 맑음영천-3.9℃
  • 맑음경주시0.1℃
  • 맑음거창-5.4℃
  • 맑음합천-4.7℃
  • 맑음밀양-3.6℃
  • 맑음산청-3.9℃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0.1℃
기상청 제공
'보급형 판다'라 불리는 라쿤의 매력을 아세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보급형 판다'라 불리는 라쿤의 매력을 아세요?

 

눈 주위에 검은 털을 가진 동물 하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판다를 떠올리셨을 겁니다. 하지만 눈 주위에 검은 털을 가진 동물이 또 하나 있는데요.


바로 라쿤(미국 너구리)입니다!

 

batch_01.jpg

 

(사진) '처음 뵙겠습니다'


하지만 멸종 위기종인 판다와 달리, 라쿤은 아주 흔한 녀석들인데요. 특히 먹을 것을 찾아 도심으로 내려와 쓰레기통을 자주 뒤지기 때문에 '쓰레기 판다(trash panda)'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라쿤은 유해 동물 취급을 받기도 하고, 나아가 조금 미련한 동물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토론토 요크 대학교 심리학과 수잔 맥도날드(Suzanne MacDonald) 박사에 따르면, 너구리는 상당히 똑똑한 동물입니다.

 

 

batch_02.jpg

 

(사진) '쓰레기 판다라 불리는 이유'


"100년 전 개, 원숭이, 너구리의 기억력을 비교하는 테스트가 있었습니다. 이들 중 가장 높은 기억력을 가진 건 너구리였어요."


물론, 종마다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간의 사고방식과 실험으로 기억력을 테스트한다는 건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정확한 비교우위를 판단할 수는 없더라도 라쿤이 예상외로 똑똑하고 영리하다는 건 확실히 알 수 있었던 실험이었습니다.

 

 

batch_03.jpg

 

(사진) '1cm만 더'


"또한 너구리는 손을 자유자재로 쓰는 몇 안 되는 동물 중 하나에요. 호기심이 많고, 손기술이 뛰어나다 보니 도심으로 내려와 쓰레기통 문을 열고 그 안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죠."


'쓰레기 판다'라는 별명은 2014년 한 네티즌이 레딧에 라쿤을 쓰레기 판다라고 부르며 급격히 퍼져나가 자리 잡았습니다. 우리나라식으로 해석을 시도해보자면 '쓰레기를 뒤지는 보급형 판다' 정도의 어감에 가깝습니다.

 

 

batch_04.jpg

 

(사진) '여어 왔어?'


어감에서 느껴지듯 칭찬이라기보다는 놀리고 깔보는 느낌이 더 강한 별명인데요. 수잔 맥도날드 박사는 쓰레기통을 자유롭게 여닫는 행위 자체가 라쿤이 얼마나 특별한지를 증명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박사는 라쿤의 지능과 귀여움에 대해 적극 변호를 나서며 사랑스러운 동물이라고 표현했는데요. 그러나 야생 라쿤을 거리에서 만날 경우, 귀엽다는 이유로 먹이를 주지 않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batch_05.jpg

 

(사진) '좋은 말 할 때 먹을 거 내놔라'


"말씀드렸다시피 라쿤은 기억력이 매우 뛰어난 동물입니다. 당신이 먹을 것을 준다면 먹을 것을 얻어먹기 위해 다시 찾아올 것입니다. 똑똑한 이 동물은 당신을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 그리고 절대 혼자 오지 않을 겁니다. 친구들에게 당신에 대한 소문을 쫙 퍼트렸으니까요.


그러니 야생 라쿤에게 절대 먹을 것을 주지 마세요!"

 

 

batch_06.jpg

 

(사진) '내가... 내가 쓰레기 판다라니'


그러나 쓰레기 판다라 불릴 만큼 오명을 쓰기도 했지만, 반대로 라쿤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임도 있는데요.


대로는 말로 설득하는 것보다 사진으로 설득하는 게 그 효과가 더 크다고 하니, 라쿤과 교류하는 사람들의 사진을 보며 글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batch_07.jpg

 

(사진) 구조 후 보살핌을 받는 아기 '보급형 판다'들

 

 

batch_08.jpg

 

(사진) '심리 상담해드립니다. 네. 다음 환자'

 

 

batch_09.jpg

 

(사진) '꼬리스토리 기사 보는 라쿤'

 

 

batch_10.jpg

 

(사진) '하늘을 향해 배꼽을 드러내고 자는 라쿤'

 

 

batch_11.jpg

 

쓰레기 판다라니, 사과해!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눈 주위에 검은 털을 가진 동물 하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판다를 떠올리셨을 겁니다. 하지만 눈 주위에 검은 털을 가진 동물이 또 하나 있는데요. 바로 라쿤(미국 너구리)입니다!     (사진) '처음 뵙겠습니다' 하지만 멸종 위기종인 판다와 달리, 라쿤은 아주 흔한 녀석들인데요. 특히 먹을 것을 찾아 도심으로 내려와 쓰레기통을 자주 뒤지기 때문에 '쓰레기 판다(trash panda)'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라쿤은 유해 동물 취급을 받기도 하고, 나아가 조금 미련한 동물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그런데 토론토 요크 대학교 심리학과 수잔 맥도날드(Suzanne MacDonald) 박사에 따르면, 너구리는 상당히 똑똑한 동물입니다.       (사진) '쓰레기 판다라 불리는 이유' "100년 전 개, 원숭이, 너구리의 기억력을 비교하는 테스트가 있었습니다. 이들 중 가장 높은 기억력을 가진 건 너구리였어요." 물론, 종마다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간의 사고방식과 실험으로 기억력을 테스트한다는 건 정확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정확한 비교우위를 판단할 수는 없더라도 라쿤이 예상외로 똑똑하고 영리하다는 건 확실히 알 수 있었던 실험이었습니다.       (사진) '1cm만 더' "또한 너구리는 손을 자유자재로 쓰는 몇 안 되는 동물 중 하나에요. 호기심이 많고, 손기술이 뛰어나다 보니 도심으로 내려와 쓰레기통 문을 열고 그 안에 들어가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죠." '쓰레기 판다'라는 별명은 2014년 한 네티즌이 레딧에 라쿤을 쓰레기 판다라고 부르며 급격히 퍼져나가 자리 잡았습니다. 우리나라식으로 해석을 시도해보자면 '쓰레기를 뒤지는 보급형 판다' 정도의 어감에 가깝습니다.       (사진) '여어 왔어?' 어감에서 느껴지듯 칭찬이라기보다는 놀리고 깔보는 느낌이 더 강한 별명인데요. 수잔 맥도날드 박사는 쓰레기통을 자유롭게 여닫는 행위 자체가 라쿤이 얼마나 특별한지를 증명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박사는 라쿤의 지능과 귀여움에 대해 적극 변호를 나서며 사랑스러운 동물이라고 표현했는데요. 그러나 야생 라쿤을 거리에서 만날 경우, 귀엽다는 이유로 먹이를 주지 않을 것을 권고했습니다.       (사진) '좋은 말 할 때 먹을 거 내놔라' "말씀드렸다시피 라쿤은 기억력이 매우 뛰어난 동물입니다. 당신이 먹을 것을 준다면 먹을 것을 얻어먹기 위해 다시 찾아올 것입니다. 똑똑한 이 동물은 당신을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아, 그리고 절대 혼자 오지 않을 겁니다. 친구들에게 당신에 대한 소문을 쫙 퍼트렸으니까요. 그러니 야생 라쿤에게 절대 먹을 것을 주지 마세요!"       (사진) '내가... 내가 쓰레기 판다라니' 그러나 쓰레기 판다라 불릴 만큼 오명을 쓰기도 했지만, 반대로 라쿤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들의 모임도 있는데요. 대로는 말로 설득하는 것보다 사진으로 설득하는 게 그 효과가 더 크다고 하니, 라쿤과 교류하는 사람들의 사진을 보며 글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사진) 구조 후 보살핌을 받는 아기 '보급형 판다'들       (사진) '심리 상담해드립니다. 네. 다음 환자'       (사진) '꼬리스토리 기사 보는 라쿤'       (사진) '하늘을 향해 배꼽을 드러내고 자는 라쿤'       쓰레기 판다라니, 사과해!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