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구름조금속초10.4℃
  • 구름많음8.2℃
  • 구름많음철원9.7℃
  • 구름많음동두천11.1℃
  • 구름많음파주9.2℃
  • 구름많음대관령6.5℃
  • 구름많음백령도7.8℃
  • 구름조금북강릉12.1℃
  • 구름많음강릉14.5℃
  • 구름조금동해10.2℃
  • 구름많음서울9.7℃
  • 흐림인천8.3℃
  • 구름많음원주10.4℃
  • 구름많음울릉도9.5℃
  • 구름많음수원10.0℃
  • 구름많음영월9.3℃
  • 구름많음충주8.9℃
  • 구름많음서산10.5℃
  • 구름많음울진10.5℃
  • 연무청주10.1℃
  • 구름많음대전9.7℃
  • 구름많음추풍령10.2℃
  • 구름많음안동10.1℃
  • 구름많음상주10.7℃
  • 구름많음포항12.0℃
  • 구름많음군산8.8℃
  • 구름많음대구11.8℃
  • 연무전주9.2℃
  • 구름많음울산11.3℃
  • 구름많음창원11.8℃
  • 구름많음광주11.1℃
  • 구름많음부산13.0℃
  • 구름조금통영13.5℃
  • 구름많음목포8.8℃
  • 구름많음여수10.8℃
  • 구름많음흑산도10.2℃
  • 구름많음완도11.6℃
  • 구름많음고창10.7℃
  • 맑음순천12.1℃
  • 구름많음홍성(예)9.7℃
  • 흐림제주12.3℃
  • 흐림고산10.9℃
  • 흐림성산12.9℃
  • 흐림서귀포13.3℃
  • 구름많음진주12.1℃
  • 구름많음강화9.9℃
  • 구름많음양평11.1℃
  • 구름많음이천9.8℃
  • 구름조금인제9.8℃
  • 구름많음홍천9.2℃
  • 구름많음태백9.5℃
  • 구름조금정선군10.4℃
  • 구름많음제천9.7℃
  • 구름많음보은9.4℃
  • 구름많음천안10.2℃
  • 구름많음보령8.9℃
  • 구름많음부여9.2℃
  • 구름많음금산11.0℃
  • 구름많음9.6℃
  • 구름조금부안9.6℃
  • 구름많음임실10.7℃
  • 구름많음정읍9.2℃
  • 구름조금남원10.5℃
  • 구름조금장수10.4℃
  • 구름많음고창군9.5℃
  • 구름많음영광군10.4℃
  • 구름많음김해시12.5℃
  • 구름많음순창군11.0℃
  • 구름많음북창원12.6℃
  • 구름많음양산시12.4℃
  • 맑음보성군12.5℃
  • 구름조금강진군12.2℃
  • 구름조금장흥13.1℃
  • 구름조금해남10.7℃
  • 맑음고흥12.3℃
  • 구름많음의령군12.5℃
  • 구름많음함양군12.9℃
  • 구름많음광양시13.0℃
  • 구름조금진도군10.2℃
  • 구름많음봉화9.2℃
  • 구름많음영주11.6℃
  • 구름많음문경10.3℃
  • 구름많음청송군10.4℃
  • 흐림영덕12.3℃
  • 구름많음의성11.2℃
  • 구름많음구미12.7℃
  • 구름많음영천10.7℃
  • 구름많음경주시10.9℃
  • 구름많음거창11.7℃
  • 구름많음합천12.5℃
  • 구름많음밀양11.3℃
  • 구름많음산청12.4℃
  • 구름조금거제12.7℃
  • 구름많음남해10.9℃
기상청 제공
에토샤 호수의 봄·여름·가을·겨울 그리고 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에토샤 호수의 봄·여름·가을·겨울 그리고 봄

 

*본 콘텐츠는 원저작권자로부터 배포를 공식 허가받은 콘텐츠입니다.


여름에는 피부가 벗겨질 정도로 뜨겁고, 겨울에는 온몸이 얼어붙을 정도로 추운 곳이 있습니다. 바로 아프리카 나미비아에 있는 에토샤 호수인데요.


야생동물 사진작가 피터 딜러니 씨가 카메라를 들고 이곳을 찾았습니다. 지금부터 그가 들려드리는 야생 일기를 함께 감상하시죠...!

 

batch_01.jpg

 

제가 가장 좋아하는 동물은 코끼리입니다. 그리고 이곳 에토샤 호수는 세계에서 가장 큰 코끼리 서식지이기도 합니다. 이곳으로 물과 풀을 뜯어 먹으러 오죠.


그 많은 동물 중 왜 코끼리를 좋아하느냐고 묻는다면, 직접 눈앞에서 보라고 말할 수밖에 없군요. 만약 여러분이 눈앞에서 코끼리를 마주한다면 녀석들의 거대한 덩치에 압도돼 경외심이 절로 들 겁니다.

 

 

batch_02.jpg

 

에토샤 호수는 사실 작은 물웅덩이에 불과합니다. 여름에는 얼마 남지 않은 물마저 모두 증발하고 축축한 진흙만이 남습니다.


그러나 저 진흙도 코끼리에게 매우 소중한 자원입니다. 진흙을 몸에 발라야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자외선을 막을 수 있습니다. 진흙을 온몸에 바른 코끼리의 모습은 더욱 경이롭습니다. 저는 이들을 회색 유령이라고 부르죠.

 

 

batch_03.jpg

 

오래된 가뭄을 힘들게 버티다 보면 장마가 시작됩니다. 메말랐던 에토샤 호수는 얕은 줄기의 강으로 바뀌고 주변에는 풀이 자랍니다.


그리고 물과 풀을 먹기 위해 얼룩말, 영양, 코끼리 등의 다양한 초식 동물이 모입니다. 초식동물들이 모이면 포식자들이 자연스럽게 따라 나타납니다.

 

 

batch_04.jpg

 

겨울이 오면 푸른 풀이 사라지고 메마른 뿌리와 줄기만이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결국, 몇 안 되는 풀을 먹기 위해 모든 동물이 한자리에 모이게 됩니다.


녀석들에겐 잔인한 계절이지만, 저에게는 모든 동물을 한자리에서 손쉽게 볼 수 있는 절호의 찬스이기도 합니다.

 

 

batch_05.jpg

 

겨울의 건조한 기후와 바람 때문에 회색 빛깔의 모래 먼지가 주변을 뒤덮습니다. 그래서 이 시기에 찍은 야생동물들의 사진들은 대개 회색 톤이 짙습니다.

 

 

batch_06.jpg

 

그것도 잠시. 일몰이 되면 모든 풍경이 순식간에 바뀝니다. 태양은 피처럼 붉고, 하늘은 자홍색으로 번지며 마치 그림 속에 들어와 있는 기분이 들죠.


위대한 자연에 압도당한 채 경이로운 존재들을 눈앞에서 보는 순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제가 일상으로 돌아온 후에도 다시 에토샤 호수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 이유입니다.

 

 

batch_07.jpg

 

batch_08.jpg

 

batch_09.jpg

 

batch_10.jpg

 

아래 '피터 딜러니' 작가의 SNS에서 에토샤 호수의 더 다양한 사진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Peter Delaney

인스타그램/peterdelaney 트위터/peterdelaney_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콘텐츠는 원저작권자로부터 배포를 공식 허가받은 콘텐츠입니다. 여름에는 피부가 벗겨질 정도로 뜨겁고, 겨울에는 온몸이 얼어붙을 정도로 추운 곳이 있습니다. 바로 아프리카 나미비아에 있는 에토샤 호수인데요. 야생동물 사진작가 피터 딜러니 씨가 카메라를 들고 이곳을 찾았습니다. 지금부터 그가 들려드리는 야생 일기를 함께 감상하시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동물은 코끼리입니다. 그리고 이곳 에토샤 호수는 세계에서 가장 큰 코끼리 서식지이기도 합니다. 이곳으로 물과 풀을 뜯어 먹으러 오죠. 그 많은 동물 중 왜 코끼리를 좋아하느냐고 묻는다면, 직접 눈앞에서 보라고 말할 수밖에 없군요. 만약 여러분이 눈앞에서 코끼리를 마주한다면 녀석들의 거대한 덩치에 압도돼 경외심이 절로 들 겁니다.       에토샤 호수는 사실 작은 물웅덩이에 불과합니다. 여름에는 얼마 남지 않은 물마저 모두 증발하고 축축한 진흙만이 남습니다. 그러나 저 진흙도 코끼리에게 매우 소중한 자원입니다. 진흙을 몸에 발라야 뜨거운 태양이 내리쬐는 자외선을 막을 수 있습니다. 진흙을 온몸에 바른 코끼리의 모습은 더욱 경이롭습니다. 저는 이들을 회색 유령이라고 부르죠.       오래된 가뭄을 힘들게 버티다 보면 장마가 시작됩니다. 메말랐던 에토샤 호수는 얕은 줄기의 강으로 바뀌고 주변에는 풀이 자랍니다. 그리고 물과 풀을 먹기 위해 얼룩말, 영양, 코끼리 등의 다양한 초식 동물이 모입니다. 초식동물들이 모이면 포식자들이 자연스럽게 따라 나타납니다.       겨울이 오면 푸른 풀이 사라지고 메마른 뿌리와 줄기만이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결국, 몇 안 되는 풀을 먹기 위해 모든 동물이 한자리에 모이게 됩니다. 녀석들에겐 잔인한 계절이지만, 저에게는 모든 동물을 한자리에서 손쉽게 볼 수 있는 절호의 찬스이기도 합니다.       겨울의 건조한 기후와 바람 때문에 회색 빛깔의 모래 먼지가 주변을 뒤덮습니다. 그래서 이 시기에 찍은 야생동물들의 사진들은 대개 회색 톤이 짙습니다.       그것도 잠시. 일몰이 되면 모든 풍경이 순식간에 바뀝니다. 태양은 피처럼 붉고, 하늘은 자홍색으로 번지며 마치 그림 속에 들어와 있는 기분이 들죠. 위대한 자연에 압도당한 채 경이로운 존재들을 눈앞에서 보는 순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입니다. 제가 일상으로 돌아온 후에도 다시 에토샤 호수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 이유입니다.             아래 '피터 딜러니' 작가의 SNS에서 에토샤 호수의 더 다양한 사진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Peter Delaney 인스타그램/peterdelaney 트위터/peterdelaney_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Peter Delaney , https://www.peterdelaneyphotography.com/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