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기상청 제공
책상 서랍에서 몰래 수업 듣는 고양이 '조마조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책상 서랍에서 몰래 수업 듣는 고양이 '조마조마'

 

중국에 있는 한 학교의 수업 시간. 학생들이 고개를 숙여 교수님의 말씀을 열심히 받아 적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 여학생만이 두 손을 책상 아래로 넣고 무언가를 만지작거리고 있는데요.


바로 그녀의 1살짜리 반려묘 바둔입니다.

 

batch_01.jpg

 

바둔의 집사이자 이곳의 학생인 웬 씨는 바둔이 발버둥 치며 소리를 내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녀석은 좁고 어두운 서랍 안이 매우 마음에 드는 눈치입니다.


쥐 죽은 듯 조용한 바둔의 협조 덕분에 이날 웬 씨는 선생님에게 들키지 않고 무사히 수업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batch_02.jpg

 

웬 씨는 바둔과 몰래 학교에 다녀온 영상을 두인(틱톡)에 올렸는데요.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그녀는 고양이를 학교에 데려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추가로 밝혔습니다.


"제가 학교에 가려고 하자 바둔이 달려와 제 다리를 붙잡고 떠나지 말라고 호소했어요. 그런 녀석을 도저히 집에 홀로 둘 수 없어 함께 데려왔습니다." 

 

 

batch_03.jpg

 

웬 씨는 교수님에게 걸릴까 봐 가슴이 두근거렸다고 하는데요. 정작 교수님은 '몰래 수업 듣는 고양이의 영상'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후에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비하인드 스토리를 접한 네티즌들은 '고양이한테 다리 붙잡혀 본 사람은 저 심정 앎' '녀석도 들킬까 봐 앞발 모으고 기도하는 듯' '그러고보니 높고 좁은 책상 서랍이 최고의 안식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참고로 고야이의 이름인 바둔은 8끼의 식사를 뜻한다고 하네요!


글 해파리

사진 Bored Panda, 두인/BD20191125

페이스북/愛貓達人-111469427348147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 있는 한 학교의 수업 시간. 학생들이 고개를 숙여 교수님의 말씀을 열심히 받아 적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 여학생만이 두 손을 책상 아래로 넣고 무언가를 만지작거리고 있는데요. 바로 그녀의 1살짜리 반려묘 바둔입니다.     바둔의 집사이자 이곳의 학생인 웬 씨는 바둔이 발버둥 치며 소리를 내지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녀석은 좁고 어두운 서랍 안이 매우 마음에 드는 눈치입니다. 쥐 죽은 듯 조용한 바둔의 협조 덕분에 이날 웬 씨는 선생님에게 들키지 않고 무사히 수업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웬 씨는 바둔과 몰래 학교에 다녀온 영상을 두인(틱톡)에 올렸는데요.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에 그녀는 고양이를 학교에 데려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추가로 밝혔습니다. "제가 학교에 가려고 하자 바둔이 달려와 제 다리를 붙잡고 떠나지 말라고 호소했어요. 그런 녀석을 도저히 집에 홀로 둘 수 없어 함께 데려왔습니다."        웬 씨는 교수님에게 걸릴까 봐 가슴이 두근거렸다고 하는데요. 정작 교수님은 '몰래 수업 듣는 고양이의 영상'이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후에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비하인드 스토리를 접한 네티즌들은 '고양이한테 다리 붙잡혀 본 사람은 저 심정 앎' '녀석도 들킬까 봐 앞발 모으고 기도하는 듯' '그러고보니 높고 좁은 책상 서랍이 최고의 안식처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참고로 고야이의 이름인 바둔은 8끼의 식사를 뜻한다고 하네요! 글 해파리 사진 Bored Panda, 두인/BD20191125 페이스북/愛貓達人-111469427348147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