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기상청 제공
'괴물이다!' 사람들을 놀래킨 발의 정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괴물이다!' 사람들을 놀래킨 발의 정체

 

호주에 사는 사브리나 씨는 화장실에 들어갈 때마다 습관적으로 천장을 확인합니다.


그녀의 화장실 천장에는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데, 그곳에는 몬스터가 살고 있기 때문이죠.

 

batch_01.jpg

 

그러던 어느 날, 그녀의 눈에 몬스터의 발바닥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 사진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맙소사! 몬스터가 나타났어요!"


그리고 사브리나 씨가 올린 사진은 '늑대인간의 습격'이라는 제목으로 각종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져나갔고, 그녀가 올린 게시물에도 3,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batch_02.jpg

 

예상치 못한 큰 관심에 그녀가 진화에 나섰습니다.


"오 이런. 저건 그냥 붓꼬리 주머니쥐에요."


사브리나 씨의 말에 따르면, 늑대 인간의 발처럼 무자비해 보이는 발은 몸길이 18cm 내외의 붓꼬리 주머니쥐의 발이며, 크게 보이는 것은 착시일 뿐 손가락만 한 구멍으로 삐져나온 작은 발입니다. 


녀석이 화장실 천장에 산 지는 꽤 오래되었으며, 주로 밤에 외출하고 낮에는 화장실로 돌아와 잠을 잡니다. 그러다 아주 가끔씩 이렇게 구멍 밖으로 몸 일부가 삐져나온 것이죠.

 

 

batch_03.jpg

(참고 사진)

 

하지만 네티즌들은 사브리나 씨의 해명에도 '붓꼬리 주머니쥐가 확실하냐'라는 의혹을 비롯해 각종 질문을 쏟아냈고, 그녀는 다음과 같이 추가로 답변했습니다.


"네. 붓꼬리 주머니쥐 맞습니다. 제가 얼굴 봤습니다. 아뇨. 악수한 적은 없습니다. 녀석의 털을 만져 본 적은 있습니다. 엄청 부드럽습니다. 네. 앞으로도 우린 같이 살 겁니다. 아뇨. 집세는 안 받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페이스북/Sabrina Rave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호주에 사는 사브리나 씨는 화장실에 들어갈 때마다 습관적으로 천장을 확인합니다. 그녀의 화장실 천장에는 작은 구멍이 뚫려 있는데, 그곳에는 몬스터가 살고 있기 때문이죠.     그러던 어느 날, 그녀의 눈에 몬스터의 발바닥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 사진을 올리며 말했습니다. "맙소사! 몬스터가 나타났어요!" 그리고 사브리나 씨가 올린 사진은 '늑대인간의 습격'이라는 제목으로 각종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져나갔고, 그녀가 올린 게시물에도 3,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습니다.       예상치 못한 큰 관심에 그녀가 진화에 나섰습니다. "오 이런. 저건 그냥 붓꼬리 주머니쥐에요." 사브리나 씨의 말에 따르면, 늑대 인간의 발처럼 무자비해 보이는 발은 몸길이 18cm 내외의 붓꼬리 주머니쥐의 발이며, 크게 보이는 것은 착시일 뿐 손가락만 한 구멍으로 삐져나온 작은 발입니다.  녀석이 화장실 천장에 산 지는 꽤 오래되었으며, 주로 밤에 외출하고 낮에는 화장실로 돌아와 잠을 잡니다. 그러다 아주 가끔씩 이렇게 구멍 밖으로 몸 일부가 삐져나온 것이죠.     (참고 사진)   하지만 네티즌들은 사브리나 씨의 해명에도 '붓꼬리 주머니쥐가 확실하냐'라는 의혹을 비롯해 각종 질문을 쏟아냈고, 그녀는 다음과 같이 추가로 답변했습니다. "네. 붓꼬리 주머니쥐 맞습니다. 제가 얼굴 봤습니다. 아뇨. 악수한 적은 없습니다. 녀석의 털을 만져 본 적은 있습니다. 엄청 부드럽습니다. 네. 앞으로도 우린 같이 살 겁니다. 아뇨. 집세는 안 받습니다." 글 제임수 사진 페이스북/Sabrina Raven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