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속초6.3℃
  • 흐림5.6℃
  • 흐림철원6.1℃
  • 흐림동두천6.5℃
  • 흐림파주6.6℃
  • 흐림대관령4.3℃
  • 구름많음백령도4.1℃
  • 흐림북강릉7.2℃
  • 흐림강릉8.5℃
  • 흐림동해7.7℃
  • 흐림서울7.9℃
  • 흐림인천5.7℃
  • 흐림원주7.9℃
  • 흐림울릉도7.6℃
  • 흐림수원8.2℃
  • 흐림영월8.7℃
  • 흐림충주8.3℃
  • 흐림서산6.8℃
  • 흐림울진8.5℃
  • 흐림청주8.5℃
  • 비대전7.8℃
  • 흐림추풍령7.1℃
  • 흐림안동7.9℃
  • 흐림상주7.6℃
  • 흐림포항11.3℃
  • 흐림군산4.8℃
  • 비대구7.3℃
  • 비전주5.3℃
  • 비울산9.4℃
  • 흐림창원8.6℃
  • 비광주5.0℃
  • 흐림부산10.6℃
  • 흐림통영9.7℃
  • 비목포6.5℃
  • 비여수7.4℃
  • 비흑산도5.1℃
  • 흐림완도9.9℃
  • 흐림고창3.5℃
  • 흐림순천5.2℃
  • 흐림홍성(예)6.9℃
  • 흐림제주11.9℃
  • 흐림고산11.0℃
  • 흐림성산12.3℃
  • 흐림서귀포11.7℃
  • 흐림진주7.1℃
  • 흐림강화6.3℃
  • 흐림양평7.9℃
  • 흐림이천7.4℃
  • 흐림인제6.8℃
  • 흐림홍천7.5℃
  • 흐림태백6.3℃
  • 흐림정선군7.7℃
  • 흐림제천7.7℃
  • 흐림보은7.6℃
  • 흐림천안8.4℃
  • 흐림보령4.5℃
  • 흐림부여6.8℃
  • 흐림금산7.2℃
  • 흐림7.4℃
  • 흐림부안4.5℃
  • 흐림임실3.9℃
  • 흐림정읍3.7℃
  • 흐림남원4.9℃
  • 흐림장수5.3℃
  • 흐림고창군3.5℃
  • 흐림영광군3.5℃
  • 흐림김해시9.4℃
  • 흐림순창군4.7℃
  • 흐림북창원9.8℃
  • 흐림양산시11.0℃
  • 흐림보성군8.2℃
  • 흐림강진군9.2℃
  • 흐림장흥8.2℃
  • 흐림해남8.9℃
  • 흐림고흥7.5℃
  • 흐림의령군8.1℃
  • 흐림함양군5.2℃
  • 흐림광양시6.8℃
  • 흐림진도군7.8℃
  • 흐림봉화7.2℃
  • 흐림영주8.3℃
  • 흐림문경7.1℃
  • 흐림청송군8.2℃
  • 흐림영덕9.7℃
  • 흐림의성9.0℃
  • 흐림구미9.0℃
  • 흐림영천9.7℃
  • 흐림경주시8.1℃
  • 구름조금거창5.5℃
  • 흐림합천6.4℃
  • 흐림밀양7.7℃
  • 흐림산청4.4℃
  • 흐림거제10.2℃
  • 흐림남해6.8℃
기상청 제공
'슬픈 진화' 사냥법을 바꾼 브라이드 고래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슬픈 진화' 사냥법을 바꾼 브라이드 고래들

 

야생 동물 사진작가 베티 그레고리 씨는 최근 태국 바다 위에 드론을 띄웠다가 깜짝 놀랄 만한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물고기 떼를 커다란 입으로 한입에 삼켜버리는 거대한 고래의 식사 장면입니다.

 

batch_01.jpg

 

그가 촬영한 고래는 브라이드 고래로 태평양에 살며 최대 14m의 거대한 몸집을 자랍니다. 또 에덴 고래라고 불리기도 하는 이 고래는 개체 수가 매우 적어 목격하기 힘든 종이기도 합니다.


브라이드 고래가 수면을 향해 입을 크게 벌리자, 신기하게도 주변에 있던 물고기들이 일제히 고래의 입속으로 빨려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다른 고래들 역시 마찬가지 방법으로 물고기를 사냥합니다.


더욱 놀라운 점은 이 행동이 기존에 알려진 브라이드 고래의 사냥법과 전혀 다르다는 것입니다. 즉, 새로운 방법으로 먹이를 사냥하기 시작했다는 것이죠.

 

 

batch_02.jpg

 

종의 습성이 통째로 바뀌었다는 사실은 학계에 엄청난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도대체 브라이드 고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요?


베티 그레고리 씨는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환경오염이요."

 

 

batch_03.jpg

 

그의 말에 따르면, 환경오염으로 인해 바닷속의 산소 농도는 급격하게 줄어들었으며, 물고기들은 산소가 비교적 풍부한 수면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리고 먹이를 쫓아 온 브라이드 고래는 얕은 수면에서 효과적인 사냥법을 새로 개발해낸 것이죠.


즉, 야생동물이 환경 오염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습성이 변하고 있다는 전조 증상을 암시하는 것이기도 한데요. 조만간 더욱 많은 동물들에게서 새로운 습성이 별견될지도 모르겠네요.


글 해파리

사진 The Dodo, @Bertie Gregory

인스타그램/bertiegregory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생 동물 사진작가 베티 그레고리 씨는 최근 태국 바다 위에 드론을 띄웠다가 깜짝 놀랄 만한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물고기 떼를 커다란 입으로 한입에 삼켜버리는 거대한 고래의 식사 장면입니다.     그가 촬영한 고래는 브라이드 고래로 태평양에 살며 최대 14m의 거대한 몸집을 자랍니다. 또 에덴 고래라고 불리기도 하는 이 고래는 개체 수가 매우 적어 목격하기 힘든 종이기도 합니다. 브라이드 고래가 수면을 향해 입을 크게 벌리자, 신기하게도 주변에 있던 물고기들이 일제히 고래의 입속으로 빨려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다른 고래들 역시 마찬가지 방법으로 물고기를 사냥합니다. 더욱 놀라운 점은 이 행동이 기존에 알려진 브라이드 고래의 사냥법과 전혀 다르다는 것입니다. 즉, 새로운 방법으로 먹이를 사냥하기 시작했다는 것이죠.       종의 습성이 통째로 바뀌었다는 사실은 학계에 엄청난 충격을 안겨주었습니다. 도대체 브라이드 고래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요? 베티 그레고리 씨는 그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환경오염이요."       그의 말에 따르면, 환경오염으로 인해 바닷속의 산소 농도는 급격하게 줄어들었으며, 물고기들은 산소가 비교적 풍부한 수면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리고 먹이를 쫓아 온 브라이드 고래는 얕은 수면에서 효과적인 사냥법을 새로 개발해낸 것이죠. 즉, 야생동물이 환경 오염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습성이 변하고 있다는 전조 증상을 암시하는 것이기도 한데요. 조만간 더욱 많은 동물들에게서 새로운 습성이 별견될지도 모르겠네요. 글 해파리 사진 The Dodo, @Bertie Gregory 인스타그램/bertiegregory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