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맑음속초15.2℃
  • 황사13.5℃
  • 구름많음철원12.5℃
  • 맑음동두천11.6℃
  • 맑음파주11.6℃
  • 구름많음대관령8.0℃
  • 구름조금백령도10.1℃
  • 구름많음북강릉14.7℃
  • 흐림강릉16.0℃
  • 흐림동해14.4℃
  • 황사서울12.2℃
  • 황사인천10.2℃
  • 흐림원주13.2℃
  • 흐림울릉도13.9℃
  • 황사수원11.8℃
  • 흐림영월11.4℃
  • 흐림충주11.3℃
  • 구름많음서산10.8℃
  • 흐림울진15.7℃
  • 구름많음청주13.1℃
  • 구름조금대전12.3℃
  • 구름많음추풍령12.4℃
  • 구름많음안동13.8℃
  • 구름조금상주13.5℃
  • 구름많음포항19.4℃
  • 구름조금군산11.5℃
  • 구름많음대구18.0℃
  • 구름많음전주12.4℃
  • 흐림울산16.9℃
  • 흐림창원15.9℃
  • 흐림광주14.9℃
  • 흐림부산15.4℃
  • 흐림통영15.2℃
  • 흐림목포13.2℃
  • 흐림여수15.3℃
  • 흐림흑산도11.2℃
  • 흐림완도15.8℃
  • 흐림고창11.9℃
  • 흐림순천15.3℃
  • 황사홍성(예)12.1℃
  • 흐림제주15.3℃
  • 구름많음고산14.4℃
  • 구름많음성산15.6℃
  • 구름많음서귀포15.8℃
  • 흐림진주16.6℃
  • 구름많음강화9.5℃
  • 구름많음양평13.6℃
  • 구름많음이천13.1℃
  • 맑음인제13.2℃
  • 구름많음홍천13.3℃
  • 구름많음태백8.9℃
  • 흐림정선군11.1℃
  • 흐림제천11.5℃
  • 구름많음보은11.7℃
  • 흐림천안13.1℃
  • 구름조금보령10.0℃
  • 구름조금부여12.1℃
  • 구름많음금산12.5℃
  • 구름많음11.7℃
  • 구름조금부안11.5℃
  • 흐림임실12.2℃
  • 흐림정읍11.9℃
  • 흐림남원14.1℃
  • 흐림장수12.3℃
  • 흐림고창군12.3℃
  • 흐림영광군11.8℃
  • 흐림김해시15.3℃
  • 흐림순창군14.7℃
  • 흐림북창원17.4℃
  • 흐림양산시16.5℃
  • 흐림보성군15.9℃
  • 흐림강진군16.2℃
  • 흐림장흥16.5℃
  • 흐림해남14.2℃
  • 흐림고흥16.0℃
  • 구름많음의령군17.9℃
  • 흐림함양군15.2℃
  • 흐림광양시16.5℃
  • 흐림진도군13.7℃
  • 구름많음봉화11.2℃
  • 구름많음영주12.4℃
  • 구름많음문경11.9℃
  • 구름많음청송군13.8℃
  • 흐림영덕15.7℃
  • 흐림의성15.8℃
  • 흐림구미15.8℃
  • 구름많음영천16.3℃
  • 구름많음경주시17.9℃
  • 흐림거창15.1℃
  • 흐림합천17.1℃
  • 흐림밀양17.3℃
  • 흐림산청15.9℃
  • 흐림거제16.0℃
  • 흐림남해15.8℃
기상청 제공
타투이스트가 바라본 댕댕이와 고양이의 일상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타투이스트가 바라본 댕댕이와 고양이의 일상툰

 

타투이스트인 로빈(Robyn) 씨는 그동안 매우 바쁜 나날을 보내왔으나, 코로나 이후로는 방문하는 손님이 급격하게 줄어 시간적 여유가 크게 늘었습니다.


그림을 꾸준히 그리고 싶었던 그는 자신의 반려견 토키와 반려묘 모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 그림이 어느새 웹툰으로 발전했습니다.


*원저작권자 toki.moe 님으로부터 배포를 공식 허가받은 콘텐츠입니다.


01. 뭐 어쨌든

 

batch_01.jpg

홈카메라나 화상채팅으로 집에 있는 아이들과 대화를 하다 보니 한 가지 알아낸 특징이 있습니다.


토키는 코를 들이밀고, 모는 똥꼬를 들이민다는 사실입니다.


뭐 어쨌거나. 둘 다 사랑스러운 건 마찬가지입니다.



02. 모, 넌 꼭 이러더라

 

batch_02.jpg

슬리퍼와 빈 상자 그리고 냉장고에 환장하는 널 보며 큰맘 먹고 값비싼 럭셔리 캣타워를 준비했어.


그런데 캣타워는 왜 거부하는 건데.



03. 토키, 넌 꼭 이러더라

 

batch_03.jpg

 

자다가 냄새나는 방귀를 뀌고 되게 억울해하더라.


마치 네가 낀 게 아니라는 것처럼.



04. 눈빛으로 말해요

 

batch_04.jpg

모: 넌 이곳을 못 지나간다!


토키: ... (보내주면 안 될까...)


모는 작지만 냥아치 기질이 있고, 토키는 덩치는 크지만 아무 말 못 하는 순둥이야.



05. 그거 알아?

 

batch_05.jpg

 

토키야. 네가 사랑스러운 이유가 왠지 알아?


그건 네 코가 하트 모양으로 생겼기 때문이야.



06. 사랑은 그런 거니까

 

batch_06.jpg

 

모가 꾹꾹이로 토키에게 나름의 애정 표현을 해보지만, 그럴 때마다 토키는 영문을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모를 한참 쳐다봅니다.


하지만 모의 꾹꾹이는 멈추지 않습니다.



07. 비가 내리네

 

batch_07.jpg

 

토키: 오늘은 댕댕이처럼 똥꼬발랄할 기분이 아니야.


모: 그럼 고양이가 돼보는 건 어때.


비가 오는 날엔 토키의 기분이 우울해집니다. 그럴 땐 모와 낮잠을 자는 게 최고죠.



08. 밤의 왈츠

 

batch_08.jpg

 

우리는 한 침대에서 잡니다. 그래서 토키와 모의 뒤척거림이 전부 느껴지는데요.


아무래도 녀석들이 매일 밤 우리 몰래 춤을 추고 있는 것 같아요.


언제, 나랑도 춤 한번 출까?

 

batch_09.jpg

 

와락!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toki.moe/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타투이스트인 로빈(Robyn) 씨는 그동안 매우 바쁜 나날을 보내왔으나, 코로나 이후로는 방문하는 손님이 급격하게 줄어 시간적 여유가 크게 늘었습니다. 그림을 꾸준히 그리고 싶었던 그는 자신의 반려견 토키와 반려묘 모를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 그림이 어느새 웹툰으로 발전했습니다. *원저작권자 toki.moe 님으로부터 배포를 공식 허가받은 콘텐츠입니다. 01. 뭐 어쨌든   홈카메라나 화상채팅으로 집에 있는 아이들과 대화를 하다 보니 한 가지 알아낸 특징이 있습니다. 토키는 코를 들이밀고, 모는 똥꼬를 들이민다는 사실입니다. 뭐 어쨌거나. 둘 다 사랑스러운 건 마찬가지입니다. 02. 모, 넌 꼭 이러더라   슬리퍼와 빈 상자 그리고 냉장고에 환장하는 널 보며 큰맘 먹고 값비싼 럭셔리 캣타워를 준비했어. 그런데 캣타워는 왜 거부하는 건데. 03. 토키, 넌 꼭 이러더라     자다가 냄새나는 방귀를 뀌고 되게 억울해하더라. 마치 네가 낀 게 아니라는 것처럼. 04. 눈빛으로 말해요   모: 넌 이곳을 못 지나간다! 토키: ... (보내주면 안 될까...) 모는 작지만 냥아치 기질이 있고, 토키는 덩치는 크지만 아무 말 못 하는 순둥이야. 05. 그거 알아?     토키야. 네가 사랑스러운 이유가 왠지 알아? 그건 네 코가 하트 모양으로 생겼기 때문이야. 06. 사랑은 그런 거니까     모가 꾹꾹이로 토키에게 나름의 애정 표현을 해보지만, 그럴 때마다 토키는 영문을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모를 한참 쳐다봅니다. 하지만 모의 꾹꾹이는 멈추지 않습니다. 07. 비가 내리네     토키: 오늘은 댕댕이처럼 똥꼬발랄할 기분이 아니야. 모: 그럼 고양이가 돼보는 건 어때. 비가 오는 날엔 토키의 기분이 우울해집니다. 그럴 땐 모와 낮잠을 자는 게 최고죠. 08. 밤의 왈츠     우리는 한 침대에서 잡니다. 그래서 토키와 모의 뒤척거림이 전부 느껴지는데요. 아무래도 녀석들이 매일 밤 우리 몰래 춤을 추고 있는 것 같아요. 언제, 나랑도 춤 한번 출까?     와락!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인스타그램/toki.moe/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인스타그램/toki.moe/ , https://www.instagram.com/toki.mo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