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기상청 제공
행복을 순간포착? 놉! 행복을 담아내는 동물사진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행복을 순간포착? 놉! 행복을 담아내는 동물사진관

 

사람은 카메라 앞에만 서면 각자 미리 정해놓은 포즈를 취합니다. 설령 카메라가 어색한 사람이 있더라도 최소한 렌즈는 똑바로 봅니다.


하지만 동물은 그렇지 않습니다. 사진을 찍어야 하는 이유도 모르며, 렌즈를 의식하지도 않습니다. 심지어 셔터를 누르기 전에 자리를 떠 촬영 자체가 힘든 사례도 있습니다.

 

batch_01.jpg

 

그런데 동물 사진작가 린 테리(Lynn Terry) 씨는 동물 사진을 촬영하는 게 훨씬 창의적이고 재밌다고 말합니다.


사람은 카메라 앞에서 어느 정도 정형화되었기 때문에 셔터를 누르지 않더라도, 어떤 포즈와 어떤 표정이 나올지 그리고 사진이 어떻게 나올지 뻔하게 그려질 수밖에 없습니다.


 

batch_02.jpg

 

반면, 동물들은 사진 촬영하기가 조금 힘든 대신, 어떤 사진이 탄생할지 전혀 예측할 수 없습니다. 린 테리 씨가 동물 사진이 더 창의적이고 재밌다고 말하는 이유이죠.


물론, 열정 가득한 사진작가 린 테리 씨는 창의성을 온전히 동물들에만 의존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녀는 동물만을 위한 작은 사진관 부스를 직접 주문 제작했습니다.

 

 

batch_03.jpg

 

린 테리 씨가 주문 제작한 사진 부스는 개들을 소음과 냄새 등의 다양한 외부자극으로 보호해주고, 같은 공간 안에 있는 사진사와 친구들에게 좀 더 수월하게 집중할 수 있게 하는 역할입니다.


덕분에 린 테리 씨는 동물들의 관심을 비교적 수월하게 얻는 동시에 동물만의 창의적이고 재미난 순간들을 카메라에 담아낼 수 있었습니다.

 

 

batch_04.jpg

 

커튼으로 둘러싸인 조용한 공간 안에서 댕댕이들은 주위를 둘러보더니 카메라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좀 더 시간이 이어지자 곁에 있는 친구와 키스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이 모습을 보고 린 테리 씨가 웃음을 터트리자, 키스를 멈추고 고개를 갸우뚱하며 렌즈를 쳐다보기도 했습니다.

 

 

batch_05.jpg

 

이에 린 테리 씨는 자신의 부스에 들어온 털 뭉치 손님들을 향해 칭찬하거나 말을 걸기도 했습니다. 물론, 모든 동물의 성격이 각자 다르듯 반응도 제각각이었습니다.


소심해서 화들짝 놀라는 녀석도 있고, 우직하고 무덤덤해서 아무런 반응이 없는 녀석도 있습니다. 사람을 너무 좋아해 처음부터 끝까지 시선을 떼지 않는 아이도 있죠.

 

 

batch_06.jpg

 

그리고 개들의 재미난 표정과 성격까지 엿볼 수 있는 그녀의 사진은 유기견 입양률을 높이는 데에 큰 도움이 돼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하기도 합니다.


"사실, 사진 부스를 제작할 때까지만 해도 제 아이디어가 통할지 확신하지 못했어요. 그러다 첫 번째 고객을 촬영하고 나서야 이 사진관이 잘될 거라고 자신했습니다."

 

 

batch_07.jpg

 

그녀가 추가로 강조하고 싶은 점은 자신의 사진 부스에 들어오는 개는 모두 행복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즉, 재미난 사진을 촬영한다는 목적만으로 개를 불안에 떨게 하는 일은 절대 없다는 것이죠.


"종종 이곳이 뭐 하는 곳인지 낯설어하는 아이들이 있어요. 그럴 땐 녀석들이 평온한 마음을 가질 때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기다려 줍니다. 행복을 순간 포착하는 게 아니라 행복을 엿보는 게 저의 철학입니다."


린 테리 씨는 최근 자신의 사진철학과 앨범을 담은 책(Tails from the Booth)까지 출판했다고 하는데요. 그녀의 건강한 철학과 동물들의 귀여운 매력을 담은 사진을 응원합니다.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Lynn Terry

페이스북/LynnTerryPhotography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람은 카메라 앞에만 서면 각자 미리 정해놓은 포즈를 취합니다. 설령 카메라가 어색한 사람이 있더라도 최소한 렌즈는 똑바로 봅니다. 하지만 동물은 그렇지 않습니다. 사진을 찍어야 하는 이유도 모르며, 렌즈를 의식하지도 않습니다. 심지어 셔터를 누르기 전에 자리를 떠 촬영 자체가 힘든 사례도 있습니다.     그런데 동물 사진작가 린 테리(Lynn Terry) 씨는 동물 사진을 촬영하는 게 훨씬 창의적이고 재밌다고 말합니다. 사람은 카메라 앞에서 어느 정도 정형화되었기 때문에 셔터를 누르지 않더라도, 어떤 포즈와 어떤 표정이 나올지 그리고 사진이 어떻게 나올지 뻔하게 그려질 수밖에 없습니다.     반면, 동물들은 사진 촬영하기가 조금 힘든 대신, 어떤 사진이 탄생할지 전혀 예측할 수 없습니다. 린 테리 씨가 동물 사진이 더 창의적이고 재밌다고 말하는 이유이죠. 물론, 열정 가득한 사진작가 린 테리 씨는 창의성을 온전히 동물들에만 의존할 생각은 없었습니다. 그녀는 동물만을 위한 작은 사진관 부스를 직접 주문 제작했습니다.       린 테리 씨가 주문 제작한 사진 부스는 개들을 소음과 냄새 등의 다양한 외부자극으로 보호해주고, 같은 공간 안에 있는 사진사와 친구들에게 좀 더 수월하게 집중할 수 있게 하는 역할입니다. 덕분에 린 테리 씨는 동물들의 관심을 비교적 수월하게 얻는 동시에 동물만의 창의적이고 재미난 순간들을 카메라에 담아낼 수 있었습니다.       커튼으로 둘러싸인 조용한 공간 안에서 댕댕이들은 주위를 둘러보더니 카메라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좀 더 시간이 이어지자 곁에 있는 친구와 키스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이 모습을 보고 린 테리 씨가 웃음을 터트리자, 키스를 멈추고 고개를 갸우뚱하며 렌즈를 쳐다보기도 했습니다.       이에 린 테리 씨는 자신의 부스에 들어온 털 뭉치 손님들을 향해 칭찬하거나 말을 걸기도 했습니다. 물론, 모든 동물의 성격이 각자 다르듯 반응도 제각각이었습니다. 소심해서 화들짝 놀라는 녀석도 있고, 우직하고 무덤덤해서 아무런 반응이 없는 녀석도 있습니다. 사람을 너무 좋아해 처음부터 끝까지 시선을 떼지 않는 아이도 있죠.       그리고 개들의 재미난 표정과 성격까지 엿볼 수 있는 그녀의 사진은 유기견 입양률을 높이는 데에 큰 도움이 돼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하기도 합니다. "사실, 사진 부스를 제작할 때까지만 해도 제 아이디어가 통할지 확신하지 못했어요. 그러다 첫 번째 고객을 촬영하고 나서야 이 사진관이 잘될 거라고 자신했습니다."       그녀가 추가로 강조하고 싶은 점은 자신의 사진 부스에 들어오는 개는 모두 행복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즉, 재미난 사진을 촬영한다는 목적만으로 개를 불안에 떨게 하는 일은 절대 없다는 것이죠. "종종 이곳이 뭐 하는 곳인지 낯설어하는 아이들이 있어요. 그럴 땐 녀석들이 평온한 마음을 가질 때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기다려 줍니다. 행복을 순간 포착하는 게 아니라 행복을 엿보는 게 저의 철학입니다." 린 테리 씨는 최근 자신의 사진철학과 앨범을 담은 책(Tails from the Booth)까지 출판했다고 하는데요. 그녀의 건강한 철학과 동물들의 귀여운 매력을 담은 사진을 응원합니다. 글 제임수 사진 Bored Panda, @Lynn Terry 페이스북/LynnTerryPhotography © 꼬리스토리, 제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