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수)

기상청 제공
반려견 키우면 심장이 건강해진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키우면 심장이 건강해진다

 

Scientific Reports에 따르면, 스웨덴의 웁살라 대학 연구팀이 40세에서 80세 사이의 340만 명의 건강 상태를 12년에 걸쳐 확인해 본 결과, 심혈관 질환이 있는 사람이 한 명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람들 사이엔 한 가지 흥미로운 공통점이 있었는데, 이들 모두 반려견과 함께 사는 사람들입니다.

 

batch_batch_01.jpg

 

웁살라 대학 연구팀은 "'혼자 살지만 개를 키우는 사람'은 '혼자 사는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33%, 심근경색 위험이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batch_batch_02.jpg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심장질환으로부터 더 안전한 이유에 대해 연구팀은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개를 키우는 사람들은 개를 키우지 않는 사람보다 활동량이 많고, 건강한 식습관과 사회적 관계가 더 많은 편입니다. 저희는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개를 키우며 발생하는 생활습관과 교유관계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batch_batch_03.jpg

 

웁살라 대학의 이번 연구 결과는 12년 동안 반려동물을 입양한 사람과 병원 기록을 대조한 끝에 나온 결과이며, 이는 스웨덴에선 병원에 가거나 반려동물을 입양 시 개인 ID를 등록하는 게 의무이기 때문에 가능한 연구였다고 합니다.




* 주의해주세요!


비교적 개인 시간이 많고 반려동물 문화가 발달한 유럽과 달리, 야근이 잦고 개인 시간이 적은 우리나라에서는 '혼자 사는 사람'이 개를 키우는 것은 '개에게는 악몽'일 수 있습니다. 온종일 혼자 있는 개는 우울증과 심리적 불안 증세를 겪을 위험이 크며, 반려견에게 잦은 산책은 필수라는 점 알아주세요.

 

 

  Scientific Reports에 따르면, 스웨덴의 웁살라 대학 연구팀이 40세에서 80세 사이의 340만 명의 건강 상태를 12년에 걸쳐 확인해 본 결과, 심혈관 질환이 있는 사람이 한 명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람들 사이엔 한 가지 흥미로운 공통점이 있었는데, 이들 모두 반려견과 함께 사는 사람들입니다.     웁살라 대학 연구팀은 "'혼자 살지만 개를 키우는 사람'은 '혼자 사는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33%, 심근경색 위험이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심장질환으로부터 더 안전한 이유에 대해 연구팀은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개를 키우는 사람들은 개를 키우지 않는 사람보다 활동량이 많고, 건강한 식습관과 사회적 관계가 더 많은 편입니다. 저희는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개를 키우며 발생하는 생활습관과 교유관계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웁살라 대학의 이번 연구 결과는 12년 동안 반려동물을 입양한 사람과 병원 기록을 대조한 끝에 나온 결과이며, 이는 스웨덴에선 병원에 가거나 반려동물을 입양 시 개인 ID를 등록하는 게 의무이기 때문에 가능한 연구였다고 합니다. * 주의해주세요! 비교적 개인 시간이 많고 반려동물 문화가 발달한 유럽과 달리, 야근이 잦고 개인 시간이 적은 우리나라에서는 '혼자 사는 사람'이 개를 키우는 것은 '개에게는 악몽'일 수 있습니다. 온종일 혼자 있는 개는 우울증과 심리적 불안 증세를 겪을 위험이 크며, 반려견에게 잦은 산책은 필수라는 점 알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