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속초0.0℃
  • 구름조금-7.3℃
  • 맑음철원-8.2℃
  • 맑음동두천-6.5℃
  • 맑음파주-8.1℃
  • 흐림대관령-11.4℃
  • 구름조금백령도2.5℃
  • 구름많음북강릉-0.7℃
  • 구름많음강릉0.2℃
  • 구름조금동해-1.2℃
  • 맑음서울-3.2℃
  • 맑음인천-2.0℃
  • 흐림원주-4.8℃
  • 구름많음울릉도4.9℃
  • 맑음수원-2.8℃
  • 구름조금영월-6.3℃
  • 구름조금충주-6.0℃
  • 맑음서산-1.8℃
  • 맑음울진-2.7℃
  • 맑음청주-2.4℃
  • 맑음대전-3.1℃
  • 맑음추풍령-2.5℃
  • 맑음안동-5.5℃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0.6℃
  • 맑음군산
  • 맑음대구-1.9℃
  • 맑음전주-1.2℃
  • 맑음울산0.3℃
  • 맑음창원1.1℃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1.5℃
  • 맑음통영1.4℃
  • 맑음목포1.1℃
  • 맑음여수2.1℃
  • 흐림흑산도7.2℃
  • 맑음완도2.1℃
  • 맑음고창-0.4℃
  • 맑음순천0.0℃
  • 박무홍성(예)-3.3℃
  • 구름많음제주7.2℃
  • 흐림고산7.5℃
  • 구름조금성산5.1℃
  • 맑음서귀포6.7℃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3.2℃
  • 맑음양평-5.3℃
  • 구름조금이천-5.3℃
  • 맑음인제-7.1℃
  • 맑음홍천-7.3℃
  • 흐림태백-7.2℃
  • 흐림정선군-7.2℃
  • 구름많음제천-8.2℃
  • 맑음보은-5.7℃
  • 맑음천안-5.8℃
  • 맑음보령-2.6℃
  • 맑음부여-4.9℃
  • 맑음금산-5.3℃
  • 맑음-2.5℃
  • 맑음부안-2.0℃
  • 맑음임실-4.2℃
  • 맑음정읍-2.9℃
  • 맑음남원-4.5℃
  • 맑음장수-5.2℃
  • 맑음고창군-1.4℃
  • 맑음영광군-1.9℃
  • 맑음김해시-0.1℃
  • 맑음순창군-3.7℃
  • 맑음북창원0.4℃
  • 맑음양산시-1.7℃
  • 맑음보성군1.7℃
  • 맑음강진군1.4℃
  • 맑음장흥1.3℃
  • 맑음해남2.8℃
  • 맑음고흥-1.9℃
  • 맑음의령군-3.6℃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0.4℃
  • 맑음진도군3.6℃
  • 맑음봉화-7.8℃
  • 맑음영주-4.7℃
  • 맑음문경-2.0℃
  • 맑음청송군-7.9℃
  • 구름조금영덕0.2℃
  • 맑음의성-7.0℃
  • 맑음구미-1.6℃
  • 맑음영천-3.8℃
  • 맑음경주시-0.2℃
  • 맑음거창-5.0℃
  • 맑음합천-4.4℃
  • 맑음밀양-3.2℃
  • 맑음산청-3.8℃
  • 맑음거제2.9℃
  • 맑음남해0.2℃
기상청 제공
'야자수 심으려고' 인간이 낸 산불에 밤새 쫓긴 오랑우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야자수 심으려고' 인간이 낸 산불에 밤새 쫓긴 오랑우탄

 

얼마 전, 인도네시아 서부 칼리만탄의 열대 우림에 큰불이 났습니다.


불은 맹렬한 기세로 번져나가며 모든 걸 삼켰고, 사람들이 숲에 도착했을 땐 푸르렀던 숲은 새카맣게 변해버렸습니다.

 

batch_01.jpg

 

사람들이 숲에 도착했을 때 유일하게 타지 않고 남아있는 아주 좁은 구간이 있었는데, 그곳에는 당황한 오랑우탄 두 마리가 매달려 있었습니다.


불에 쫓겨 이리저리 도망가던 두 오랑우탄이 유일하게 타지 않는 마지막 나무에 매달려있던 중 사람들에게 발견된 것이죠.

 

 

batch_02.jpg

 

20살의 오랑우탄 2마리는 옮겨 다니는 불에 밤새 쫓긴 탓인지 초췌한 몰골을 하고 있었으며 당장 건강검진과 보살핌이 필요해 보였습니다.


국제동물구조대(IAR)와 서부 칼리만탄보존청(BKSDA)의 구조대가 출동하여 오랑우탄들을 안전하게 포획해 야생동물 재활센터로 옮겼습니다.

 

 

batch_03.jpg

 

보호소 사람들은 두 오랑우탄에게 '바라'와 '아랑'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바라와 아랑 두 오랑우탄은 인도네시아에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받으며, 음식과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batch_04.jpg

 

국제동물구조대의 케닝턴 씨는 바라와 아랑이 건강을 완벽하게 회복하고, 푹 쉬고 난 후에는 열대우림 보호 지역인 구릉팔룽 국립공원에 방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라와 아랑을 처음 발견했을 땐 우리 모두 가슴 철렁거리며 코끝이 찡해왔습니다. 불에 쫓겨 마지막 남은 숲에서 당황하던 모습이 너무 안타까웠어요. 녀석들이 새로운 보금자리에서는 행복하게 살았으면 합니다."

 


batch_05.jpg

 

한편, 이번 화재의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평소 서부 칼리만탄 지역은 땅을 넓히고 농지를 개간하기 위한 목적으로 고의적인 불법 방화가 자주 발생하는 곳입니다.


숲이 타버리면서 살 곳이 사라진 야생동물이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바라와 아랑을 구한 저희 팀이 무척 자랑스럽습니다. 하지만 바랑과 아랑 외에도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이 아직 너무나도 많습니다. 24시간 일주일 내내 구조작업에 매진해도 말이죠. 숲과 아이들을 지켜주길 부탁합니다. 사람들이 이곳에서 일어나는 비극을 알고 함께 분노해주길 바랍니다."

 

 

  얼마 전, 인도네시아 서부 칼리만탄의 열대 우림에 큰불이 났습니다. 불은 맹렬한 기세로 번져나가며 모든 걸 삼켰고, 사람들이 숲에 도착했을 땐 푸르렀던 숲은 새카맣게 변해버렸습니다.     사람들이 숲에 도착했을 때 유일하게 타지 않고 남아있는 아주 좁은 구간이 있었는데, 그곳에는 당황한 오랑우탄 두 마리가 매달려 있었습니다. 불에 쫓겨 이리저리 도망가던 두 오랑우탄이 유일하게 타지 않는 마지막 나무에 매달려있던 중 사람들에게 발견된 것이죠.       20살의 오랑우탄 2마리는 옮겨 다니는 불에 밤새 쫓긴 탓인지 초췌한 몰골을 하고 있었으며 당장 건강검진과 보살핌이 필요해 보였습니다. 국제동물구조대(IAR)와 서부 칼리만탄보존청(BKSDA)의 구조대가 출동하여 오랑우탄들을 안전하게 포획해 야생동물 재활센터로 옮겼습니다.       보호소 사람들은 두 오랑우탄에게 '바라'와 '아랑'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바라와 아랑 두 오랑우탄은 인도네시아에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받으며, 음식과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휴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국제동물구조대의 케닝턴 씨는 바라와 아랑이 건강을 완벽하게 회복하고, 푹 쉬고 난 후에는 열대우림 보호 지역인 구릉팔룽 국립공원에 방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라와 아랑을 처음 발견했을 땐 우리 모두 가슴 철렁거리며 코끝이 찡해왔습니다. 불에 쫓겨 마지막 남은 숲에서 당황하던 모습이 너무 안타까웠어요. 녀석들이 새로운 보금자리에서는 행복하게 살았으면 합니다."     한편, 이번 화재의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평소 서부 칼리만탄 지역은 땅을 넓히고 농지를 개간하기 위한 목적으로 고의적인 불법 방화가 자주 발생하는 곳입니다. 숲이 타버리면서 살 곳이 사라진 야생동물이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습니다. "바라와 아랑을 구한 저희 팀이 무척 자랑스럽습니다. 하지만 바랑과 아랑 외에도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이 아직 너무나도 많습니다. 24시간 일주일 내내 구조작업에 매진해도 말이죠. 숲과 아이들을 지켜주길 부탁합니다. 사람들이 이곳에서 일어나는 비극을 알고 함께 분노해주길 바랍니다."    
출처 : 더 도도 , The Do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