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구름많음속초25.3℃
  • 박무23.8℃
  • 구름조금철원24.6℃
  • 구름많음동두천25.3℃
  • 구름많음파주25.1℃
  • 구름많음대관령22.2℃
  • 비백령도23.4℃
  • 구름많음북강릉26.0℃
  • 구름많음강릉29.0℃
  • 구름많음동해23.7℃
  • 구름많음서울26.4℃
  • 구름많음인천26.1℃
  • 구름많음원주25.1℃
  • 구름많음울릉도27.1℃
  • 흐림수원26.0℃
  • 구름많음영월24.0℃
  • 흐림충주24.3℃
  • 구름조금서산25.4℃
  • 구름조금울진24.7℃
  • 구름조금청주26.0℃
  • 구름조금대전25.5℃
  • 구름조금추풍령22.7℃
  • 박무안동25.0℃
  • 흐림상주24.6℃
  • 흐림포항28.1℃
  • 맑음군산26.2℃
  • 구름많음대구26.3℃
  • 구름조금전주25.9℃
  • 흐림울산26.3℃
  • 구름많음창원25.1℃
  • 구름조금광주26.2℃
  • 구름많음부산25.5℃
  • 구름조금통영25.2℃
  • 맑음목포26.7℃
  • 박무여수25.5℃
  • 안개흑산도24.7℃
  • 맑음완도27.7℃
  • 맑음고창26.7℃
  • 구름조금순천24.1℃
  • 구름많음홍성(예)25.9℃
  • 구름조금제주28.5℃
  • 구름조금고산27.3℃
  • 구름조금성산27.2℃
  • 구름많음서귀포27.0℃
  • 구름조금진주24.4℃
  • 구름조금강화25.9℃
  • 흐림양평24.9℃
  • 흐림이천24.9℃
  • 구름조금인제23.3℃
  • 구름많음홍천24.2℃
  • 흐림태백23.2℃
  • 구름많음정선군21.8℃
  • 흐림제천23.4℃
  • 구름조금보은23.8℃
  • 구름조금천안23.9℃
  • 구름조금보령26.7℃
  • 맑음부여25.5℃
  • 구름조금금산23.5℃
  • 구름조금25.0℃
  • 맑음부안25.8℃
  • 구름많음임실24.4℃
  • 구름조금정읍26.1℃
  • 구름조금남원23.9℃
  • 구름조금장수24.6℃
  • 맑음고창군26.2℃
  • 맑음영광군26.6℃
  • 구름많음김해시25.0℃
  • 구름조금순창군24.7℃
  • 구름많음북창원26.1℃
  • 흐림양산시25.3℃
  • 맑음보성군24.9℃
  • 구름조금강진군26.5℃
  • 구름조금장흥26.0℃
  • 맑음해남27.5℃
  • 맑음고흥25.7℃
  • 구름많음의령군24.5℃
  • 구름조금함양군22.9℃
  • 구름조금광양시25.8℃
  • 맑음진도군27.5℃
  • 흐림봉화21.9℃
  • 흐림영주23.5℃
  • 흐림문경23.8℃
  • 구름조금청송군24.6℃
  • 구름조금영덕27.2℃
  • 흐림의성25.3℃
  • 구름조금구미24.6℃
  • 흐림영천26.1℃
  • 흐림경주시25.1℃
  • 구름많음거창23.1℃
  • 구름조금합천23.9℃
  • 구름많음밀양24.7℃
  • 구름조금산청24.5℃
  • 구름조금거제25.4℃
  • 구름조금남해25.2℃
기상청 제공
4년 만에 주인을 찾은 유기견의 '쏘우급 반전' 마무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4년 만에 주인을 찾은 유기견의 '쏘우급 반전' 마무리

 

최근, 태국에서 4년째 주인을 기다리는 개 레오의 이야기가 인터넷을 통해 퍼지며 사람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주민들은 주유소에 들른 한 외지인 가족이 실수로 레오를 태우지 않고 그대로 떠났다고 말했습니다.

 

batch_01.jpg

 

레오는 그 자리에 우뚝 서서 멀어져 가는 차를 하염없이 바라보았고, 주인이 자신을 다시 찾으러 오리라 믿으며 매일 같은 장소로 나가 차가 사라진 방향을 향해 엎드려 기다렸습니다. 


그렇게 4년이 흘렀습니다.

 

 

batch_02.jpg

 

레오를 주민들이 먹을 것을 챙겨준 덕분에 4년이라는 시간을 밖에서 버틸 수 있었지만, 피부에는 벌레에 물린 자국과 피부병에 걸려 괴로워 보였습니다.


보다 못한 사오왈락 씨가 레오를 직접 거두어 키우겠다며 레오를 집으로 데려갔지만, 레오는 그때마다 탈출해 자신이 주인과 헤어졌던 그곳으로 달려갔습니다.

 

 

batch_03.jpg

 

 

 

주민들이 몇 번이나 집으로 데려가면 레오는 끙끙거리며 불안해했고, 항상 틈을 타 바깥으로 탈출해 주유소 근처 길목에 엎드렸습니다.


레오는 자신이 자리를 비운 사이 주인이 다시 나타나지 않을까 걱정하며 그 자리를 떠나려 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몇 번의 실랑이 끝에 주민들은 레오가 하고 싶은 대로 내버려 두기로 하였습니다.


 

batch_04.jpg

 

또 다른 주민은 '4년 전 레오를 잃어버린 주인을 찾는다'며 레오의 사진과 사연을 SNS에 올렸습니다. 


레오의 사연에 감동한 수많은 태국 사람들이 게시물을 공유하며 화제가 되기 시작했고, 곧 한 유저로부터 '레오가 자신이 2015년에 잃어버린 개와 닮았다'라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batch_05.jpg

 

그들은 자신들이 본본을 잃어버린 걸 뒤늦게 깨닫고 한참을 찾아 헤맸으나, 정확히 어디서 잃어버렸는지를 몰라 포기했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batch_06.jpg

 

그의 주인이 레오를 데리러 마을을 다시 찾았고, 레오는 4년 만에 다시 만난 가족을 격하게 반겼지만, 주인이 레오를 데려가려 하자, 레오는 자리를 떠나기를 완강하게 거부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4년 동안 꾸준히 돌봐온 사오왈락 씨의 곁으로 가 앉았습니다. 사오왈락 씨와 헤어지는 걸 거부하며 그녀와 함께 살기로 결심한 것이죠!

 

 

batch_07.jpg

 

주인은 "본본(레오)가 사오왈락 씨와 함께 있는 게 더 행복하다면, 본본의 결정을 존중하겠다"라며, 레오를 두고 다시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 가족은 자리를 떠나며 사오왈락 씨에게 레오를 돌보며 발생하는 모든 비용을 지불하겠다고 약속하며, 레오가 행복했으면 한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출처 : 페이스북 @Anuchit Uncharoen , 페이스북 @Anuchit Uncharo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