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6 (월)

  • 구름많음속초14.2℃
  • 구름조금13.8℃
  • 구름조금철원13.7℃
  • 맑음동두천14.6℃
  • 맑음파주12.5℃
  • 구름많음대관령8.4℃
  • 구름조금백령도14.8℃
  • 구름많음북강릉12.2℃
  • 구름많음강릉15.7℃
  • 구름많음동해13.9℃
  • 맑음서울15.7℃
  • 구름조금인천14.8℃
  • 구름많음원주14.7℃
  • 맑음울릉도15.0℃
  • 구름조금수원14.3℃
  • 구름많음영월14.0℃
  • 구름조금충주12.3℃
  • 구름조금서산13.3℃
  • 맑음울진14.8℃
  • 연무청주16.3℃
  • 맑음대전15.0℃
  • 구름조금추풍령13.8℃
  • 구름조금안동15.3℃
  • 구름조금상주16.2℃
  • 구름많음포항17.3℃
  • 구름조금군산14.5℃
  • 구름조금대구17.7℃
  • 맑음전주15.4℃
  • 구름조금울산16.0℃
  • 구름많음창원15.1℃
  • 구름많음광주16.3℃
  • 맑음부산16.3℃
  • 구름조금통영16.7℃
  • 구름많음목포15.2℃
  • 구름많음여수16.9℃
  • 맑음흑산도14.7℃
  • 구름많음완도15.7℃
  • 구름조금고창14.0℃
  • 구름많음순천13.7℃
  • 맑음홍성(예)15.4℃
  • 구름조금제주16.6℃
  • 구름조금고산16.3℃
  • 구름조금성산15.1℃
  • 구름조금서귀포17.9℃
  • 구름많음진주14.9℃
  • 맑음강화13.9℃
  • 구름조금양평14.6℃
  • 구름조금이천14.4℃
  • 구름조금인제12.8℃
  • 구름많음홍천13.8℃
  • 구름많음태백10.6℃
  • 구름많음정선군13.3℃
  • 구름많음제천11.4℃
  • 구름조금보은12.1℃
  • 구름조금천안13.8℃
  • 구름조금보령13.5℃
  • 맑음부여15.0℃
  • 맑음금산12.9℃
  • 맑음15.0℃
  • 맑음부안14.2℃
  • 구름많음임실12.8℃
  • 구름조금정읍13.9℃
  • 구름조금남원15.7℃
  • 구름조금장수11.9℃
  • 구름조금고창군14.7℃
  • 구름조금영광군13.8℃
  • 구름조금김해시15.7℃
  • 구름조금순창군15.3℃
  • 구름조금북창원16.0℃
  • 구름조금양산시15.0℃
  • 구름많음보성군15.9℃
  • 구름많음강진군16.2℃
  • 구름조금장흥15.8℃
  • 구름많음해남14.9℃
  • 구름많음고흥13.5℃
  • 구름많음의령군14.0℃
  • 구름조금함양군13.3℃
  • 구름많음광양시16.1℃
  • 구름조금진도군14.1℃
  • 구름많음봉화11.8℃
  • 구름많음영주15.1℃
  • 구름조금문경13.5℃
  • 구름조금청송군11.9℃
  • 구름많음영덕14.0℃
  • 구름많음의성13.6℃
  • 구름조금구미14.0℃
  • 구름조금영천14.8℃
  • 구름조금경주시15.2℃
  • 구름조금거창13.9℃
  • 구름많음합천14.3℃
  • 구름조금밀양14.5℃
  • 구름많음산청14.6℃
  • 구름많음거제15.5℃
  • 구름많음남해14.7℃
기상청 제공
산에서 자란 남매 '시안이 모은이'는 조금씩 배워가는 중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산에서 자란 남매 '시안이 모은이'는 조금씩 배워가는 중

 

*본 기사는 꼬리스토리가 '고영이 님'의 제보를 받아 직접 작성한 기사입니다.

 

batch_01.jpeg

 

오늘 소개해드릴 사연의 주인공은 미니핀 믹스 종인 두 자매 강아지, 시안이와 모은이입니다. 시안이와 모은이가 정확히 언제 입소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두 강아지의 사정을 잘 알고 있는 한 관계자 말에 따르면 1살이 채 안 된 두 강아지는 지금껏 야생을 돌아다니며 꽤 오랫동안 떠돌이 생활을 해왔다고 합니다.


녀석들은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무척 강해, 봉사자가 가까이 다가가기만 해도 벌벌 떨며 공포에 질리곤 했습니다. 손대는 것조차 쉽지 않은 두 강아지가 입양되기란 쉽지 않은 일이기에 제보자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batch_02.jpeg

 

안타깝게도 제보자의 우려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입소했던 아이들은 하나둘 입양되어 입양 공고에서 내려갔지만, 시안이와 모은이는 여전히 좁은 보호소에 덩그러니 남아 오가는 사람들을 두려워하며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제보자는 오랫동안 입양되지 않은 두 강아지가 자꾸만 눈에 밟혔습니다. 혹 두 자매가 입양됐을까 싶어 매일 보호소 소식을 살펴보던 그녀는 오히려 '시안이와 모은이의 안락사를 고려 중'이라는 슬픈 소식을 접했습니다.

 

 

batch_03.jpeg

 

맞벌이 부부였기에 1개월간 고민하며 임보를 망설였던 제보자는 '안락사'라는 말을 듣자마자 고민은 모두 뒤로 제쳐놓고 두 아이의 임시보호를 신청했습니다.


다음 날, 보호소에 방문해 아이들을 만나보았을 때 상태는 생각보다 더 심각했습니다. 사무실에 나타난 두 강아지는 극도의 두려움에 격한 몸부림치며 배변 실수까지 했습니다. 

 

 

batch_04.jpeg

 

켄넬 안으로 넣기조차 쉽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은 마치 죽음의 공포에 직면한 듯 비명을 지르며 강하게 반항했고, 그 과정에서 보호소 관계자를 물어 훈훈해야 할 임보 인계 과정은 아수라장이 되었습니다. 


집에 도착해 켄넬을 열었을 때도 후다닥 빠져나온 두 아이는 집 구석으로 도망가 서로에게 기대 하룻밤을 지새웠습니다. 다음 날, 불안해하는 시안이와 모은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제보자가 카밍 시그널(하품) 신호를 보였는데, 녀석들은 입을 벌린 제보자를 보고 구석으로 달려가 온몸을 사시나무처럼 떨었습니다.

 

 

batch_05.jpeg

 

제보자는 시안이와 모은이의 트라우마가 악화할까 하여 인내심을 가지고 느리게 다시 시도해보기로 했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처음 일주일간은 집에서 숨소리도 내지 않고 조용하고 느리게 걸어 다녔습니다.


최대한 천천히 움직이고, 숨을 죽이고 간식을 그릇에 담아주었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이 긴장한 내색을 보이면 뒤로 한 걸음 물러났다가 다시 천천히 다가갔습니다. 아이들에게 우리라는 존재가 낯설지 않도록 근처에 조용히 앉아있기도 했습니다.

 

 

batch_06.jpeg

 

그리고 임시보호 2개월 차인 지금, 제보자가 시안이와 모은이를 부르자 두 녀석은 꼬리를 치며 다가옵니다. 제보자에게 등을 보이기도 하고 등을 쓰다듬거나 배를 만져도 이전처럼 비명을 지르지 않습니다.


또한, 카밍 시그널에도 벌벌 떨던 두 남매가 이제는 기본적인 의사소통에서도 장족의 발전을 보였습니다. 제보자는 "앉아", "손", "안돼" 등의 기본적인 말은 알아듣는 상태이며, "기다려의 성공률은 반반"이라며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batch_07.jpeg

 

가끔 실수를 하긴 하지만 신기하게도 배변패드를 처음부터 곧잘 사용하였으며, 자매끼리 오랜 시간을 보낸 탓인지 분리불안도 보이지 않고 헛짖음 또한 거의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제 그녀의 다음 목표는 시안이와 모은이 산책시키기입니다. 요즘 제보자는 시안이와 모은이에게 산책에 대한 즐거움을 가르치기 위해 세나개 산책 편을 찾아보는 중입니다.


어렸을 적 이후로 20년 만에 강아지를 키워본다고 고백한 제보자는 처음엔 어떻게 교육할지조차 몰라 유튜브를 통해 '세나개'와 '동물농장' 그리고 강아지 관련 서적을 찾으며 무던히 노력했습니다. 맞벌이에 야근까지 잦은 부부는 '두 아이를 좋은 가족에게 입양 보내겠다'라는 일념 하나로 시간을 쪼개가며 공부하고 돌봐왔습니다.

 

 

batch_08.jpeg

 

그러나 바쁜 직장 생활로 집을 비우는 시간이 많은 제보자는 "이제는 두 아이 옆에 오랫동안 있어 줄 진짜 가족을 찾아주고 싶다"라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그녀는 텅 빈 집이 녀석들의 사회화 교육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 같아 걱정된다고. 또, 밤늦게 집에 들어올 때마다 비어있는 자동급식기를 보면 가슴이 아프다며 두 아이를 돌봐줄 가족을 찾는다며 꼬리스토리에 사연을 제보했습니다.

 

 

batch_09.jpeg

 

시안이와 모은이는 이제 막 1살이 되었으며, 서로에게 무척 의지하는지라 두 아이 모두 한 가정에 입양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제보자는 시안이와 모은이는 아직 사회화 교육이 더 필요하고, 인간에 대해 모든 게 서툰 아이들이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하나씩 알려준다면 금방 잘 따라올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시안이와 모은이를 평생 안아주고 돌봐줄 따뜻한 가족을 찾고 있습니다. 입양에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래 연락처로 문의 바랍니다.


*아래 블로그에서 시안이와 모은이의 사진과 정보를 확인하세요!

 

 

[시안이와 모은이 사진 더 구경하기]

 

 

입양아 정보

이름: 시안, 모은 (자매)

나이: 1살

성별: 여

특이사항: 사회화 교육 중, 중성화 완료, 기본 접종 완료, 종합 백신 2차까지 완료, 피부 영양제 먹는 중.



입양조건 

-인식 칩 동의 - 입양신청서 작성

-실내생활,인식칩,중성화

-근황연락(연락처,주소 변경시 고지)동의

-단순 호기심이 아닌 끝까지 책임질 수 있는 분

-판매,파양,학대,유기 등 모든 학대행위 절대 금지

-가족구성원 모두의 동의

-모니터링 동의 - 1달에 한 번 1년 동안 근황 연락

-사전인터뷰 동의

-아이의 신변 변화시 고지 동의 (임의로 다른곳에 입양을 보내시면 안돼요)

-책임비 - 10만원


입양문의 

담당자:고영이 님

이메일: oxoxseyoung@gmail.com

카톡: oxoxseyoung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

 

 

 

  *본 기사는 꼬리스토리가 '고영이 님'의 제보를 받아 직접 작성한 기사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사연의 주인공은 미니핀 믹스 종인 두 자매 강아지, 시안이와 모은이입니다. 시안이와 모은이가 정확히 언제 입소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두 강아지의 사정을 잘 알고 있는 한 관계자 말에 따르면 1살이 채 안 된 두 강아지는 지금껏 야생을 돌아다니며 꽤 오랫동안 떠돌이 생활을 해왔다고 합니다. 녀석들은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무척 강해, 봉사자가 가까이 다가가기만 해도 벌벌 떨며 공포에 질리곤 했습니다. 손대는 것조차 쉽지 않은 두 강아지가 입양되기란 쉽지 않은 일이기에 제보자의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제보자의 우려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입소했던 아이들은 하나둘 입양되어 입양 공고에서 내려갔지만, 시안이와 모은이는 여전히 좁은 보호소에 덩그러니 남아 오가는 사람들을 두려워하며 벌벌 떨고 있었습니다. 제보자는 오랫동안 입양되지 않은 두 강아지가 자꾸만 눈에 밟혔습니다. 혹 두 자매가 입양됐을까 싶어 매일 보호소 소식을 살펴보던 그녀는 오히려 '시안이와 모은이의 안락사를 고려 중'이라는 슬픈 소식을 접했습니다.       맞벌이 부부였기에 1개월간 고민하며 임보를 망설였던 제보자는 '안락사'라는 말을 듣자마자 고민은 모두 뒤로 제쳐놓고 두 아이의 임시보호를 신청했습니다. 다음 날, 보호소에 방문해 아이들을 만나보았을 때 상태는 생각보다 더 심각했습니다. 사무실에 나타난 두 강아지는 극도의 두려움에 격한 몸부림치며 배변 실수까지 했습니다.        켄넬 안으로 넣기조차 쉽지 않았습니다. 아이들은 마치 죽음의 공포에 직면한 듯 비명을 지르며 강하게 반항했고, 그 과정에서 보호소 관계자를 물어 훈훈해야 할 임보 인계 과정은 아수라장이 되었습니다.  집에 도착해 켄넬을 열었을 때도 후다닥 빠져나온 두 아이는 집 구석으로 도망가 서로에게 기대 하룻밤을 지새웠습니다. 다음 날, 불안해하는 시안이와 모은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제보자가 카밍 시그널(하품) 신호를 보였는데, 녀석들은 입을 벌린 제보자를 보고 구석으로 달려가 온몸을 사시나무처럼 떨었습니다.       제보자는 시안이와 모은이의 트라우마가 악화할까 하여 인내심을 가지고 느리게 다시 시도해보기로 했습니다. 아이들을 위해 처음 일주일간은 집에서 숨소리도 내지 않고 조용하고 느리게 걸어 다녔습니다. 최대한 천천히 움직이고, 숨을 죽이고 간식을 그릇에 담아주었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이 긴장한 내색을 보이면 뒤로 한 걸음 물러났다가 다시 천천히 다가갔습니다. 아이들에게 우리라는 존재가 낯설지 않도록 근처에 조용히 앉아있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임시보호 2개월 차인 지금, 제보자가 시안이와 모은이를 부르자 두 녀석은 꼬리를 치며 다가옵니다. 제보자에게 등을 보이기도 하고 등을 쓰다듬거나 배를 만져도 이전처럼 비명을 지르지 않습니다. 또한, 카밍 시그널에도 벌벌 떨던 두 남매가 이제는 기본적인 의사소통에서도 장족의 발전을 보였습니다. 제보자는 "앉아", "손", "안돼" 등의 기본적인 말은 알아듣는 상태이며, "기다려의 성공률은 반반"이라며 웃음을 터트렸습니다.        가끔 실수를 하긴 하지만 신기하게도 배변패드를 처음부터 곧잘 사용하였으며, 자매끼리 오랜 시간을 보낸 탓인지 분리불안도 보이지 않고 헛짖음 또한 거의 보이지 않았습니다. 이제 그녀의 다음 목표는 시안이와 모은이 산책시키기입니다. 요즘 제보자는 시안이와 모은이에게 산책에 대한 즐거움을 가르치기 위해 세나개 산책 편을 찾아보는 중입니다. 어렸을 적 이후로 20년 만에 강아지를 키워본다고 고백한 제보자는 처음엔 어떻게 교육할지조차 몰라 유튜브를 통해 '세나개'와 '동물농장' 그리고 강아지 관련 서적을 찾으며 무던히 노력했습니다. 맞벌이에 야근까지 잦은 부부는 '두 아이를 좋은 가족에게 입양 보내겠다'라는 일념 하나로 시간을 쪼개가며 공부하고 돌봐왔습니다.       그러나 바쁜 직장 생활로 집을 비우는 시간이 많은 제보자는 "이제는 두 아이 옆에 오랫동안 있어 줄 진짜 가족을 찾아주고 싶다"라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그녀는 텅 빈 집이 녀석들의 사회화 교육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 같아 걱정된다고. 또, 밤늦게 집에 들어올 때마다 비어있는 자동급식기를 보면 가슴이 아프다며 두 아이를 돌봐줄 가족을 찾는다며 꼬리스토리에 사연을 제보했습니다.       시안이와 모은이는 이제 막 1살이 되었으며, 서로에게 무척 의지하는지라 두 아이 모두 한 가정에 입양되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제보자는 시안이와 모은이는 아직 사회화 교육이 더 필요하고, 인간에 대해 모든 게 서툰 아이들이지만 인내심을 가지고 하나씩 알려준다면 금방 잘 따라올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시안이와 모은이를 평생 안아주고 돌봐줄 따뜻한 가족을 찾고 있습니다. 입양에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래 연락처로 문의 바랍니다. *아래 블로그에서 시안이와 모은이의 사진과 정보를 확인하세요!     [시안이와 모은이 사진 더 구경하기]     입양아 정보 이름: 시안, 모은 (자매) 나이: 1살 성별: 여 특이사항: 사회화 교육 중, 중성화 완료, 기본 접종 완료, 종합 백신 2차까지 완료, 피부 영양제 먹는 중. 입양조건  -인식 칩 동의 - 입양신청서 작성 -실내생활,인식칩,중성화 -근황연락(연락처,주소 변경시 고지)동의 -단순 호기심이 아닌 끝까지 책임질 수 있는 분 -판매,파양,학대,유기 등 모든 학대행위 절대 금지 -가족구성원 모두의 동의 -모니터링 동의 - 1달에 한 번 1년 동안 근황 연락 -사전인터뷰 동의 -아이의 신변 변화시 고지 동의 (임의로 다른곳에 입양을 보내시면 안돼요) -책임비 - 10만원 입양문의  담당자:고영이 님 이메일: oxoxseyoung@gmail.com 카톡: oxoxseyoung 이제원 기자  ggori_story@naver.com © 꼬리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