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맑음속초-0.7℃
  • 맑음-7.8℃
  • 맑음철원-8.7℃
  • 맑음동두천-7.0℃
  • 맑음파주-8.5℃
  • 맑음대관령-11.9℃
  • 맑음백령도2.0℃
  • 맑음북강릉-1.2℃
  • 맑음강릉-0.1℃
  • 맑음동해-0.7℃
  • 맑음서울-3.4℃
  • 맑음인천-2.1℃
  • 맑음원주-5.0℃
  • 구름많음울릉도4.8℃
  • 맑음수원-2.6℃
  • 맑음영월-6.7℃
  • 맑음충주-6.5℃
  • 맑음서산-1.6℃
  • 맑음울진-2.7℃
  • 맑음청주-2.3℃
  • 맑음대전-3.3℃
  • 맑음추풍령-4.0℃
  • 맑음안동-5.7℃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0.4℃
  • 맑음군산
  • 맑음대구-2.4℃
  • 맑음전주-1.9℃
  • 맑음울산0.4℃
  • 맑음창원0.7℃
  • 맑음광주0.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1.5℃
  • 맑음목포1.5℃
  • 맑음여수2.3℃
  • 구름많음흑산도6.8℃
  • 맑음완도2.9℃
  • 맑음고창-1.5℃
  • 맑음순천-0.2℃
  • 맑음홍성(예)-3.4℃
  • 구름많음제주6.9℃
  • 흐림고산7.0℃
  • 구름조금성산5.0℃
  • 맑음서귀포6.1℃
  • 맑음진주-3.8℃
  • 맑음강화-5.2℃
  • 맑음양평-5.6℃
  • 맑음이천-6.4℃
  • 맑음인제-7.4℃
  • 맑음홍천-7.9℃
  • 맑음태백-7.5℃
  • 맑음정선군-7.6℃
  • 맑음제천-8.4℃
  • 맑음보은-6.7℃
  • 맑음천안-6.0℃
  • 맑음보령-0.5℃
  • 맑음부여-4.7℃
  • 맑음금산-5.8℃
  • 맑음-3.3℃
  • 맑음부안-2.5℃
  • 맑음임실-4.6℃
  • 맑음정읍-3.4℃
  • 맑음남원-4.7℃
  • 맑음장수-5.5℃
  • 맑음고창군-1.7℃
  • 맑음영광군-2.8℃
  • 맑음김해시-0.3℃
  • 맑음순창군-3.5℃
  • 맑음북창원0.2℃
  • 맑음양산시-1.9℃
  • 맑음보성군1.3℃
  • 맑음강진군0.2℃
  • 맑음장흥0.2℃
  • 맑음해남2.5℃
  • 맑음고흥-2.8℃
  • 맑음의령군-4.6℃
  • 맑음함양군-5.2℃
  • 맑음광양시-0.1℃
  • 맑음진도군2.8℃
  • 맑음봉화-8.3℃
  • 맑음영주-6.6℃
  • 맑음문경-3.1℃
  • 맑음청송군-8.2℃
  • 맑음영덕-0.2℃
  • 맑음의성-7.6℃
  • 맑음구미-1.9℃
  • 맑음영천-3.9℃
  • 맑음경주시0.1℃
  • 맑음거창-5.4℃
  • 맑음합천-4.7℃
  • 맑음밀양-3.6℃
  • 맑음산청-3.9℃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0.1℃
기상청 제공
토끼에게 발차기 날리고 도망간 매 '평범한 토끼가 아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꼬리뉴스

토끼에게 발차기 날리고 도망간 매 '평범한 토끼가 아냐'

 

매는 수백 미터 상공에서도 뛰어가는 토끼를 단번에 발견할 수 있을 만큼 뛰어나고 예민한 시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높은 곳에서 땅을 내려보다 먹잇감을 발견하면 쏜살같이 내려와 사냥감을 낚아채 사라집니다.

 

batch_01.png

 

그런데 최근 한 매가 토끼에게 기가 눌려 사냥에 실패한 영상이 스티브 씨의 페이스북에 공개됐습니다.


스티브 씨가 집 앞 정원에 나와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 매 한 마리가 나무 아래 앉아 있는 토끼 앞으로 착륙합니다.

 

 

batch_02.png

 

그러나 이 토끼는 무언가 달라 보입니다.


사나운 포식자가 성큼성큼 다가오지만, 두려워하기는커녕 제자리에 우뚝 서서 매를 노려봅니다.


몇 초간의 팽팽한 눈싸움에도 토끼가 눈 한번 깜빡하지 않고 노려보자 당황한 매가 시선을 어디에 둘지 몰라 하며 당황합니다.

 

 

batch_03.png

 

기싸움에서 밀린 매는 뒤로 물러나 보지만 자존심이 상했는지 다시 돌아옵니다. 그리고 토끼 뒤로 슬며시 접근해 앞발 차기로 토끼의 등을 걷어찹니다.


그런데 걷어찬 토끼는 바위처럼 꿈쩍하지 않고 더욱 매섭게 매를 노려봅니다.


사실, 토끼는 진짜가 아닌 정원을 꾸미기 위한 동물 장식품입니다.

 

 

batch_04.gif

 

겉모습은 분명 평소의 사냥감과 다를 바 없었지만, 금방이라도 덤빌 것 같은 자세로 자신을 노려보는 토끼는 처음이었습니다. 


결국, 매는 망설이다가 빈손으로 자리를 떴습니다.


이 장면을 처음부터 목격한 스티브 씨는 영상을 촬영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batch_05.png

 

스티브 씨는 겁먹은 매가 토끼의 등을 걷어찼을 때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며 "매의 친구들이 이 모습 못 봤길 바랍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매는 수백 미터 상공에서도 뛰어가는 토끼를 단번에 발견할 수 있을 만큼 뛰어나고 예민한 시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높은 곳에서 땅을 내려보다 먹잇감을 발견하면 쏜살같이 내려와 사냥감을 낚아채 사라집니다.     그런데 최근 한 매가 토끼에게 기가 눌려 사냥에 실패한 영상이 스티브 씨의 페이스북에 공개됐습니다. 스티브 씨가 집 앞 정원에 나와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 매 한 마리가 나무 아래 앉아 있는 토끼 앞으로 착륙합니다.       그러나 이 토끼는 무언가 달라 보입니다. 사나운 포식자가 성큼성큼 다가오지만, 두려워하기는커녕 제자리에 우뚝 서서 매를 노려봅니다. 몇 초간의 팽팽한 눈싸움에도 토끼가 눈 한번 깜빡하지 않고 노려보자 당황한 매가 시선을 어디에 둘지 몰라 하며 당황합니다.       기싸움에서 밀린 매는 뒤로 물러나 보지만 자존심이 상했는지 다시 돌아옵니다. 그리고 토끼 뒤로 슬며시 접근해 앞발 차기로 토끼의 등을 걷어찹니다. 그런데 걷어찬 토끼는 바위처럼 꿈쩍하지 않고 더욱 매섭게 매를 노려봅니다. 사실, 토끼는 진짜가 아닌 정원을 꾸미기 위한 동물 장식품입니다.       겉모습은 분명 평소의 사냥감과 다를 바 없었지만, 금방이라도 덤빌 것 같은 자세로 자신을 노려보는 토끼는 처음이었습니다.  결국, 매는 망설이다가 빈손으로 자리를 떴습니다. 이 장면을 처음부터 목격한 스티브 씨는 영상을 촬영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습니다.       스티브 씨는 겁먹은 매가 토끼의 등을 걷어찼을 때 웃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며 "매의 친구들이 이 모습 못 봤길 바랍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출처 : 페이스북 @steve.grimme.9 , 페이스북 @steve.grimme.9